'Defamiliarization' 낯설게 하기

Anna art project 한국현대미술작가 그룹전   2009_0909 ▶︎ 2009_0915

윤상윤_Empty set 3_캔버스에 유채_135×165cm_20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Anna art project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0909_수요일_06:00pm

작가와의 대화_2009_0911_금요일_03:00pm

참여작가_김영헌_박창환_신건우_윤상윤

책임기획_김미영

관람시간 / 01:00pm~06:00pm

놀리아스 갤러리_NOLIASGALLERY 60 Great Suffolk St, London, SE1 0BL, UK Tel. +44.(0)207.928.3266 / +44.(0)7984.716.668 www.noliasgallery.com

'낯설게 하기'는 1917년 빅터 쉬클로프스키에 의하여 창안되었다. 일반적인 것에 낯설게 보기를 강요함으로서 익숙한 것의 관념의 가치를 강조하는 이 장치는 역설적으로 일반성 자체를 부정해버림으로서 일반성을 강조한다. 즉, 익숙해진 것을 새롭게 지각하여 아름다운 본질을 부각시키고자 한다. ● 일상언어와 예술언어를 구분하기 위하여 러시아 형식주의 문학에서 발단이 되었던 '낯설게 하기'는 이후 극작가 브레히트에 의해 '소격효과(Distancing effect)'로 진화되었다. 이는 관객에게 연극 내용에의 동화(同化)나 감정이입을 방해하여 관객에게 연극이 단지 사실의 재현일 뿐, 사실 그 자체가 아님을 깨닫게함으로서 수동적인 수용보다는 비판적이고 객관적인 태도를 유지하도록 강요한다.

윤상윤_Swan Lake_캔버스에 유채_135×165cm_2009

또한 '낯설게 하기'는 다다와 같이 20세기 미술에 중요한 예술적 표현이 되었다. '마르셀 뒤샹'의 작품 '샘'은 대량생산된 복제품으로서 사물의 기능을 변환시킨 것으로 예술작품의 오리지낼러티의 관념인 희소성을 부정하고 보편성및 대중성으로의 새로운 의미부여를 시도하였다. 이후 포스트 모던 아트시대의 '낯설게 하기'는 신표현주의, 팝아트, 개념미술, 그리고 미디어 아트등에 응용되었다. ● 본 전시는 넓은 의미로서의 '낯설게하기'를 빌려 이 예술적 장치가, 전시에 참여한 현대미술작가들의 작품세계에 어떻게 반영이 되었는지 그 기능과 목적을 알아보고자 한다. ● 작가 윤상윤은 서로 어울리지 않는 조각들을 모아 화면안에서의 낯설은 상황을 연출한다. 이는 작가가 새로운 사회를 처음 접했을때의 긴장감을 표현하는 것으로, 고맥락(High context) 사회로부터 저맥락(Low context) 사회로의 이동 (동양문화에서 서양문화로의 이동)에서 그는 서로 대립되는 두개의 사회로부터 개인의 정체성을 이렇게 묘사한다. '동양인은 각각의 개인을 공통적인 목표가 있는 사회의 구성원이라고 생각하지만 서양인은 개별성을 지닌 개인들이 모인 공동체가 사회라고 생각하는 차별성이 있다'. 작가는 소속감을 상실한 이방인이 낯선곳에서 느끼는 긴장감의 이유를 이 낯설게하기를 통해 소통하고자 한다.

김영헌_Beyond future_캔버스에 유채_117×152cm_2008
김영헌_The Others_캔버스에 유채_136×240cm_2007

작가의 감정과 경험을 표현하는데 있어 김영헌 작가의 작품은 윤상윤 작가와 같은 범주안에서 해석된다. 그러나 김영헌 작가의 작업에서 두드러지는 차별성은 그의 '낯설게하기(서구재료와 동양기법의 조합)'일 것이다. 유동성이 있는 수묵화는 채도와 명도를 물의 번짐의 효과로서 일면의 정적인 내용을 완성한다. 그러나 김영헌 작가는 이 유동성있는 붓놀림을 사용하나 수묵화의 물의 흡수와 번짐의 효과가 없는 서양재료인 유화를 빌어온다. 이 부적절한 조합은 서양화도 동양화도 아닌, 서구세계에서 정체성의 혼돈을 느끼는 작가자신을 재현한다. 새로운 사회에서의 낯설음의 표현을 윤상윤 작가가 그의 작업 내용 자체로서 표현했다면 김영헌 작가는 이를 기법으로서 표현했다고 볼 수 있다.

박창환_Floating Fragments_캔버스에 유채_91×117cm_2008
박창환_Floating fragments_캔버스에 유채_180×160cm_2008

박창환 작가의 작품은 중첩된 화면에서 낙관론을 강요하는 한국사회와 현실에서 좌절되고 고립되는 개개인들의 모습으로 대립을 이룬다. 희미한 배경 이미지는 새로운 관념의 수용에 있어 절충적 조화와 가치관 형성이 부재한, 무분별한 서구문화의 수용을 강요하는 한국사회의 환영이다. 이에 기존의 유교문화와 서구의 개인주의가 갈등을 겪으면서 파생된 전통적가족의 해체, 개개인들의 좌절, 고립등이 파편으로 재현된다. 이 중첩된 화면 기법 (환영과 파편)은 배경으로의 몰입을 방해하기 위해 작가가 고안한 장치로서, 극작가 브레히트의 '소격효과'와 같이 수동적 몰입을 경계하고 비판적이며 객관적인 태도를 유지하게 하기 위하여 고안되었다.

신건우_Landscape square_알루미늄, 합성수지_120×65cm_2008
신건우_Two bin bags_나무판에 아크릴채색_150×85cm_2009

신건우 작가는 현대미술에서 주목하고 있는 '일상성에의 가치 재발견'을 강조한다. 작가는 일상에 기인한 그의 의식과 무의식의 세계를 화면안에 병치한다. TV프로그램, 포스터, 광고이미지등의 일상에서 보이는 이미지를 차용하여 그의 의식세계를 대변하며, 꿈과 기억에 연루된 그의 무의식 세계를 이 의식세계와 병치하여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표현한다. 초현실적인 이미지를 현실세계로 끌어들인 이 '낯설게하기' 기법을 통하여 일상에서 무뎌진 작가의 감각을 되찾고자 일상성에 대한 재고찰을 강조한다. ■ 김미영

"The purpose of art is to impart the sensation of things as they are perceived and not as they are known. The technique of art is to make objects 'unfamiliar,' to make forms difficult to increase the difficulty and length of perception because the process of perception is an aesthetic end in itself and must be prolonged." (Viktor Shklovsky) ● "Defamiliarization" is the artistic device first coined in 1917 by Viktor Shklovsky. It forces the audience to see common things in an unfamiliar or strange way in order to reinforce perception of the familiar. In other words, the concept emphasizes paradoxically the perception of commonality by rejecting the commonality itself. It has been initiated by the Russian formalists in literature through framed language to distinguish poetic language from everyday language. ● Later on, 'Defamiliarization' has been developed in epic theatre by playwriter Bertolt Brecht (1898-1956) to enlighten the viewers. The 'Distancing effect' is a dramaturgy which is rooted from 'Defamiliarization', to make the viewers not involve in or not sympathize emotionally into the play. It makes audience realise that they are watching the representation of reality (not reality), so that they keep critical and analytical attitude rather than accepting passively. ● 'Defamiliarization' was an important artistic presentation in 20th century art such as Dada (1916-1922). Dadaists adopted ready-made objects to destroy the border between art and daliy life. For instance, 'Marcel Duchamp's 'Fountain' is rather mass-manufactured object than representation of art. By adding his signature on it, he converted the object (a urinal) to an art work. In the Post modern art, 'Defamiliarization' has been further developed in Neo-expressionism, Pop art, Conceptual art, and Media art, etc. ● This exhibition borrows the broad meaning of "Defamiliarization" as an artistic device to explore its function and purpose as well as how "Defamiliarization" influenced current contemporary artists to portray their artistic inspiration. ● Sangyoon Yoon employs unusual elements and fabricates them in his paintings which make audience feel and understand 'strangeness' in fictive circumstance. The 'strangeness' implies metaphor of tension which he has confronted in new society. Individual's movement from high context to low context society, from Far East Asia to Europe, he started thinking of meaning of geographical and political territory and its society and individuals. His notion of territory is marked in contrast to those societies he has experienced. In which, individuals' identities are characterized by their society's nature. Thus he seeks his peculiarity through the device; 'defamiliarization' (strangeness for tension) and evokes his existence as a new individual of global society. ● Hun Kim's works may fall into the same category (presenting familiar with unfamiliar) with Sangyoon's. However, what makes Hun Kim's works distinctive is selection of oriental drawing technique with oil colour. A fluid stroke with black water-based ink in oriental art creates colour saturation and brightness with an effect of spread and absorption of water, which in the end form static content. Hum Kim employs this fluid stroke but with western material; oil colour, which cannot create original effects of spread and absorption of water. This unmatched 'form' (fluid stroke plus oil paints) may well fit to create unstable contents, which belong neither oriental painting nor western painting like artist confusing his's identity. To present 'strangeness', if Sangyoon Yoon de-familiarized the contents in his art works but kept his technique consistent, on the other hand, Hun Kim de-familiarized the technique itself. ● Changhwan Park's paintings represent the disparity between the optimized Korean forced by modern society and the real being suffering from frustration and alienation. The blurred back image in his painting shows an illusion of modern society which drives rash acceptance of Western culture in Korea. Meantime, conflicts occur between the Confucian tradition and the Individualism due to lack of pre-associating process. In which traditional relationship of family has been destroyed and each individual is suffering from it. Individuals' frustration and alienation are shown in the form of fragments in his painting. The double layered image with fragements is delicately devised to deliver critical and objective ways communicating the reality to viewers rather than passively accepting the illusion. Like the 'Distancing effect' by Bertolt Brecht, the fragments consequently lead the audience to be a consciously critical observer. ● Gun-woo Shin refers the attention of everyday life in his art. He reconstructs images in his painting by juxtaposing his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from his mundane life. Like Duchamp's 'Fountain', he appropriates images from tabloids, TV programs, posters, and advertisements as his consciousness, and brings his memory and dream as unconciousness. He delivers those images into his painting in order to create surrealistic images for the sense of 'unfamiliar'. Through the device of representation of the surrealistic images into the reality, he awakes his senses which have been dulled in mundane routine and emphasizes the notion of everyday life. ■ miyoung Kim

Vol.20090916d | 'Defamiliarization' 낯설게 하기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