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天窓-풍경' landscape

박혜원 소피아展 / PARKHAEWON SOPHIE / 朴惠苑 / painting   2009_1205 ▶︎ 2009_1218

박혜원 소피아_天窓-풍경Landscape 1_캔버스에 유채_130×80cm,130×150cm, 130×80cm_20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0723d | 박혜원 소피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1205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갤러리 도올_GALLERY DOLL 서울 종로구 팔판동 27-6번지 Tel. +83.2.739.1405 www.gallerydoll.com

우주의 구조는 스테인드글라스(stained glass)의 납선을 닮았다. 각양각색의 화려한 색채로 이루어진 파편들은 검은색의 굵고 가는 납선들의 역동적인 테두리 속에 감싸여 화면의 전체적 구조에 긴장감과 생동감을 불어넣어주며 빛을 발한다.

박혜원 소피아_天窓-풍경Landscape 2_캔버스에 유채_각 162×125cm_2009
박혜원 소피아_天窓-풍경Landscape 3_캔버스에 유채_각 88×112cm, 88×115cm_2009

나는 유럽 고딕성당 내부의 스테인드글라스가 발산해내는 '투명하고 진실된 아름다움'에 매료되었고, 특히 각양각색의 색유리 조각들을 감싸는 납선의 구조적인 기능에 대해 - 즉 형태를 정의해주고 정리해주는– 숙고하게 되었다. 이는 근대회화의 아버지로 불리는 폴 세잔(P. Cézanne, 1839-1906)의 예술론과도 일맥상통한다고 여겨진다. " (…) 사물을 적절히 배열하면, 물체나 면의 각 변은 하나의 중심점을 지향하게 됩니다. 지평선에 평행한 여러 선은 넓이를 줍니다. 그것은 자연의 단면, 다시 말해 전지전능한 아버지, '영원의 신(神)'이 우리 눈 앞에 펼쳐 놓은 광경의 단면을 줍니다. 반면 지평선에 수직으로 걸친 선은 깊이를 줍니다. (…) " (1904, Aix-en-Provence)

박혜원 소피아_天窓-풍경Landscape 5_캔버스에 유채_각 76×102cm_2009

이번 전시 주제는 '천창-풍경-09'(天窓–風暻-09)으로 이는 2008년 선보인바 있는 '천창-La fenêtre du ciel'(Window towards Heaven)에 대한 나의 두 번째 해석이다. 음악 용어를 빌리자면 이 전시는 일종의 '변주곡(Variation)'이라 할 수 있겠다. '천창'(天窓)이란 단어는 나에게 이중적 의미로 다가온다. 우선 건축용어로써의 '천창'은 말 그대로 '천장에 나있는 창'으로 이는 건물 내부에 빛을 들여오는 역할을 하는데, 나에게 '천창'은 더 나아가 '하늘을 항한 창'의 의미로 다가온다. 동방정교회에서 그려지는 이콘(Icon: 聖畵像)의 역할은 바로 '하늘과 인간을 연결해주는 창'이라 하는데 이는 바로 본인이 天窓에서 느껴지는 의미와 같은 것이다. 또한 이번 작업은 대체적으로 수평적 화면을 띄고 있는데 이는 끝없이 펼쳐지는 자연 풍경(landscape)의 구조적인 조화를 화폭에 담으려 하였기 때문이다. 산세가 완만하면서 오색찬란한 사계절을 가진 한국의 아름다운 자연은 나에게 끝없이 영감을 불어넣어준다.

박혜원 소피아_天窓-풍경Landscape 4_캔버스에 유채_88×112cm, 88×88cm_115

나는 계획된 선들 간의 조합과 충돌 속에서 새로운 '조형적 드라마'를 만들어내는 색유리 조각들을, 유화 기법을 빌려 표현해보았다. 나는 '색채, 선, 형태의 드라마' 속에서 전 우주를 움직이는 절대적 구조와 원리를 그리고 더 나아가 이 모두를 조화롭게 조정하는 절대자의 손길을 느낀다. 20세기 현대미술의 또 다른 거장, 앙리 마티스(H. Matisse, 1869-1954)는 '장식' (decoration)의 표면적 해석에 그치지 않고 그의 깊은 뿌리를 발굴해냈으며 색채의 본질을 추구함으로써 단순하고 정제된 형태 표현과 색채의 진리를 훌륭하게 드러내기에 성공한 예술가로 평가된다. 본인이 부끄럽게 선보이는 이번 작업 역시 단순한 조형적 유희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깊은 내면에 잠재되어 있는 진실의 빛을 어렴풋이나마 발하게 할 수 있기를 감히 소망해본다. ■ 박혜원

박혜원 소피아_1 2ㅣ3 4 天窓-풍경 Landscape 6_캔버스에 유채_1/4:88×103cm, 2/3:88×112cm_2009

Window towards heaven – landscape ● The structure of universe resembles lead lines which contour color glass of stained glass. Fragments of color glass delimited by thick and thin dynamic lead lines give tension and liveliness to entire composition and illuminate in harmony. ● After the development of Romanesque style in Europe's Medieval period, the era of Gothic style (end 12th-15th C.) has gradually reached its summit as aesthetic and theological meaning of stained glass became crucial. These windows started to fill in the entire vertical space of Gothic cathedrals, exposing the holy mystery of heavenly message through its beautiful work. Material characteristic of 'transparency' provides external light into internal space and at the same time renders delimitation between inside and outside. Its main role doesn't simply consist in decorating interior of cathedral but goes far beyond as its genuine meaning lies in theological faith of "window serving as a route between earth and heaven". ● I was deeply captivated by its 'transparent and truthful beauty' of stained glass that emanates in thousands of cathedrals in Europe and especially for structural function of lead lines that define and organize these glass fragments. This thought fundamentally meet the aesthetic philosophy of French painter, Paul Cézanne(1839-1906), so called 'Father of Modern Art'. "When aligning objects in an appropriate way, each side or surface of object is oriented towards the central point and lines parallel to the horizontal line give length to the entire composition. This shows an aspect of nature, in another term, an aspect of creation that 'Eternal God' unfolds before us… and the lines put in vertical come to give depth in space…"(1904, Aix) ● This show entitled 'Cheonchang – landscape 09' is my second interpretation of last year's show, 'Cheonchang(天窓 – La fenêtre du ciel)'. This could be considered as a 'Variation' in musical term. The main theme of this exhibition is 'Cheonchang(天窓 – La fenêtre du ciel) and I was attracted by its double meaning. 'Window in ceiling' in architectural term serves to penetrate light into the inside but this window appeals to me more as 'window towards heaven'. This approaches Icon in Orthodox Church which is considered as the 'bridge between heaven and man' Most of my works in this exhibition are horizontal because I wanted to translate structural harmony of endlessly developing landscape on canvas. Gentle and colorful landscape of Korean mountains has always been my deepest source of inspiration for my works. I intended to express 'plastic drama' performed by use of 'planned' fragments of color glass delimited by lead lines. I discover in this 'Drama of color, line and form', the basic principle of absolute structure which controls and arrange entire universe in perfect harmony. Another main figure in Modern art, Henri Matisse(1869-1954), wasn't simply satisfied with superficial interpretation but has gone further by excavating the deep root in expression and reached seeking the very essence of color by unveiling 'the truth' through sincerity of color and refined expression of form. I sincerely hope my works wouldn't just be simple plastic amusement but I modestly wish it could give a dim enlightening of 'Truth' deeply hidden in obscurity. ■ PARKHAEWON SOPHIE

Vol.20091212b | 박혜원 소피아展 / PARKHAEWON SOPHIE / 朴惠苑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