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기를 그리다. I+II - Relationship

김주수展 / KIMJUSU / 金珠樹 / installation.drawing   2009_1215 ▶ 2010_0320

김주수_날다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904d | 김주수展 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09_1215_화요일_06:00pm

서울대학교 언어교육원 카페 판코_Cafe FANCO 서울 관악구 신림동 산56-1번지 Tel. +82.2.880.5552 fanco.snu.ac.kr

거울로 통해 본 나의 얼굴은 흠집이 있기도 하고, 파란 실핏줄이 드러나 보이기도 한다. 이런 얼굴의 표면에 나의 내면의 것들이 스물 스물 올라오게 표현을 하고 싶었다. 내가 살아오면서 만났던 많은 것을 배우고 여전히 배우고 있는 사람들과의 만남, 헤어짐, 그들과의 추억들, 어릴 적의 기억들, 상처, 불안한 마음, 이런 총괄적인 것을 나타내고 싶었다. 어떤 것은 너무나도 놓치고 싶지 않은, 잊지 않고 싶은 것들 인가하면, 어떤 것들은 온 마음을 다해 지워 버리고 싶은 기억들이다. 이 잊어버리고 싶고 지워버리고 싶지만, 그런다고 쉽사리 지워지지 않는 상태를 그려보고 싶었다. 때로는 잊어버린 것 같지만 없어지지 않고, 계속 내 몸 속에 숨어서 먹물처럼 번져 나오기도 하고, 애써 잊기 위해 숨기기 위해, 감추기 위해 화장을 해도 내면에서 한없이 꿈틀거리고 계속해서 드러난다. 숨긴다고 해도 어쩔 수 없이 드러나 버리는 상황들을, 기억들을 수면위로 떠오르는 것처럼 표현하고 싶었다. 그렇게 힘들고 고되어 하루 빨리 도망가고 싶었던 그 기억들은 나의 바탕을 이룬 뿌리가 되었음을 말하며, 이제는 담담하게 그 기억들을 끄집어내는 나의 마음도 이 작품에는 표현되어 있다. ■ 김주수

김주수_그랬었던 나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9
김주수_그 여자 아이와 대화_혼합재료_45×32cm_2009
김주수_나의 숲_혼합재료_30×20cm_2009
김주수_보고싶다._혼합재료_57×22cm_2009
김주수_상처꽃_혼합재료_35×35cm_2008
김주수_생각해봐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9

Vol.20091219g | 김주수展 / KIMJUSU / 金珠樹 / installation.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