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展   2009_1223 ▶︎ 2010_0105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초대일시_2009_1223_수요일_05:30pm

주최_ART2513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가나아트 스페이스_GANAART SPACE 서울 종로구 관훈동 119번지 3층 Tel. +82.2.734.1333 gana.insaartcenter.com

익명의 젊은 작가들로 구성된 전방위 아트프로젝트팀인 'MISSEMMA Project의 첫 번째 프로젝트 'Nothing & Everything '이 가나아트 스페이스3층에서 12월23일 부터 2주간 개최된다. 시선과 소통이라는 화두로 '사물도 우리를 바라본다 '는 발상에서 기획된 이번 자선 전시는 일상의 사물, 길거리, 벽, 표지판 등 일상생활에서 흔히 볼 수 있지만 쉽게 지나쳐버리는 익숙한 풍경에 눈 이미지를 임의로 부착하여 시선의 생명력을 부여함으로써 우리가 사물을 보는 것 뿐 아니라 사물도 우리를 바라볼 수 있다는 가정을 작품화 하여 소통과 관계에 대해서 이야기 한다. 나아가 전시수익금 전체를 쌀로 교환하여 노숙자 무료급식소에 기부함으로써 또 다른 의미의 소통과정인 나눔의 의미를 실제로 사회에 적용하는 전시이다.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Nothing & Everything ● 프로젝트팀 미스엠마는 영상이미지의 사회적 소통과 수용이라는 테제로 조직됐다. 이들 익명의 젊은 비주얼 아티스트들의 첫 번째 프로젝트는 시선조작을 통한 관계설정이다. 이들은 이미지생산자와 작품 그 자체, 그리고 수용자로 이어지는 전달프로세스의 일방적 흐름에 문제를 제기한다. 그들은 대상과 수용자 사이에 조작을 가하여 소통의 구조를 실험한다. '사물도 우리를 바라본다 '라는 가정에서 시작된 본 전시는 작가에게 대상조작의 프로젝트를 부여하고, 이로써 생산된 이미지를 수용자에게 전달하게 한다. 프로젝트 수행의 과정에서 작가는 익명화된 자신의 스타일로 대상을 조작한다. 눈이라는 신체조직을 이식 받은 대상은 인격을 소유하게 되는 동시에 관점을 부여 받게 되고, 각각의 세계관은 관계를 설정하며 상황을 이룬다. 사물 혹은 사물들의 관점의 관계로 이루어진 이러한 각각의 상황은 작가와 대상과의 일차적인 관계에 틈을 만들고 그 간극으로 수용자를 초대한다. 미스엠마는 중독적 쾌락을 권유한다. 작품을 매체로 생산자와 수용자가 만나게 되는 전시 자체에서 발생하는 수익을 다시 쌀이라는 매체로 환원하여 이를 필요로 하는 수용자에게 전달한다. 이 지점에서 쌀이라는 매체의 생산자가 된 전시의 수용자는 기부의 체험을 하게 되며 이는 다시 사회와의 관계를 설정하며 소통하게 된다. 중독은 체험을 바탕으로 한다. 그 체험이 중독적으로 지속되기 위해서는 쾌락적이어야 한다. 이러한 소통과 나눔에의 중독은 생산의 과잉과 수용의 부재에서 오는 상호간의 몰이해 해소에 관한 메시지를 전달하게 될 것이다. 작가가 익명의 이름으로 대상이 되어 본다는 것, 수용자가 작가와 작품 사이에 서 본다는 것, 서로의 입장이 되어 본다는 것은 아무것도 아닐 수 있지만, 우리가 예술을 통해 찾으려는 전부가 될 수도 있다.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EMMA: 몰핀의 은어이다. 쾌락을 제공하는 동시에 중독성을 가진다. MISSEMMA Project팀은 기부, 나눔의 문화도 하나의 쾌락이 되어야 하며 중독성을 가져 단발성이 아닌 지속성을 가져야 한다는 전제로 미술을 통한 자선, 기부 등 사회참여적인 행동성 프로젝트팀이다.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MISS EMMA Project_Nothing & Everything

쌀과 Nothing & Everything: 국내 쌀 소비량은 점점 줄어들고 있다. 하지만 농민은 남는 쌀 재고 문제로 곤란한 형편에 처해 있고 다른 한편에서는 하루 한 끼 식사도 제대로 하지 못하는 결식인들이 무료급식소에 긴 줄을 서고 있다. 쌀을 통한 기부는 단순히 결식인을 돕는 단방향 기부가 아니다. 프로젝트 컨셉은 전시를 통해 소통되고, 이는 다시 쌀을 통해 사회와 소통한다. ■ MISSEMMA

Vol.20091225h | Nothing & Everything : MISS EMMA Projec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