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smaller majority

허수영展 / HEOSUYOUNG / 許修榮 / painting   2010_0106 ▶︎ 2010_0117 / 월요일 휴관

허수영_Rainbow under the sea_종이에 유채_130×162cm_2009

초대일시_2010_0106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5:30pm / 월요일 휴관

자하미술관_ZAHA MUSEUM 서울 종로구 부암동 362-21번지 Tel. +82.2.395.3222 www.zahamuseum.com

과잉된 이미지와 화방가르드 ● 나는 오래전부터 자연과 생물에 대한 관심을 갖고 그에 관련된 사진집들을 수집하였다. 오지나 극한의 환경에서만 볼 수 있는 미지의 생명체들이 가득 담긴 책들은 이 작업의 좋은 소재가 되었다. 그것들을 첫 장부터 마지막 장까지 한 화면 위에 모두 펼치고, 이 조잡한 화면구성을 나의 체화된 방법인 회화로 표현하기로 했다. 한 글자씩 글을 쓰듯 이미지들은 사실적으로 하나씩 묘사되어 갔고, 이 노동집약적 재현은 한 권의 책을 하나의 이미지로 완성시켰다. 이 결과로 이미지의 무차별적인 나열과 중첩에 의해 구성된 화면은 형과 색을 무화(無化)시켜 전체를 불명(不明)하게 만들었다. 나는 이러한 질서와 무질서의 공존과 대립에서 오는 비현실적 환영으로 보는 이에게 혼란함을 선사하고자 한다. 이렇게 화면 가득 작은 터치들로 이루어진 연속된 재현은 그 어떠한 것도 재현하지 않은 모호한 이미지가 되었고, 이 모호함의 정체는 각 이미지들의 나열이 단어의 배열과 같기 때문이라고 생각한다. 꽃, 개구리, 계곡, 나비 등 단어의 모임은 문장이 되지 않고, 내용이 없으며 개념이 성립되지 않는다. 그저 단어의 나열일 때 느껴지는 산만함과 무질서함으로 인해 생기는 혼란뿐이다. 그리고 이 혼란으로 관객에게 상상의 감각적 경험을 제공하고자 한다. 수많은 상상의 가능성을 지닌 복잡한 이미지들로 구성된 이 혼란한 원고는 명확한 의미를 담은 어떤 문장이 아니라 응집된 에너지를 품은 감탄사와 같은 외침이다. 나는 이 비명 같은, 고함 같은, 함성 같은 외침이 시각적 울림이 되어 미지를 향해 퍼져가길 기대한다. ● 위의 작업들이 나오기까지는 중구난방으로 떠오르는 삶에 대한 단상, 작품에 대한 아이디어를 기록하고 정리하기 위한 도구로써 드로잉이 함께 병행되었다. 특별한 주제나 일관된 내용 없이 습관적으로 다양한 재료와 오브제들을 이용하여 상이한 실험을 했고, 이것은 점점 화방에서 구입한 수많은 것들에 집중하여 재료와 도구에 대한 놀이가 되었다. 이런 화방에 의존적인 드로잉들을 '화방가르드(Hwavant-garde)'라는 이름으로 이번 전시에 소개한다. ■ 허수영

허수영_Rain forest_종이에 유채_130×162cm_2009
허수영_Butterfly_종이에 유채_130×162cm_2009
허수영_Butterfly1_종이에 유채_49×62cm_2009
허수영_The smaller majority_종이에 색연필_130×162cm_2009
허수영_Winged migration_종이에 연필_130×162cm_2008
허수영_Extreme nature_종이에 콘테_130×162cm_2008

For years, I have been interested in nature and living things and collected photo books related to these subjects. For this reason, books that contain a lot of unknown organisms observed in the wild or extreme environments became a good subject for my work. I arranged every page of the book, from the first chapter to the last chapter, on a frame, and I decided to express this crude composition as a painting that is accustomed to me. As if someone writes an essay word by word, images were being described one by one realistically. Then, this labor intensive representation completed a book as an image. Consequently, the work, composited with indiscriminate dispositions and overlapped images, turns forms and colors into nothing and makes the entire work obscurely. Also, I want to present confusion through the unrealistic illusion, which comes from coexistence and opposition between cosmos and chaos, to my audiences. Full of continuous representations, which are finely touched, in the frame become an ambiguous image that represents nothing. In addition, I think that this ambiguity is caused by the same characteristic of arranging images and words. For example, an arrangement of words such as "flower, frog, valley, butterfly" cannot be a sentence. Furthermore, it neither has a meaning nor completes a concept. It simply causes confusion as we feel ambiguity and disorder from words senselessly arranged in a row. However, this confusion provides sensuous experience of imagination for audiences. This manuscript, organized with complex images that contain great possibilities of imagination, is not a certain sentence that has a clear meaning but an exclamatory shout that carries condensed energy. I hope that this scream-like, yell-like, and roar-like shout could be the visual echo, and I expect that this echo could spread out to the unknown world. ● As I felt that I need to express (or record) thoughts about life that emerged from my mind irregularly and ideas for my work, my drawings have been kept pace with the main work. I attempted experiments habitually without special subjects and coherent contents using various materials and objects, and I bought materials looks interesting at the art supply store and worked with them. Finally, I named my work 'Hwavant-garde,' because I thought that my way of working seems to rely on the 'art supply store.' ■ HEOSUYOUNG

Vol.20100106c | 허수영展 / HEOSUYOUNG / 許修榮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