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대展 / KIMSUNGDAE / 金聖大 / sculpture   2010_0109 ▶ 2010_0116 / 월요일 휴관

김성대展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김성대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10_0109_토요일_05:00pm

2009-2010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아티스트 릴레이 프로젝트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 CHEOUNGJU ART STUDIO 충북 청주시 상당구 용암로 55 Tel. +82.43.200.6135~7 www.cjartstudio.com

김성대의 조각, 이분법을 넘어서서 ● 김성대는 철선 혹은 황동선을 쌓아 올리고 이를 용접하여 형태를 만든 후, 빈 내부 공간에 전구 또는 LED를 달아 틈새로 부터 빛이 비추어져 나오는 조각 작업을 해오고 있다. 이러한 그의 작품에는 두 가지 요소가 있다. 하나는 빛과 불이고 다른 하나는 철이다. 그리고 이 두 가지 요소는 작가의 조각 작품을 이루는 주 소재이기도 하다. 이 두 가지 소재로 부터 그의 조각 작품에 대한 이야기를 시작해 보고자 한다.

김성대_Wave_황동, 스테인리스 스틸, LED_95×110×44cm_2010
김성대_Ravine_황동, 스테인리스 스틸, LED_46×112×86cm_2010

빛과 불 ● 작가가 빛을 담은 혹은 빛을 발산하는 조각을 생각하게 된 것은 어린 시절에 경험했던 빛의 인상 때문이었다. 어린 시절 들녘에서 햇볕을 받아 황금빛으로 출렁이던 벼, 할머니 무릎을 베고 누워 올려다본 나뭇잎 사이로 반짝이는 빛은 작가에게 따스함과 풍요로움의 인상을 주었고 이는 세월이 흘러도 잊혀 지지 않은 채 마음속 깊이 간직되어 왔다. 이로부터 전구나 LED를 이용해 빛을 발산하는 조각의 아이디어를 착안하게 되었는데, 그 외형은 작가가 무심결에 그리곤 했던 낙서에 등장하는 불꽃의 패턴에서 형태를 취하였다. 따라서 그의 조각은 빛뿐만 아니라 불도 함께 조형화 한다. 그리고 빛은 생명의 근원을, 자신을 불태워 어둠을 밝히는 불은 희생과 구원을 의미한다.

김성대_Across_황동, 스테인리스 스틸, LED_149×134×75cm_2010
김성대展_청주미술창작스튜디오_2010

철(황동) ● 작가에 따르면 철선(황동선)을 하나하나 쌓아 올려 용접한 조각 작품은 이보다 이른 시기에 제작했던 노끈을 사용한 평면작업에서 그 조형적 어휘를 빌려왔다. 이 평면작업은 인물화 위에 노끈을 감아 붙인 작업으로, 전태일의 초상화를 그리고 그 하단에 노끈을 차곡차곡 붙여나간 작품이 그 대표적인 예이다. 이 작품에서 칭칭 감긴 노끈은 한국사회의 여러 갈등이 빚어내는 엉킨 실타래를 의미하는 요소로 사용되었는데, 철선(황동선)은 이를 공간화, 삼차원화 한 것이다. 노끈처럼 휘감긴 형태의 철선(황동선)은 현대문명의 상징인 철을 통해 인간미를 상실한, 삭막하고 각박해진 현대사회를 나타내며 동시에 그 사회 내에서 빚어지는 갈등 양상을 의미하는 것으로 볼 수 있다.

김성대_Ravine_황동, 스테인리스 스틸, LED_46×112×86cm_2010_부분
김성대_Spout_황동, 스테인리스 스틸, LED_80×96×42cm_2010

작품이 겨냥하는 지점으로서의 빛, 불과 철의 만남 ● 물질성이 강하고 육중한 철과 비물질적인 빛과 불을 한데 합쳐놓은 작가의 작품에는 이분법적인 구조가 뚜렷하다. 물질인 철과 비 물질인 빛, 차가운 철과 따뜻한 불, 삭막한 현대사회와 그 부산물인 갈등의 상징으로서의 철(선)과 생명, 희망, 구원의 상징으로서의 빛과 불등 그의 작품에는 이 양자 간의 대비가 매우 뚜렷하다. 그렇지만 그의 작품은 양자 간의 차이를 강조하는 것이 아니라 이 둘의 공존이 빚어내는 효과에 주목하게 한다. 즉 차갑고 무거운 철의 틈새를 비집고 새어 나오는 빛을 전달하고자 하는 것이다. 이와 같은 대비되는 요소들의 공존을 통해 작품은 무엇을 말하고자 하는 것일까? 이 두 요소의 공존에는 사회 속에 존재하는 미술, 사회와 눈을 맞추는 미술에 대한 작가의 고민이 담겨 있다. 노끈을 이용한 평면작업에서부터 시작된 미술과 사회의 접점에 대한 관심은 조각 작업에서도 여전히 유효하다. 엉킨 실타래와 같이 칭칭 감아 올린 철선을 용접하여 스스로를 불태워 주변을 밝히는 불꽃의 형상을 만들고 여기에서부터 희망의 빛이 퍼져나가게 하는 김성대의 조각 작품은 삭막하고 어두워진 우리들의 삶에 예술이 던져줄 수 있는 희망, 구원의 가능성에 대한 젊은 작가의 탐색과 추구로 해석할 수 있는 것이다. 복잡다단한 문제와 갈등 가운데 존재하는 오늘날의 사회 현실 속에서 미술은 과연 무엇이며 무엇을 할 수 있는 지에 대한 젊은 작가의 꽤나 묵직한 고민을 읽게 하는 이 작품들이 사회 속의 미술을 향하여 어떠한 길을 터 줄 수 있을까? 작가는 이제 겨우 첫 걸음을 내디뎠을 뿐이다. 지금은 섣부른 판단을 내리기 보다는 시간을 두고 지켜봐 주어야 할 때인 것 같다. ■ 주은정

Vol.20100109b | 김성대展 / KIMSUNGDAE / 金聖大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