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ook Sharp

조융희展 / JOYUNGHEE / 趙隆熙 / sculpture.installation   2010_0120 ▶︎ 2010_0128

조융희_반가사유상_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초대일시_2010_0120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공휴일_10:00am~05:00pm

한전프라자 갤러리 KEPCO PLAZA GALLERY 서울 서초구 쑥고개길 34(서초동 1355번지) 한전아트센터 2층 기획전시실 Tel. +82.2.2105.8190~2 www.kepco.co.kr/gallery

"Look Sharp" 외적 유사성에 감추어진 리얼리티-정체성을 찾아가는 작가 조융희의 예리한 시선 ● 조각가 조융희는 제2회 개인전 『Look Sharp』에서 세상을 향한 자신의 예리한 시선이 투영된 작품들을 선보이고 있다. 그는 제1회 개인전 『Listen to Me』에서 우유팩, 자동차, 가스통, 카메라 등 일상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사물들의 원 형태와 왜곡된 상을 동시에 제시하여 보는 행위의 불완전성에 대해 역설한 바 있다. 이처럼 동일한 대상을 병치시킨 전작과는 달리 이번 전시에 소개된 작품들은 외형적으로는 유사하지만 실상은 전혀 다른 두 대상들을 각기 독립적으로 제시하는 형식을 보여주고 있다. 작가 조융희는 이러한 새로운 표현 형식을 통해 보다 깊은 내적 성찰을 토대로 한 '정체성' 탐구에 주력하고 있다.

조융희_반가사유상_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조융희_반가사유상_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그간 "왜상화법을 이용한 조각의 물리적 허상 연구"로 석사과정을 마치면서 이론적 기반을 다진 작가는 자신만의 독자적인 조형언어를 탐구하기 위해 잠시 보류해 두었던 인체작업을 작품에 재도입하고 있다. 이번 전시에서는 「금동미륵보살반가사유상」과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 「Robot V」와 「Robot Z」와 같이 형태나 내용면에서 유사한 두 개의 상들을 왜곡시켜 제시하고, 제1회 개인전에도 등장했던 굴절된 거울을 마주보게 설치하여 온전하게 보이는 상을 동시에 연출하고 있다.

조융희_생각하는사람, 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새로 선보이는 작품 가운데 「반가사유상」은 작가 조융희로 하여금 정체성에 대한 진지한 물음을 던지게 한 작품이다. 사유하는 인간상의 동‧서 버전이라 할 수 있는 「반가사유상」과 「생각하는 사람」은 그 제목에서부터 손으로 얼굴과 턱을 괸 채 생각에 잠긴 인물들의 자세에 이르기까지 공통점이 많은 작품이다. 작가는 동서양의 대표적인 사유상(思惟像)을 함께 제시하면서 그 안에 담긴 정신과 문화의 근원적인 차이에 대해 성찰하도록 하고 있다. 그는 이번 전시를 준비하면서 「반가사유상」의 간결하고 절제된 형태에 내재해 있는 심상을 재현하는 데 많은 어려움이 있었다고 밝히고 있다. 반면 로댕의 「생각하는 사람」은 이성과 논리에 근거한 해부학적 접근이 가능하여 상대적으로 제작하기 수월했다고 이야기한다. 작가는 이와 같은 작업과정을 통해서, 서양 조각에 길들여져 있으면서 정작 우리의 것에는 미숙한 자신의 정체성에 대해 자문하고 있다. 사유상과 함께 선보이는 「Robot V」와 「Robot Z」 역시 외적인 유사함 속에 존재하는 본질적인 차이들을 눈여겨보도록 유도하고 있는 작품이다. 작가는 어린 시절 즐겨보았던 만화의 두 캐릭터가 외형적으로는 비슷하지만 각각 우리나라와 일본에서 제작된 전혀 다른 캐릭터임을 강조하고 있다. 이렇게 조융희는 외적인 유사성과 내적인 상이함을 동시에 드러내는 역설적인 조형어법으로 이번 전시의 화두인 '진정한 정체성에 대한 탐구'를 시각적으로 구현하고 있다.

조융희_생각하는사람, 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조융희_생각하는사람, 철, 스테인리스 스틸 거울, 저속모터, 합성수지_140×91×46.5cm_2009

작가는 보다 사실적이고 정교한 표현을 위해 이번 전시에 출품한 작품들을 실물보다 작은 크기로 압축하여 제작하였다. 그리고 상의 여러 모습들이 거울에 비춰질 수 있도록 회전시키고 있다. 따라서 관람자는 일정한 속도로 회전하고 있는 왜곡된 상과, 굴절된 거울 속에서 온전한 모습으로 탈바꿈해있는 상을 별다른 움직임 없이 다각도로 관찰하게 된다. 이와 같은 전시 방식은 관람자의 움직임을 최소화하여 깊은 사색의 통로로서 작품을 관조하도록 이끌고 있다.

거울을 통해 환원된 허상

조융희의 거울 속에 부유하고 있는 상은 온전한 상이라고 단언하기 어렵다. 오히려 우리가 온전하다고 믿고 있는 상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옳을 것이다. 입체로서 형상화된 아나모르포시스(anamorphosis)와 평면적으로 제시된 또 다른 아나모르포시스... 조융희의 작업은 과연 어떤 것이 진실인가에 대한 질문에 확실한 답을 남기지 않은 채 리얼리티와 허상의 모호한 제시를 반복하고 있다. 이제 리얼리티에 대한 믿음만이 그 진실을 결정할 수 있을 뿐이다. 그래서일까? 장 콕토의 영화 「시인의 피」에서 다른 세계로 통할 수 있다는 믿음만으로 거울 속에 뛰어든 주인공처럼, 조융희의 거울을 통해 리얼리티가 존재하는 새로운 차원의 세계에 도달하게 될 것 같은 상상에 빠져들게 된다. 그리고 그 거울을 향해 손을 뻗어 리얼리티의 세계로 들어가고픈 충동을 느끼게 된다. ■ 정수경

Vol.20100121c | 조융희展 / JOYUNGHEE / 趙隆熙 / sculpture.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