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상한) 이웃 (Shadowy) Neighbors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   2010_0409 ▶ 2010_0417

신진식_소녀시대 Girl's Generation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211g | 신진식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10_0409_금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공휴일_10:00am~05:00pm

한전프라자 갤러리 KEPCO PLAZA GALLERY 서울 서초구 쑥고개길 34(서초동 1355번지) 한전아트센터 2층 기획전시실 Tel. +82.2.2105.8190~2 www.kepco.co.kr/gallery

새 종이 상자 위에 그리는 때 묻은 생각 ● 꽤 오랜 기간 매스컴의 헤드라인을 차지하는 상치되는 두 단어에 관심을 갖는다. 「미성년자 성폭력」과 「걸 그룹」. ● 한 쪽에선 미성년 소녀들의 과도한 골반 움직임을 노골적인 카메라 앵글로 전 국민에게 전파하고 다른 한 쪽에선 생전 듣도 보도 못하던 온갖 반인륜적 성범죄들이, 공장을 차려 양산이라도 하듯, 날마다 「오늘 뉴스」를 이어 나간다. 누군가가 미성년자 성폭력과 연루되기라도 하면 법도 인권도 없이 확정되지 않은 피의자의 실명과 얼굴을 공개하고 그것도 모자라 지난 죄를 소급하여 족쇄를 채운다.

신진식_현장검증 spot investigation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걸 그룹의 치마 속 골반 행적을 실시간 이미지로 주고받던 미디어와 분중(分衆)은, 소녀들에 대한 누군가의 성적호기심이 공공(公共)에 드러나기만 하면 바로 성녀(聖女)를 보호하는 십자군 대열로 편성되어 감히 성스러움에 때를 묻히는 낡고 천한 생각들을 거침없이 단죄한다. ● 골반을 흔들어 대는 소녀는 물론 은반(銀盤) 위의 소녀에게도 가끔은 성적매력을 발견하는 나는 혐오스러우며 불량하고 낡은 폐기처분되어야 할 어떤 대상이리라.

신진식_시카 Jesica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m_2010

부당함을 외면하는 수상한 이웃 ● 언제부턴가 우리의 이웃들은 꼭 해야 할 말을 하지 않고 살기로 결심한 듯 보인다. 그 대신 좀처럼 하기 어렵던 공공(公共)에서 남의 흉보는 일은 「정견(政見)」이나 「오락」의 의미로 바뀐 지 오래며 그 강도의 세기에 따라 벌어들이는 화폐의 양이 좌우된다. ● 옳은 싸움을 멈춘 새가슴을 소녀의 강심장이 대신 달래준다. 배짱 두둑한 「은반(銀盤)」 소녀의 상(像)은 그렇기에 더욱 거대하게만 솟아오른다. 연아, 마오, 오서 세 고유명사는 김홍도·신윤복의 풍속화에 버금가는 이 시대의 풍속도다. ● 2007년 이래 「이웃」의 표제를 달고 오늘에 이른 풍속도 연작 「이웃」은, 중고(中古) 종이상자에 따뜻한 이웃을 그리던 과거와는 달리, 공장에서 첨단기법으로 막 찍어낸 새 종이상자에, 너무도 자주 출몰하는「부당함」을 외면하는, 「수상하기 짝이 없는 우리의 이웃」을 그려 본다.

신진식_삼촌부대 big fan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큐브(cube) 속에 즐겨 살고 큐브로 이동하며 큐브와 상호작용하는 현대인의 속성을 박스는 잘 대변한다. 박스 하나에 의지하며 거리에서 잠을 자는 노숙자들, 박스 수집으로 생계를 잇는 노인들, 이삿짐이 담기거나 뇌물로 사용할 현금이 채워지기도 하고 누군가의 정성이 넘치도록 담기기도 하는 박스의 운명은 어떤 인생과 이어지느냐에 따라 천차만별이다. ● 박스는 담길 내용물에 따라 잘라내고 재구성하기 간편한 재료로서 보자기의 속성을 어느 정도는 가지고 있다. 박스를 구성하는 골판지는 흡수력이 좋아 착색되는 안료와 작가의 기운을 자연스레 한 덩어리로 끌어안는다. ● 풍속도 연작 '이웃'은 박스 외에도 내 스스로 정한 몇 가지 규칙을 따른다. 첫째, 그림은 갈색조 단색이다. 둘째, 단숨에 그린다. 전시장에 박스를 설치하고 그 자리에서 바로 그려 전시한다. 셋째, 최소한의 형상 속에서 그리는 즐거움을 만끽한다. 한 획으로 그리기에 도전하고 그리는 속도에 심취한다. 잔잔함을 그리되 몸의 반영을 기꺼이 허락한다. ■ 신진식

신진식_현아 Hyunah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Shadowy) Neighbors ● I am concerned with two conflicting phrases that have shared the headlines of mass communication for quite some time: "Girl Groups" and "Minor Sexual Assault". ● The one phrase transmits to the nation the provocative pelvic movements of minor girls viewed from explicit camera angles while each day the other phrase continues to fill "Today's News" with all kinds of horrendous sex crimes against humanity as if they were produced on an assembly line. When anyone is implicated in a minor sexual assault case, in violation of law and human rights the suspect's name and face are revealed and he is shackled and rushed to judgment by the recapitulation of his past crimes, even though he has not yet been found guilty.

신진식_현장검증 spot investigation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The media and the crowd that exchange real time images of the pelvic trail under Girl Groups' skirts turn into the very crusaders who protect these girl saints and convict the dirty old thoughts that dare to disgrace sanctity without reserve when someone's sexual curiosity is exposed in public. Those who find sexual magnetism not only from these girls who shake their pelvis but also from time to time from the girls skating on the ice might perhaps be considered detestable old creatures that should be discarded. ● Shadowy neighbors who neglect injustice. I don't know when it began but our neighbors seem to have decided to keep quiet instead of speaking out. Speaking ill of others in public, which was previously frowned upon, has now changed its meaning to "Politically correct" or "Entertainment" and the amount of money earned depends on the severity of the slander. ● The Girls' strong nerves soothe pigeon breasts and chicken hearts that have given up the principled fight. Thus, the image of these courageous girls on the ice soars even more powerfully: Yuna, Mao, Oser. Today, these three proper nouns resonate the traditional genre paintings of Kim Hong Do and Shin Yun Bok, which illustrated the state of society during their time.

신진식_소녀시대 Girl's Generation_종이박스에 유채_114.5×147.5cm_2010

When I began the "Neighbors" genre series in 2007, the paintings depicted warm-hearted neighbors on used paper boxes. But now, unlike then, the paintings draw upon the images of "Shadowy Neighbors" who pretend not to see "Injustice" and show up all too often on new paper boxes made by cutting-edge factory techniques. ● Boxes can represent the characteristics of contemporary society whose members often live in a cube, travel by cube and interact with cubes. There are homeless people who sleep on the street living in a box. There are old people who make a living by collecting boxes. Some boxes are loaded with luggage; some are filled with bribe money. Some overflow with someone's best wishes. Some are packed with today's lunch. The destiny of a box is dependent on the life to which it is dedicated. ● A box has the flexible attribute of a wrapping cloth in that it is material that can easily be cut up, shaped and reconstructed to accommodate the contents with which it is to be filled. The corrugated paper that forms boxes is so absorbent that it captures the colors painted on it and resonates with the energy of the artist. ● The ongoing painting series "Neighbors" incorporates several rules that I originally developed independently from boxes. First, the paint is a solid color in a brown tone. Second, I draw it in a single draft: I place the boxes in the exhibition hall and spontaneously draw on them on the spot. Third, I take pleasure in drawing with this minimal process. I challenge myself to draw in one continuous stroke and enjoy the speed of drawing. I draw calmly but freely allow the reflection of body and nuance of gesture. ■ SHINJINSIK

Vol.20100409g | 신진식展 / SHINJINSIK / 申瑨植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