숲-a la foret

김세중_오태원_심미영_이영선展   2010_0416 ▶ 2010_0427 / 수요일 휴관

초대일시_2010_0416_금요일_05:00pm

기획_임세은

관람시간 / 11:00pm~06:00pm / 수요일 휴관

스페이스 선+_Space Sun + 서울 종로구 팔판동 61-1번지 Tel. +82.2.732.0732 www.sunarts.kr

문화계 소식누쏨 그룹전 숲 속에서 파리 출신의 개성 넘치는 4명의 젊은 예술가들이 의기투합한 세 번째 '누쏨'그룹전이'숲 속에서'라는 주제로 4월 16일부터 27일까지 갤러리 스페이스 선+에서 전시된다. 이번 전시의 특이할 점은 4명의 작가들이 단순히 주제만 공유하여 구분된 영역에서 자신의 작품을 전시하는 것이 아니라 주어진 한 공간에서 서로의 주제가 뒤섞여 펼쳐진다고 한다. 이들은 숲이라는 주제 아래 창작의 의미가 담긴 각자의 전령들인 거미숲, 나비, 눈물, 시간을 한 공간에 펼쳐 보이는 것이며, 따라서 조화와 개성 넘치는 네 개의 작품이자 하나의 작품으로 해석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미술 비평네 명의 작가가 보내온 숲의 전령들 숲이라는 한마디 전언에 네 명의 작가들이 숲의 전령들을 자신의 손에 담아 보내왔다. 태고의 신비를 간직하고 있는 인류의 숨겨진 공간, 숲. 그 이미지만큼이나 광대하고 다층적인 의미를 가진 숲은 이들에게 어떤 의미일까? 네 전령들이 만들어낸 이 비밀스러운 공간에는 어떤 이야기가 만들어지고 있을까?

이영선_소중한 흔적들.._패널에 혼합재료_20×40cm_2009_부분

일상의 기억과 흔적을 쫓아 들어간 이영선의 숲에는 그녀만의 작은 세상이 있다. 시간의 흔적을 고이 간직한 숲은 새로운 언어를 쏟아낸다. 시간을 멈추고 자신의 흔적과 기억을 담아두려는 작가의 의도와 그것에 다시 새로운 시간성을 부여하고 의미와 생명력을 불어 넣으려는 이중적 의도가 미묘하게 대비를 이루며 역설을 담은 작품으로 탄생했다.

오태원_무제_우드컷, 한지에 잉크, 프린트_120×90cm_2009

'퐁텐블로의 숲 그림자들의 눈물'에서 보석같이 반짝이는 눈물을 쏟아냈던 오태원은 한 번 더 숲에 들어가기를 즐거워했다. 숲은 그림자를 받아주고 대신 반짝이는 보석을 만들어준다. 숲은 얼마나 오랫동안 인간에게 회복을 선사했던가. 다양한 모양과 빛깔의 눈물은 숲의 정화작용이자 순환을 통한 새 생명을 공급한다.

심미영_新-胡蝶夢(신-호접몽)_혼합재료_가변크기_2008_부분

정화와 회복은 오태원의 눈물과 심미영의 샘물이 교차하는 지점이다. 심미영은 나비와 프레임 작업을 통해 작가의 창작세계와 현실의 경계에 대한 작업을 진행해왔다. 프레임을 통과해 날아온 나비가 다시금 찾아온 곳은 숲 속 어딘가에 숨겨진 수많은 샘물들. 샘물은 눈물의 정화력보다는 투영과 반영의 역할이 더욱 강조되는 듯하다. 샘물은 프레임의 재투영이며 나비라는 자아의 반영 공간이며 동시에 자아 수정의 공간이며 쉼터이다. 프레임과 나비, 샘물이라는 이질적인 요소들의 이색적인 결합이 주목할 만하다.

김세중_공간의 재구성 N°7_나무, 스타킹_200×130cm_2005

세 작가의 전령들이 이 전시의 각각의 요소들를 이룬다면 김세중의 작업은 이들 작업의 밑그림이 되어준다. 회화와 조각적 요소를 통해 공간의 의미화를 획득하고자 했던 김세중의 작업에서 핵심적인 것은 공간을 채워 넣는 것이 독특한 그만의 방식이었다. 내부로 혹은 외부로 향해가는 소용돌이 공간, 나선형 구조는 그가 보내온 숲의 전령인 거미숲의 이미지와 기묘하게 닮은꼴이다. 그가 숲에서 상상한 것은 숲속 은밀한 구석에 이슬을 머금고 있는 거미줄의 모습이었는지도 모른다. 나선형과 거미라는 은밀한 상호작용은 그만의 독특한 창작세계를 지시하는 형상물일 것이며 어쩌면 가장 원초적이며 동시에 현대적인 의식의 형상일지도 모른다. ● 네 숲의 전령들은 한 공간에서 뒤섞여 스스로 하나의 숲을 이루고 이들은 따로 또 같이 의미를 만들어낸다. 숲은 감성과 기억의 공간을 지나 비밀스런 독백의 공간, 고해의 숲이 된다. 하지만 무엇보다 숲은 궁극적으로 우리에게 새로운 생명의 호흡을 불어넣고 삶의 비밀을 속삭여줄 치유의 공간이 되어 줄 것이다. 숲이 현대인에게 거미줄처럼 얽힌 감정의 실타래와 묶인 삶의 사슬을 풀어주는 공간인 것처럼 이들 작품이 관람자들에게 해소와 소통의 통로가 되기를 기대한다. ■ 임세은

Nouvelle: Vers la forêt de NousSommes ● Le troisième exposition de 4 jeunes artists qui viennent de Paris, sera ouvert au sujet de Vers la forêt, du 16 au 27 avril dans la galerie Space Sun+ à Seoul. Le point singulier de cette exposition est non que expose chaque oeuvre dans une espace divisée sous la même sujet, que mélange les oeuvres dans un espace commun. Ils explieraient 4 messagères, c'est-à-dire les papillons, les armes, le temps, fils d'araignées sous le sujet de la forêt Critique: Les Messagères de la forêt que envoyaient les quatre créateurs. ● Après qu'on avait laissé un mot de message, les quatre auteurs ont envoyé la méssagère dans chaques mains. L'espace caché de humaine moderne qui couvre la mystère de ancien, la forê̂t. Que signifie pour eux la forêt qui a la sens divers et vaste meme que son image. Qelle histoire a crée dans une espace secret où les quatre messagères avaient entré. ● Il y a sa petit monde dans la forêt de Young sun LEE où suive la trace et la mémoire de la quotidien. Une part, l'intention de l'auteur est pour suspender le temps et remplir sa trace et sa mémoire, et autre part, l'intention pour donner le temps nouveau et pour remplir la force de vie. Ces deux intentions font naître un oeuvre paradoxale en faisant contraste subtilement. ● Tae won O s'est plue à entrer une fois encore dans la forêt, elle avait déjâ versé des larmes éclatants comme bijoux dans l'oeuvre 'forêt de Fontainebleau, qui a des larmes de l'ombre'. La forêt reçoit l'ombre, en échange elle donne les bijoux brillants. Combien de temps la forêt donne le rétablissement aux humains! Les larmes divers et coloreux offrent la vie nouvelle par la circulation de la forêt qui purifie tous. ● La purification et le rétablissement sont le point croisé entre le pleur de Tae won O et la fontain de Mi young SIM. SIM a travaillé sur la frontier entre la réel et le monde créatif de l'auteur par l'ouvrage du papillon et cadrage. La fontain est l'endroit où va le papillon qui était venu passer par le cadre. Pourtant la faotain a son imprtance dans le role de reflet plus que celui de purification. La fontain est le reflet du cadre et l'espace de reflet de soi en tant que papillon, en même temps elle est l'espace de révision de soi et la place de repos. Il mérite attention liaison particulier entre le cadre, le papillon et la fontain. ● Si les trois messagères sont les éléments de cette exposition, l'ouvrage de Sea joung KIM base celles-ci. Ce qui est essentiel aux travailles de KIM qui voulait aquerir la sens de l'espace par la peinture et les élément sculpture, c'est le moyen unique qui fait remplir l'espace. Le structure spirale, l'espace tourbillonnaire qui va vers l'interieure ou l'exterieur ressemble bizarrement avec l'image du fil d'araignée qui est la messagère de la forêt. Ce qu'il a imaginé est peut-être le fil d'araignée qui est mouillé de la rosée du matin dans la coin de la forêt. L'action réciproque secrete entre le spirale et le fil d'araignée serait la figure qui indique sa propre monde créatif et celle de conscience en même temps moderne et primitif. ● Les quatre messagères deviennent une forêt par soi-même et font naître les sens en mélangeant dans l'espace commune. La forêt devient celle de confession, de monologue par passer l'espace de sensation et de mémoire. Au bout du compte, elle deviendra l'espace du rétablissement où respirer la souffle nouvelle et murmurer le secret de la vie. Comme la forêt est une espace qui débrouiller des fils de la sentiment et la chaine de la vie à les humains, on espère que ces oeuvres deviennent le passage de la communication et du rétablissement. ■ Sea eun LIM

Vol.20100417h | 숲-a la foret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