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인 백남준-세계도시 인천-2010 인천 Tri - bowl 준공기념 특별展

백남준展 / NamJune Paik / 白南準 / mixed media   2010_0423 ▶ 2010_0718 / 월요일 휴관

백남준_M 200/비디오 벽 M 200/Video Wall_330×960×50cm_1991

준공식 및 준공기념 오프닝 행사_2010_0423_금요일_02:00pm

Nam June Paik Exhibition: Global Man - Glocal City

주최_(재)인천세계도시축전 주관_레이니어 그룹_㈜월드기획 후원_포스코건설_한화건설 협력_베스트 웨스턴 프리미어 송도파크호텔_인천대학교 기획_f a z i Director/Curator_문인희 아이리스_Inhee Iris Moon

관람료 / 일반 / 성인_5,000원/ 대학생_3,000원 / 초·중·고_2,500원 단체 / 성인_2,500원 / 대학생_2,000원 / 초·중·고_1,500원

관람시간/ 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관람종료 45분전까지 입장 가능)

트라이-볼_Tri–bowl 인천시 연수구 송도동 24-6번지 Tel. +82.32.831.2133 www.njpicn.com

인천은 우리나라의 대표적인 광역시로 현재 국제화라는 커다란 화두 아래 미래국제도시로 발돋움하고 있다. 대한민국 최초의 경제자유구역으로 지정된 송도국제도시에서 한국이 낳은 세계적인 미디어 아티스트 백남준의 전시를 트라이-볼(Tri-bowl) 준공기념 특별전시로 개최한다.

세계인 백남준-세계도시 인천-2010 인천 Tri-bowl 준공기념 특별展_트라이-볼_2010

2009인천세계도시축전을 기념하여 준공되어 송도국제도시의 새로운 문화공간으로 선보일 Tri-bowl(건축가 유걸, 아이아크 건축사사무소)은 인천의 '하늘(공항)', '바다(항만)', '땅(광역교통망)'을 상징하는 동시에 인천경제자유구역인 '송도(비즈니스)', '청라(레져)', '영종(물류)'의 의미를 내포하고 있으며, 장방형의 수경(reflecting pond) 위에 떠있는 전시 · 공연공간으로 입체적 곡선의 궤적을 따라 움직이면서 관람할 수 있는 특징을 보여주고 있다. 여러 예술분야를 아우르는 복합적 공간의 모습을 갖추고 있는 Tri-bowl에서 비디오와 TV라는 테크놀로지 매체를 공간설치, 퍼포먼스와 함께 풀어낸 백남준의 작품 세계를 효과적으로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 기대하며, 인천을 방문하는 모든 사람들에게 보다 다양한 문화적 체험을 가능하게 하고자 한다. 이처럼 세계 여러 곳에서 활발한 작품활동을 가졌던 백남준의 글로벌한 사고와 비디오아트의 창시자로서의 진보적인 면들은 인천과 송도국제도시가 추구하는 글로벌 도시로의 국제적이고 미래적인 이념과 부합한다고 할 수 있다.

백남준_거북 Turtle_150×600×1000cm_1993

본 전시에서는 백남준의 60년도 초기부터 90년도 초반까지의 작업 세계를 통하여 그의 상상력과 비전이 문화∙예술, 더 나아가 인류사회에 미친 영향력을 되짚어 본다. 무엇보다 그는 60년대부터 세계 여러 도시들을 다니며 아방가르드적 삶을 산 글로벌 맨으로서, 현재 글로벌 시대에 살고 있는 우리들에게 좋은 예가 된다고 할 수 있다. 그는 일생을 텔레비전(텔레 비전 – 크게 보다)을 가지고 텔레비전에 관한 작업을 하며 전통 예술의 범위 안에 본인을 국한시키지 않고 아시아인 특유의 동양적 사상과 본인의 가치관을 토대로 급변하는 시대의 정치, 문화, 사회적인 관점들을 미학적인 관점에 접목시켜 글로벌 사회에 존재하는 인간의 정체성(identity)과 위치(position)에 대한 개념을 유희적으로 풀어냈다.

백남준_네온 TV: 천국과 이승 Neon TV: Heaven and Earth_58×65×28cm_1990_부분
백남준_보이스/보이스 Beuys/Voice_265×188×95cm_1990

총 40여 점의 다양한 작품으로 구성되는 이번 전시에서는 2점의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과 10여 점의 비디오 조각, 10여 점의 회화∙드로잉 작품, 임영균 사진작가가 촬영한 백남준 퍼포먼스 사진 12점과 싱글 채널 비디오 작품 9점 등을 선보인다. 트라이-볼 내부 공연장 무대에 설치되어있는 이번 전시의 하이라이트인 「거북」은 166개의 TV 모니터를 사용한 가로 10미터/세로 6미터에 이르는 초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이다. 「거북」과 함께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의 하나인 「M 200/비디오 벽」은 94개의 TV 모니터들로 이루어진 거대한 비디오 벽체로 모차르트, 존 케이지, 요셉 보이스 등의 영상을 보여준다. 각각의 TV 모니터의 영상들이 한데 모여 만들어 내는 움직이는 거대한 디지털 회화는 대형 비디오 설치 작품의 백미라고 할 수 있다. 백남준의 예술적 동반자였던 독일 아방가르드 작가 요셉 보이스를 형상화 한 「보이스/보이스(Beuys/voice)」를 비롯하여 전위음악가이자 백남준의 작품 파트너였던 샤롯 무어맨의 퍼포먼스가 행해졌던 「TV 침대」, 샹들리에와 TV, 자연소재를 함께 사용하여 새로운 콜라주 방식을 보여주는 「샹들리에」시리즈 등의 비디오 조각 작품들도 만나볼 수 있다. 백남준의 초상(portrait)이라고 할 수 있는 4점의 「네온 TV」시리즈는 TV 오브제들로서, 시적이고 감상적인 분위기를 자아내고 있으며 「보이스/복스(Beuys/Vox)」에서는 소품, 판화 등으로 구성된 공간 연출을 보여주고 있다. 또한 공연장의 대형 스크린을 통해 다양한 싱글 채널 비디오 작품들을 감상할 수 있다.

세계인 백남준-세계도시 인천-2010 인천 Tri-bowl 준공기념 특별展_트라이-볼_2010

고 백남준의 타계 이후, 한국에서도 다양한 형태의 백남준 관련 전시가 많이 열렸고, 그를 통해 백남준의 작품을 접한 사람들도 꽤 많을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은 작품도 놓여지는 맥락, 장소에 따라 다양하게 해석될 수 있다는 것을 고려해 볼 때 이번 전시는 관람객들에게 색다른 경험과 사고를 제공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전시가 열리는 곳이 미래도시∙국제도시로의 도약을 준비 중인 인천 송도국제도시라는 점과 전시•공연을 위해 설계된 새로운 형태의 건축물이라는 점 등은 단순한 시각적 자극을 뛰어 넘어 작품과 공간과 문맥이 서로 어우러져 독특한 정체성을 드러내고 있다는 것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한국문화 형성기부터 문화적 교류의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는 인천에서 20세기 글로벌 문화계의 대표적인 아이콘으로, 세계인이자 자랑스러운 한국인이었던 백남준과, 그의 작품을 사랑하고 지키고자 하는 동포 기업가의 의지를 통해 Global Exchange의 의미와 백남준이 예측하던 디지털 글로벌 시대에 사는 우리들의 Global Korean으로서의 정체성, Glocal City로서의 인천이 지향해야 할 바들을 짚어보는 기회를 제공할 것이다. 바로 이것이 Global Man 백남준과 Glocal City 인천의 만남이 주목되는 이유다. "예술가의 역할은 미래를 사유하는 것"이라는 백남준의 말처럼 시공간을 초월해 작품 속에 담겨있는 그의 혁신적인 비전을 추적해 보는 것도 비디오 아트의 선구자 백남준을 알아가는 좋은 방법일 것이다. ■ 문인희 아이리스 Inhee Iris Moon

Vol.20100419i | 백남준展 / NamJune Paik / 白南準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