채경展 / CHAEKYUNG / 蔡敬 / photography   2010_0428 ▶ 2010_0511

채경_#3_잉크젯 프린트_150×150cm_2009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채경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_2010_0428_수요일_06:3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모로갤러리_GALLERY MORO 서울 종로구 관훈동 198-16번지 남도빌딩 1층 Tel. +82.2.739.1666 www.morogallery.com

초등학교 때였을까. 동네 시장 골목에 있는 노점 음식점에서 소주 한잔과 함께 어른들이 병아리 얼굴로 보이는 무언가를 먹고 계셨다. 걸음을 못 옮기고 있는 나에게 주인집 아주머니가 무어라 소리치시는 듯 했지만, 한참을 그렇게 서있었던 기억이 있다. ● 마오딴(毛蛋)은 중국에서 먹는 식용병아리의 이름이다. 털이 난 달걀이라는 뜻의 이 마오딴은, 발육이 중지된 반 부화 달걀을 말한다. 중국에서는 마오딴, 필리핀에서는 발롯, 한국에서는 곤계란 이라 부른다. 영양이 풍부하여 몸에 좋다는 소위 '건강식'인 이 음식이 어린 나에게는 공포의 산물로 어린 시절 한 때를 밤낮으로 괴롭혔었다.

채경_#2_잉크젯 프린트_150×150cm_2009

인간의 욕심은 어디 까지 일까? 몇 해 전에 『Taxidermie』라는 영화를 보았다. 『박제사』라는 제목의 이 영화에서 어떤 한 중년 남성이 박제사인 마지막 주인공에게 인간의 태아를 박제 해달라고 요구한다. 그리고 그는 소원을 이룬다. 이 끔찍한 장면들 속에서 나는 인간의 욕심에 대해서 깊이 생각하게 되었고, 옛 기억 속의 마오딴을 끌어내기에 이르렀다. 자신의 보양을 위하여 이제 막 빛을 보려고 준비 중인, 세상을 향해서 날개를 펴보려고 하는, 태어나기 직전의 병아리를 통째로 삶아서 먹는 인간. 나 자신은 채식주의자가 아니고(사실, 육식주의자라고 표현해야 옳을 정도이다.) 동물보호단체 소속도 아니다. 단지 작은 생명에 대한 안타까움에서 시작된 이 작업은, X-ray를 통해 들여다보이는, 얇은 껍질 안에서의 혼돈 속에서도 점점 형태를 잡아가는 병아리에게서 오는 경이감과 작은 원형 안에 몸을 웅크리고 큰 심호흡을 할 준비를 하고 있는 모습에서 아름다움을 느끼고 작업을 진행해 나가고 있다.

채경_#4_잉크젯 프린트_150×150cm_2009

처음 작업은 30개 들이로 대변되는 계란 한판 안에서의 카오스를 표현하는 시리즈 (alpha state 시리즈)이다. 그리고 한 마리 한 마리의(한 마리라 해야 할 지 한 알이라 해야 할 지 아직도 못 정하고 있다.) 디테일한 흡사 드로인 듯 표현하여, 배 안의 태아를 연상케 했다.

채경_Stars521_wide color and light panel_90×180cm_2009
채경_Starcloud624_wide color and light panel_90×90cm_2009

그리고 그 다음 작업은 원형에서 오는 다양한 아름다운 형상들을 그로테스크한 마오딴으로 채우는 작업을 진행 중이다. 그리하여 나오게 된 시리즈가 「metamorphosis (변형, 변이)」 작업이다. ● 누구나 달을 보며 여러 상상을 해보았을 것이다. 때로는 그리운 님의 얼굴이 되기도 하고, 토끼의 모습이 되기도 한다. 또한 정복해야 할 미지의 땅으로 보이기도 한다. 나에게 밤하늘이란, 창조와 소멸을 거듭하는 삶을 이야기 하는 숨 쉬는 생명체들의 집합이다. 여기에 죽음이 예견된 삶을 준비하는 곤계란이 있다. 작은 몸을 동그랗게 말고 원안에 앉아있는 그들은 무슨 이야기를 하고 싶었던 것일까. ● 이 작업은 환상적-과학적 상상력의 결과물이다. 부디 편안한 마음으로 이 작품들을 들여다보며 그들이 말하는 소소한 이야기들에 귀 기울여 볼 수 있는 시간을 가졌으면 한다. ■ 채경

채경_Blue324_wide color and light panel_90×180cm_2009
채경_Red226_wide color and light panel_90×90cm_2009

It was sometime during grade school. I was walking along a street in my neighborhood and passed by acorner eatery when I saw a group of folks eating what looked like small chicks, nonchalantly biting into what was clearly, even from that distance, cartilage. Startled, I stood frozen in my tracks, gaping at this scene which seemed to me to be something out of some bizarre horror movie. ● I learned much later that mao dan, as they are called in Chinese, are a delicacy relished in certain parts of Asia. Literally meaning 'eggs with feathers,' mao dan are eggs in which the yolk have been intentionally allowed to mature into embryos. In this more developed state, the eggs (or embryos) are said to be rich with nutritionand are thus considered a kind of energy tonic in countries like China, the Philippines and my own Korea. However, squeamish as I was at thatyoung age, the image of these people biting into half-formed chicks was a horrific one and often reappeared in my nightmares. ● Even when I first became an artist I never imagined that this childhood incident would return as a theme in my work. But some time ago I saw a film called 『Taxidermia』in which one of the leading characters, a taxidermist, is asked by a man to mount a human fetus for him, which the taxidermist acquiesces to. Watching this disturbing scene I spontaneously relived my childhood incident with the mao daneggs, and fell into a melancholic rumination on the depths of human greed, not so much greed for material goods, but for everything else - health, immortality, everything –and the casual cruelty with which we are willing to attain those things. ● A subsequent series of other small and arguably trifling occurrences led me to suddenly feel compelled to explore these new thoughts the only way I have ever known how - through my art. I overcame my squeamishness, purchased a carton of mao dan, and turned my lens on them, not knowing what to expect. Up to now, my subjects were always technological or scientific in nature, and this was the first time my subject was completely and soley of the natural world. ● The resulting images affected me in a way that I did not imagine they could, for I was taken aback by how closely the images of these developing life forms resembled human fetuses. Almost inevitably, this led me to ask myself: Is there any ultimate difference in the intrinsic value of the embryos in these eggs versus human embryos other than that which we arbitrarily assign to them? Given that I myself had always eaten eggs and chicken without a second thought, it seemed to be an almost ridiculous question. Yet it would not go away, and the result is this latest series of new works. ● I myself am not, and never have been, an animal rights activist, nor a vegetarian, nor anything close to such. As such, these works do not purport to make any sort of statement or protest, nor are they intended to induce guilt or disgust in the viewer. They are simply my personal meditation on a fundamental aspect of existence that I have always taken for granted: that life feeds on life to sustain and amplify itself, often in silently, invisibly cruel ways. ● I have titled this series 「Alpha State」 becauseof the multiple layers of possible meanings inherent in the term: because my subjects are themselves in an alpha (or "beginning") state of suspended development, because these works are an alpha period in a new development in my body of work, and because of the kind of psychological effect I hope these images will induce in the viewer, which is a deep, quiet state of meditation. ● Using the 「Alpha State」 works as a starting point, I have also produced a series of images collectively entitled 「Metamorphosis」, again playing off multiple meanings of the term. Whereas 「Alpha State」 shows the mao dan eggs in their naked vulnerability, the works in 「Metamorphosis」 remove them from their original context and replace them in a radically different one. And whereas the images in 「Alpha State」 are stark and elegiac, with 「Metamorphosis」 I wanted to evoke hope, rebirth, evolution and a sense of latent potentiality on an almost cosmogonic scale. ■ CHAEKYUNG

Vol.20100428i | 채경展 / CHAEKYUNG / 蔡敬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