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물유원지 人物遊園地

신영훈展 / SHINYOUNGHUN / 申煐熏 / painting   2010_0616 ▶︎ 2010_0704

신영훈_다들 아는 사람_종이에 수묵_150×110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1118b | 신영훈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10_0616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30am~09:00pm

갤러리 밥_GALLERY BOB 서울 종로구 관훈동 38번지 쌈지길(아랫길 B1)(구 갤러리 쌈지) Tel. +82.2.736.0900

전시는 그림만의 알 수 없는 힘으로 이루어진다. 대상의 이름을 따로 제시해 주지 않아도 관람객은 그림만으로 그림의 주체가 누구인지 알아챈다. 누구나 알아볼 수 있는 누군가를 바라 볼 때, 관람객은 대상의 업적과 스캔들, 평소에 자신이 가져왔던 편향된 평가를 떠올리게 된다. 하지만 기존의 리얼리티와는 다른 재미있게 표현된 대상을 바라볼 때에는 잠시나마 다른 태도를 가질 수 있다. 그것은 동양화를 통한 익살스러운 표현이 대상을 '유희'하게 하기 때문이다. 동양화를 통해 그 인물이 가진 '익살'과 '유희'의 정신이 그림의 대상에, 또는 전시 관람의 태도에 투영되었으면 했다. 코가 크고, 턱이 접히는 그들의 얼굴을 보며 웃고, 숱 없는 머리칼을 보고 손가락질하고, 자신과 닮은 귀를 보고 신기해하는 동안 관객은 대상의 다른 무언가를 잊는다. 그때 비로소 대상을 편중된 시선에서 벗어난 대상 자체로 받아들일 수 있게 된다고 생각한다. 비로소 인물들을 통해 진정한 '遊'의 의미를 깨닫는 것이다. 무념의 경지에서 가볍게 웃어넘기는 것의 경계를 뛰어넘어 대상을 하나의 개체로 받아들이며 함께 공감할 수 있는 터전, 즉 '園'이 되는 전시가 되길 바란다. ■ 신영훈

신영훈_다들 아는 사람_종이에 수묵_150×110cm_2010
신영훈_다들 아는 사람_종이에 수묵_60×60cm_2009
신영훈_다들 아는 사람_종이에 수묵_60×60cm_2009
신영훈_다들 아는 사람_종이에 수묵_60×60cm_2009

Vol.20100617g | 신영훈展 / SHINYOUNGHUN / 申煐熏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