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lass+Light-Interior Space

김정석展 / KIMJUNGSUK / 金正錫 / sculpture   2010_0629 ▶︎ 2010_0717

김정석_Glass Wall-Ambivalence-5_퓨즈, 유리_40×120×35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0920d | 김정석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_2010_0629_화요일_07:00pm

관람시간 / 10:30am~06:30pm / 일요일 휴관

123갤러리_123GALLERY 서울 강남구 청담동 81-1번지 세화빌딩 2층 Tel. +82.2.3445.5123 www.123gallery.co.kr

김정석의 유리공예-회화적 추상성의 장식공간1. 무릇, 서구 모더니즘 미술의 발전과 변화를 줄곧 회화가 주도해 왔음은 주지의 사실이다. 특히, 재현(representation)을 벗어나 추상(abstract)으로 확대, 발전한 회화의 움직임은 곧바로 미술의 여타 영역으로 퍼져 나갔다. 예를 들어, 회화적 추상성의 파급효과가 기타 미술의 장르에 끼친 영향은, 심지어 건축도 포함하여 바우하우스(Bauhaus)의 모토(motto)와 그 교육적 결과물들을 들여다보면 쉽게 알아차릴 수 있다. 재현의 정치, 사회적 패러다임을 벗어난 추상은 상대적으로 '미술의 유토피아적 순수성'을 지향하는 최상의 형식(style)으로 자리를 잡았었다. ● 한편, 추상은 각 매체 간의 소통의 물꼬를 터줬다. 이러한 성향은 '회화적 조각'--피카소(Picasso)의 「기타」-- 혹은, '조각적 회화'--타틀린(V. Tatlin)의 「모서리 공간 부조」--또는, '건축적 조각'--슈비터즈(K. Schwitters)의 「Merzbau」--그리고, '회화적 공예'라 할 수 있는 리트펠트(G. Rietveld)의 「의자」에 이르기 까지 다양하게 나타났다. 물론, 이러한 소통의 물꼬가 공간에 관한 기존 개념을 뒤흔들어 놓았다는 것은 말할 필요도 없다. ● 김정석의 유리공예는 모더니즘의 측면에서 위의 두 가지 태도에 그 뿌리가 있다. 즉, 첫 째로, 유리를 통한 추상의 순수한 장식성을 추구한다면 그것은 다분히 미학적이자 정신적인 측면에서의 모더니즘과 그 맥을 같이 한다. 둘째로, 공예의 태생적인 기능성과 실용성을 제외한, 순수한 장식성의 측면에서 김정석은 분명하게 평면적인, 아울러 회화적인 추상성에 힘입은 두 매체간의 결합을 시도했다. 하지만, 이 결합들이 공간에 대한 보다 적극적인 태도로서의 장식성에 관여함으로써, 빛과 함께 그 투명함을 뽐내는 아름다운 새로움으로 보는 이를 매료시킨다.

김정석_Glass Wall-Ambivalence-6_퓨즈, 유리_70×560×30cm_2010
김정석_Glass Wall-Ambivalence_7_퓨즈, 유리_120×170×40cm_2010
김정석_A MAN_퓨즈, 유리_130×48×125cm_2010

2. 유리의 투명함은 이미 20세기 초반의 모더니스트들에게 꿈의 매체였다. 그것은 물질(material)로서 유일하게 '순수'의 대명사가 될 수 있었고, 더 나아가 사회주의적 유토피아가 꿈꾸는 꿈의 건축재료로 돌과 나무와 금속을 대체해나가는 실질적이자 상징적인 물질로서, 자연의 '겉과 안'이 통하는 혹은, 인간의 '내면과 외부'가 소통하는 메타포의 역할을 톡톡히 수행해왔다. 이것 모두가 '투명함' 때문이다. ● 어쩌면, 유리의 이 투명함이 회화를 포함한 기존 미술의 매체적 속성과 그 한계를 뛰어 넘을 대안으로 생각했을 수도 있다. 물론, 빛을 받아야 그 투명함이 존재하고, 이미 그것을 응용한 스테인드 글래스(Stained-glass)의 전통을 가지고 있었지만, 그 투명함이 자아내는 시각적인 분위기를 미술의 여느 기존 매체가 따라갈 수 있었을까? ● 보는 이마다 그 느낌과 견해가 다르겠지만 회화의 경우와 비교하면 그 특성은 더욱 드러난다. 두 매체간의 특성상 서로 닮은 점도 많지만 궁극적인 차이는 결국 '흡수성'의 문제이다. 유리는 색과 색이 서로 중첩될 수는 있을지언정 서로가 서로를 흡수할 수는 없다. 그래서 투명한 것이다. 때문에, 회화의 미묘한 '번짐'처럼, 색과 색 간의 '투습'의 효과나 그 경계 사이의 애매모호함이 없으므로 투명함이 더욱 돋보이는 것이다. 이것이 유리의 장점이다. ● 유리로도 중간색을 만들 수는 있다. 가령, 파랑과 노랑을 중첩하여 불로 녹이면 초록이 나올 수 있다. 그러나 제작자가 어떤 느낌의 초록을 그 배합의 비율로 어느 정도 까지는 예견하더라도, 그것의 정확한 결과는 그야말로 불의 장난이다. 이런 측면에서 유리공예는 공예일 수밖에 없다. 또한, 이런 측면에서 유리공예는 추상과 어울린다. 즉, '우연'을 기대하는 회화적 추상성이 불로 녹이는 과정에서 뜻밖의 결과로 '창조'될 수도 있으므로.

김정석_Untitle_Fused Glass_135×40×1cm, 120×35×1cm, 120×30×1cm_2010
김정석_Fores of Colors 51,52_퓨즈, 유리_60×60×625cm_2010

3. 마지막으로 공간에 관한 문제를 생각해보자. 김정석은 대학과 대학원에서 금속공예와 유리공예, 그리고 조각을 전공했다. 그러니 누구보다도 자신의 작품에 관한 공간의 문제를 당연히 심각하게 생각했을 것이다. 그래서인지 최근의 회화적 추상성의 작품 이전에는 설치작업과 조각적 특성이 강한 다양한 매체의 입체 작품들을 주로 제작했었다. ● 그러나 유리공예가 서구와 비교하여 그 전통이 짧고, 취약한 우리의 실정을 고려한다면 김정석의 현재의 작업은 매우 고무적이다. 작가의 회화적 추상성의 뿌리로써 서구 모더니즘을 그 연장선상으로 이야기했지만, 이 시대의 추상은 그냥 추상일 뿐이다. 과거의 추상이 지녔던 영웅적인, 절대적인, 또는 천재적인 관념들은 사라지고, 추상--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닌--은 지나간 미술의 한 형식일 뿐이다. ● 작가의 추상은 시각적 에너지를 품은 이 시대의 사회적인 전략이다. 또한, 빛을 동반해야만 더욱 빛나는 작가의 유리추상은 이 시대의 기술적인 개념들과 어울린다. 인위적인 빛을 개념으로써 끌어드린, 조각적 작품성이 강한 그의 지난 작품들과 함께 지금의 회화적 성격이 강한 장식성의 작품들을 돌아보건대, 김정석은 그 세대의 누구보다도 그 둘의 관계와 조화를 잘 풀어나갈 것으로 믿어 의심치 않는다. ● 과거의 조각적 작품들과 비교하여 현재의 유리추상은 회화적 실험성이 짙으면서도 빛과 함께 있으므로 오히려 장식성은 더욱 강화된 느낌이다. 과거의 작품이 빛을 개념과 주제로 풀어냈다면, 지금은 빛이 보조적인 장치 수단이기 때문에 이런 느낌이 들 수도 있다. ● 결국, 공예의 마지막 관건은 기법과 기술의 문제도 아니고, 형식의 문제도 아니며, 장인 정신의 문제도 아니다. 그것은 이 모든 것이 극복되었더라도 시대를 같이하는 작품성과 기능성(장식성을 포함한)의 간극을 "어떻게 조화롭게 끌고 나갈 것인가"에 관한 끈기와 태도의 문제일 것이다. ■ 정영목

Vol.20100617i | 김정석展 / KIMJUNGSUK / 金正錫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