형식을 넘어선 태도 FORMLESS & ATTITUDE

오용석_이민정展   2010_0904 ▶︎ 2010_1003 / 월요일, 명절 휴관

오용석_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Nothing Happened_캔버스에 유채_72×116cm_2009

초대일시_2010_0904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주말,공휴일_11:00am~08:00pm / 월요일, 명절 휴관

닥터박 갤러리 Dr.PARK GALLERY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 19-1번지 Tel. +82.31.775.5602 www.drparkart.com

감지된 현상을 재구성하는 태도 ● 현상은 이미지로써 도처에 노출되지만 바라보는 시선의 방식에 의해 시각적 쾌락을 지시하며, 실체를 이미지의 외양에 감춘다. 이에, 표면은 스크린처럼 때로는 창으로, 때로는 장막으로 기능하며 시선이 투영되는 구조에 따라 다른 이미지로 변모된다. 이미지의 실체는 완전한 의미에 도달하지 못한 채, 표면의 배후에서 아른거리게 된 것이다. 본 전시에서 소개하는 오용석과 이민정은 현상에 주목하되, 이를 재현하기보다는 각자가 감지하는 태도로부터 재구성하는 방식을 취한다.

오용석_이 집은 집이 아니다 This house is not a home_캔버스에 유채_72×116cm_2010

은폐의 징후로서, 장소 ● 현상과 이면에 대한 오용석의 관심은, 궁극적으로 인간의 본성이라는 고전적 주제에서 비롯된다. 그의 회화는 사건과 사고의 현장(이미지)에서 시선으로부터 소외되고, 기억으로부터 은폐된 실체의 징후를 다루며 이면에 접근하고 있다. 이때 징후는 현상으로부터 포착되는 일종의 분위기로서 불안과 두려움을 일으키는 감정적 표식이다. 인간성의 극한을 보여주는 '아우슈비츠 수용소'나 매스컴에서 다뤄지는 참혹한 사건, 사고의 이미지를 다룰 때, 그는 물리적 실체인 장소를 기반으로 한다. 언어화될 수 없는 표식을, 장소를 통한 물리적 흔적으로부터 드러내고 있는 것이다. 그의 회화에서 장소는 징후를 감지케 하는 시발점으로, 망각된 시간의 기억을 개개인의 현재로 환기시킨다. 이로부터 그는 표면과 이면 사이의 간극을 극복하기 위한 회화적 과정을 장소로부터 시도하게 된다. 본 전시에서 선분홍색을 머금은 연작의 제목은 '조용한 묘지'이다. 작가의 선분홍색은 죽음의 선혈이 난자한 순간의 감각적 붉음이 아니기에, 오히려 내제된 기억의 촉수를 건드린다. 기억에 고여 있던 죽음에 대한 공포를 깊숙이에서 부터 스멀스멀 환기시키는 것이다. 묘지의 풍경은 고요해보이지만 이는 고통과 공포로 얼룩졌던 죽음의 순간들을 땅 속 깊이 매장한 이후부터이기에, 현재의 적막한 평화는 역설적으로 불안과 공포를 일으킨다. 이렇듯 그는 회화의 표면을 스크린으로 설정하여 재구성하는 반면, 이러한 현상의 징후를 감정적으로 깊이 관여시켜 안과 밖의 간극을 매개시키고 있다.

오용석_이 집은 집이 아니다 This house is not a home_캔버스에 유채_130×197cm_2009
오용석_침묵 Silencio_캔버스에 유채_24×33cm_2009

신체의 감각이 구축하는, 공간이민정이 회화를 다루는 방식은, 점, 선, 면이라는 회화의 기본적인 요소를 통해 화면 속 공간을 구축하는 것으로 보인다. 기하학적으로 완고해보이지는 않으나 언제라도 분열과 증식이 가능한 수직선, 수평선들이 서로 맞닿고 교차하면서 공간을 점유, 이로부터 건축적 형상을 이뤄내는 방식이다. 다양한 색과 선들이 서로 교차하는 순간은 즉흥적으로 보이나, 자세히 살펴본다면 금세 겹겹이 쌓인 표면의 흔적을 발견할 수 있다. 현재의 공간은 각각의 순간들 속에서 존재했었던 감각이 심사숙고된 흔적인 것이다. 또한, 시간의 층위가 자연스럽게 공간을 구축하고 있는 것이다. 작가가 언급했듯이 '겨울은 강철로 된 무지개'라는 시어를 떠올리면서, 그림에서 이 부분은 '강철의 시리고 딱딱함'을 표현하려 했다. 이처럼 그는 소소한 선과 색을 쓸 때에도 삼차원의 공간 속에서 실질적으로 가질 감각을 연상하며 접근했다. 어느 순간은 차갑고 따뜻한, 무겁고 가벼운, 밝고 어두운 등 서로 이질적인 감각들이 한데 모여 긴장과 조화를 동시에 구축하며 공간으로 뻗어나가는 것이다. 여기서 공감각적인 연상은 감각을 느끼는 신체의 체험을 바탕으로 한다. 다시 말해, 신체가 세계를 지각하고 경험하는 방식이다. 수직, 수평, 곡선을 통해 건축적 골격을 쌓고, 색채를 통해 온도, 중력, 운동성에 반응하는 과정은 뼈와 살이 세계와 관계하는 신체의 감각과 닮아 있다. 이러한 신체의 감각을 기반으로 한 그의 기하학적 풍경은, 이성적 논리로부터 생성된 공간의 한계에서 벗어나 서로 엉키고 해체되며 구축되는 가변적 공간의 가능성을 제안한다.

이민정_darkot-Ran_캔버스에 유채_112×145cm_2008
이민정_Fadum_캔버스에 유채_145.5×336cm_2009~10

두 작가가 현상을 감지하는 방식을 정리해보면, 오용석의 회화는 인간의 기억에 은폐된 진실에 접근해가는 징후로서 장소를 재구성하고 있으며, 이민정의 회화는 신체의 감각을 회화적 요소를 통해 공간적으로 재생산하고 있다. 두 작가가 현상을 감지하는 상이한 형식에도 불구하고, 필자는 인간성의 한계로부터 이를 극복해나갈 지점을 모색하는 공통적 태도를 엿볼 수 있었다. 두 작가가 회화의 표면과 환영 사이에서 공간, 장소와 같은 물리적 영역을 재구축하는 과정으로부터 현상과 이면, 안과 밖, 의식과 무의식, 시각과 감각, 개인과 세계 사이를 매개하는, 일종의 매개 공간이 생성된 것이다. ■ 심소미

이민정_solow_판넬에 유채_130×162cm_2008~9
이민정_TeVeos_캔버스에 유채_130×290.1cm_2008~9

Attitude that restructure a perceived phenomenon ● A phenomenon is exposed everywhere as an image, but hides its substance behind the appearance of image while ordering a visual pleasure by one's looking eyes. Then, a surface is transformed into another image according to the structure in which one's eyes are projected while functioning as a screen sometimes or a curtain sometimes. The substance of image is glimmering behind a surface with the failure to reach its perfect meaning. Artist Oh, Yong-Seok and Lee, Min-Jung to be introduced in this exhibition are taking up their method of re-composing with individual attitude of perception rather than reproducing it while paying heed to a phenomenon. ● A Place as a Sign of ConcealmentOh, Yong-Seok's concern for a phenomenon and hidden side is ultimately derived from a classical theme of a human being's nature. His painting is approaching the hidden side while dealing with the sign of a concealed substance which is excluded from the eyes at the scene of event and accident (image) and concealed from memories. At this time, the sign is a sentimental notice, as a sort of atmosphere captured from a phenomenon, arousing anxiety and fear. When dealing with "Auschwitz Nazi death camp" showing the extreme of humanity, or horrible accidents covered by mass media and an image of an event, he bases his work on a place- a physical substance, viz. exposing the notice, which cannot be made into a language, from a physical vestige through a place. A place in his painting is a starting point, which helps perceive a sign, and it arouses forgotten memories of time into the individual present. From this, he is attempting at the picturesque process to overcome the gap between a surface and a certain space from a place. The series work having fresh pink color at this exhibition is "Tranquil Graveyard." Artist's fresh pink color rather touches the tentacles of intrinsic memories because the color is not a sensory red at the moment of flowing fresh blood of death everywhere. It creepily arouses the horror of death that has been collected in memory from the deep. The scenery of a graveyard looks quiet, which has been so since the moments of death stained by pain and fright deep in the ground, so the present desolate peace stirs up anxiety and horror paradoxically. Like this, he is re-composing the surface of a painting by setting up it as a screen while carrying the gap between the in and out by deeply involving such a phenomenal sign emotionally. ● Space, established by bodily sense ● It appears that artist Lee, Min-Jung's painting technique lies in setting up the space in canvas through the basic elements in painting-dot, line, and side. Though not looking obstinate geometrically, vertical lines and horizontal lines that can afford fission and multiplication at any time occupy a space while meeting & crossing one another, from which artist Lee, Min-Jung uses a method of creating architectural form. At the moment diverse sorts of color and lines cross each other, it looks extemporaneous, but in closer look at this, once can discover the vestige of the surface that is piled up in layers in a moment. The present space is a vestige seriously considered by senses that have existed in each moment. In addition, a stratum of time is naturally establishing a space. As mentioned by artist Lee, "she tried to express this part in her painting as the coldness and hardness of steel while recalling a poetic word "winter is a rainbow made of steel." Like this, even when she applies trivial lines and colors, the artist made an approach while associating a sense which she would substantially have in a three-dimensional space. In other words, she is stretching into the space while establishing tension and harmony simultaneously by putting together the mutually heterogenous senses, such as cold, and warm, heavy and light, bright and dark at a certain moment. Here, the synesthetic association is based on bodily experiences feeling senses. In short, it's a method where the body perceives and experiences the world. The process, in which building an architectural skeleton through verticality, horizontality and curves, and responding to temperatures, gravity and motility through color, much resembles bodily senses. Her geometric landscape created on the basis of such bodily senses proposes the possibility of variable space which is entwined with each other, dissolved and built by breaking away from the limit of the space formed from rational logic. Summing up the two artists' method of perceiving phenomena, Oh, Yong-Seok's painting is re-composing a place as a sign of approaching truth concealed in human beings' memory while Lee, Min-Jung's painting is spatially reproducing bodily sense through picturesque elements. ● In spite of the different form the two artists have in their perception of phenomena, this writer could take a glance at their common attitude inquiring into the point where they can tide over the limit to human nature. I could say that a sort of parametric space, which carries the space between a phenomenon and its inner side, ins and outs, consciousness and unconsciousness, vision and sense, and individual and world, is formed from the process of re-building a physical realm, such as space and place between the surface and vision of a painting. ■ Sim, So-Mi

Vol.20100906e | 형식을 넘어선 태도 FORMLESS & ATTITUDE-오용석_이민정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