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풍

김은술展 / KIMEUNSUL / 金恩述 / painting   2010_1019 ▶︎ 2010_1029 / 일,공휴일 휴관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91×72cm_2010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91×72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김은술 블로그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팝아트팩토리 초대展

관람시간 / 09:00am~06:00pm / 일,공휴일 휴관

팝아트 팩토리_POP-ART FACTORY 서울 서초구 서초동 1582-17번지 Tel. +82.2.588.9876 www.pop-art.co.kr

아이의 시선은 우리들이 볼 수 없고, 지나치기 쉬운 것들을 새로운 방법으로 보여준다. 그리고 그들만의 언어로, 생각으로 표현하기 때문에 보는 이를 재미있는 방식으로, 순수한 세상의 캔버스 안으로 인도한다. 이렇게 아이의 시선에 머물러 바라 본 사람들이나 사물들은 독특함으로 가득 차 있다. 그 재기발랄함과 상상력은 우리를 미소 짓게 해주고, 가슴을 따뜻하게 해준다.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91×72cm_2010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91×72cm_2010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91×72cm_2010

내 그림엔 현실과 비현실이 공존한다. 버스와 그 뒤로 보이는 건물들은 현실 속에 그대로 존재하는 풍경이지만 그 건물들이 버스 위에 올려지는 순간부터 이삿짐처럼 쌓이게 된다. 건물과 한옥들이 해체되어 블록처럼 쌓이듯, 다양한 것들이 이상하고 낯선 방식으로 거기에 존재하는 것이다. 이렇게 현실 속의 한옥이나 풍경은 버스가 지나가면서 비현실의 공간으로 바뀌게 된다. 그리고 건물 안은 아이가 가고 싶은 동물원이나 수족관, 바다, 정글이 되기도 한다. 그 곳에 아이들이 자유롭게 상상할 수 있는 공간이 존재하게 되면서 비현실의 공간은 점점 더 확장된다.

김은술_소풍_장지에 채색_72×100cm_2010
김은술_jungle_장지에 채색_72×60cm_2009
김은술_zoo_장지에 채색_116×91cm_2009

그 속에서는 오로지 아이들의 웃음소리와 재잘거림만이 들린다. 사람들이 내 그림 속에서 아이로 되돌아가 지친 마음이 쉴 수 있는 작은 휴식처를 찾을 수 있길 바란다. ■ 김은술

Vol.20101026b | 김은술展 / KIMEUNSUL / 金恩述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