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ross Over 遭遇

2010 오스트리아-중국-한국 교류展   2010_1031 ▶︎ 2010_1106 / 월요일 휴관

Isolde Joham_Korean Panda-Robot_캔버스에 아크릴, 유채_220×200cm_2008 Keiko Imal_Untitle_종이에 석판인쇄_2009

개막일시_2010_1031_일요일_04:00pm

참여작가 중국(4명)_孙光华 Sun GuangHua_王 强 Wang Qiang_亚 日 Ya Ri_周 祁 Zhou Qi 오스트리아(10명)_Gottfried Höllwarth_Isolde Joham_Keiko Imai_Ilse Schwarz_Maria Theresia Renate Polzer_Takako Matsukawa_Tonia Kos_Waltraud Mohoric_W.M.Pühringer 한국(6명)_김기호_박병춘_윤후명_이명복_이인_최석운

기획_김이선Kim Yisun(Korea)_Ingrid Zeman(Austria)

주최/주관_ARTE 2000 VIENNNA Orum Art Works 후원_아트팩토리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아트팩토리_ART FACTORY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1652-134번지 예술마을 헤이리 Tel. +82.31.957.1054 www.artfactory4u.com www.heyri.net

『Cross Over 遭遇』 전시는 폭넓은 유럽문화가 존재하고 있는 오스트리아와 현재 세계의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는 중국과 함께 현대미술을 통한 예술소통과 문화교류를 실천해 나가고자 하는 의도에서 기획된 전시이다. 현대미술은 오늘날 언어와 문화의 차이를 넘어 유용한 국제 소통 수단으로 가능하므로 현재의 문화예술의 횡단면을 수월하게 대조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다. 뿐만 아니라 한국미술의 다양성과 독창성을 유럽과 중국에 알릴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이며 더불어 이번 전시에 참가하는 각 나라(한국, 중국, 오스트리아)의 현대미술가들은 예술교류를 통하여 국적을 떠나 서로의 예술세계 속에서 다문화적 예술실천과 네트워크로써 새로운 예술모색을 시도해 나갈 것임을 확신한다. ■ 김이선

Gottfried Höllwarth_X-series Project, Hiroshima-Japan_Corten steel_257×201×238cm_1998 Ilse Schwarz_Nature-Study_70×50cm
Mesi List-Maria Theresia_Untitle_종이에 아크릴채색_150×160cm_2009 Mag. Renate Polzer_Sky & Hell_deep print, folded_20×20×20cm_2010
Takako Matsukawa_Blast & Puff 1-3 Tonia Kos_Bild2
W.M.Pühringer_Mostar Bridge_Brass Photocollage_2000 WaltraudMohoric_Himmelsaug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90×70cm_2010
Sun guang hua_Untitle_45×90cm_2009 Wang Qiang_Untitle_캔버스에 유채_50×50cm_2009
YaRi_Untitle_캔버스에 유채_80×100cm_2010 Zhouqi_Untitle_캔버스에 유채_50×40cm
김기호 Kim, kiho_Older Broth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72.7×60.6cm_2010 박병춘 Park, byoung-choon_낯선, 어떤풍경_한지에 혼합재료_138×98cm_2008
윤후명 Yoon, hy-myeong_Mrgadava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40×31cm×4 이명복 Lee, myoung-bok_침묵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65×91cm
이인 Lee, In_캔버스에 혼합재료_61×61cm 최석운 Choi, sukun_The dog looking at m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16.8×91cm_2010

This Exhibition 『Cross Over 遭遇』 is a project which intends to connect the communication of contemporary art between Austria and China, where one of the widest-spread cultural spectrum of the World exists and the Korean into practice. On the other hand I'm sure the Exhibition will be a good chance to introduce to show the capability of the diversity and the creativity of Chiness and Korean arts. The artists from every participating country will try to connect the multicultural art practice and and is willing to create a network across each country. ■ KIMYISUN

Vol.20101031a | Cross Over 遭遇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