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rtificial Island

안경수展 / ANGYUNGSU / 安敬洙 / painting.installation   2010_1209 ▶︎ 2011_0109 / 월요일 휴관

안경수_Island_종이에 연필_75×85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1128h | 안경수展으로 갑니다.

안경수 홈페이지_http://www.angyungsu.com/

초대일시 / 2010_1209_목요일_06:00pm

후원 / 경기문화재단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비원 Gallery b'ONE 서울 종로구 화동 127-3번지 Tel. +82.(0)2.732.1273 www.gallerybeone.kr

기념비적인 허상 ● 브레인 팩토리에서의 지난 개인전 『Green Mountain』에서 안경수는 장난감 군인을 소재로 한 작품들을 보여주었다. 이 작품들은 전쟁놀이의 소모품인 장난감 군인을 소재로 한 연작들 중 일부였다. 브레인 팩토리 전시 이후 최근까지 지속된 「Mal-form scenery」는 장난감 군인들을 원래의 매뉴얼과 다르게 엉뚱하게 조립하고 배치한 후 그린 작업이었다. 여기에서 기이한 형태로 접합되거나 절단된 장난감 군인들의 모습은 마치 그리스 비극의 주인공들이나 잔해로 남은 영웅상과도 같이 모뉴멘탈하면서도 동시에 황폐한, 기묘하게 이중적인 정서를 불러일으킨다. 이런 작품들에는 연극적인 내러티브가 모호하게 잠재된 듯한데, 움직임이나 시간적 흐름이 없이 완전히 정지된 상황처럼 보이기에 어쩐지 종말론적으로 느껴진다. 장난감 군인들은 이 상황 속의 주인공이면서도 사건을 움직이는 주체가 아니다. 전쟁 놀이의 대상으로 소모된 후 버려진 생명 없는 사물들의 무대이기에, 장면 안에 시간의 개입은 차단되고 행위의 인과관계는 배제된다. 사건이 모두 종결된 상황이기 때문에, 병정들의 잔해는 몰락한 문명의 마지막 유물을 바라보는 듯한 거리감과 허무함을 자아낸다. 전쟁의 대체물인 전쟁놀이의 소모품으로서, 이들의 존재는 사회의 폭력성에 대한 은유가 된다.

안경수_mountain_종이에 연필_85×75cm_2010
안경수_Barricade_종이에 연필_70×125cm_2010

『Artificial Island』라는 제목의 이번 전시에서 보여진 작업들은 인공산을 소재로 한 연작들이다. 장난감 군인 연작들과는 외견상 전혀 달라졌지만, 인공적 대용품을 소재로 하고 있다는 점에서는 연관되는 부분이 있다. 인공산은 입장료를 내고 즐길 수 있는 '에버랜드' 같은 가짜 파라다이스의 단골 장식물이다. 놀이공원 뿐 아니라 동물원, 갈비집 앞마당의 인공폭포나 전철역 안 인공동굴에 이르기까지, 우리 주변에는 기이한 풍경을 형성하는 인공 자연이 도처에 있다. 이 양식화된 자연물은 진짜 자연의 태생적 노화와 소멸과정을 삭제시킨 관념적 자연이다. 도시개발업자의 이상향인 이 관념적 자연은 냄새도 벌레도 없고 위협적이지도 않은 모습으로 자연에 대한 도시인들의 통속적 기호를 만족시키면서, 조악한 영구불멸함을 무기로 진짜 자연을 침식해간다. 안경수는 이러한 인공 자연의 모습을 재현하면서도 어딘지 어색한 지점을 은밀하게 부각시키고 있다. 정교하게 재현된 표면효과로 인해서 언뜻 보면 아주 사실적으로 그려진 자연 풍경처럼 보이지만, 상세히 들여다보면 곳곳에 배수구멍, 지지대와 같은 인공적 장치들이 그려져 있다. 이러한 장치들은 사실적으로 재현된 인공산의 볼륨감과 실재감을 허망한 것으로 전환시킨다.

안경수_Tree Lighting_종이에 연필_80×110cm_2010
안경수_Cave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22.5×122.5cm_2010

이번 전시에서 새롭게 시도한 블랙라이트 박스 작업에서는 박스 안 모형 자연 위에 형광조명을 설치하여 인공 자연물의 키치적 속성을 부각시켰다. 대체물로서의 가짜 자연의 조악함에 대한 직접화법이다. 그러나 이 보다 좀더 흥미로운 것은 회화작업의 간접화법이다. 여기에서 눈에 띄는 것은 재료와 기법의 변화인데, 대부분 드로잉을 한 후 그것을 먹지로 다시 옮겨 그리는 방식으로, 마치 탁본과도 같은 시각 효과를 내고 있다. 먹지 작업은 흑백이라는 점 때문에 얼핏 동양화의 먹선과도 유사하게 느껴지지만, 찬찬히 보면 선의 흔들림이나 번짐이 전혀 없어 먹선 보다는 복제된 판화에 가까운 효과이다. 이러한 효과는 분위기 보다는 형태를 더 부각시키고, 화면의 깊이 보다는 표면에 더 집중하게 만드는 경향이 있다. 흔들리는 선이나 번짐 혹은 얼룩 같은 요소들을 통해서 드러나게 마련인 작가의 신체적 혹은 심리적 흔적들은 배제되고, 결과적으로 대단히 비개성적이고 중성적인 화면으로 완성된다. 작가는 화면 뒤에 숨어서 어떠한 직접적 의견도 은닉한 채, 인공산의 겉모습을 복사하듯이 드러내고 있다. 작가의 정서적 개입이 차단되면서 풍경의 인공성은 더욱 부각된다. 이렇게 완성된 인공산들은 표면 질감의 정밀한 재현으로 인해 사실감이 강하면서도, 묘하게 주위 배경과의 균형이 어그러짐으로써 실체감이 없어 보이기도 한다. 모뉴멘탈한 존재감을 지니면서도 허망하게 느껴지는 것이다. 이러한 역설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구현되는가가 새롭게 시작한 연작의 발전에 중요한 지점이 될 것이라 생각된다. 이 역설을 통해서 도시 공간들을 점유하지만 정작 삶의 공간에 참여하지 못한 채 섬처럼 겉도는 인공 자연물들의 어색한 위치가 효과적으로 상기될 수 있기 때문이다. ■ 이은주

안경수_mountain_나무박스에 BLB램프_70×80×70cm_2010
안경수_mountain_나무박스에 BLB램프_70×80×70cm_2010_부분

Monumental Delusion ● In his last solo exhibition Green Mountain displayed in the Brain Factory, Gyung-Su An showed artworks using toy soldiers as a subject. These are part of a series of works using toy soldiers, consumables in playing war. In Mal-form Scenery, which has continued until recently since Brain Factory, the artist completes the works by assembling and arranging the toys off the point and differently from the original manuals, and then painting them Here, the scenes of the toy soldiers, attached or cut off in eccentric forms, curiously evoke ambivalent emotions, that is to say, monumental and at the same time devastated, as if they are the protagonists in Greek tragedies and the remains of hero statutes. The theatrical narrative seems to be vaguely latent in these works but a seemingly paused situation without any motion or flow of time creates an apocalyptic atmosphere. The toy soldiers are the protagonists in this scene but they are not an essential subject that dominates this plot. Since this is a stage of discarded objects which have no life after the toys are consumed as an object in playing war, an intervention of time in the scenes is prevented and a causal relationship of the actions is eliminated. Because all the situations have already ended, the remains of the soldiers are seen as the last relics of collapsed civilization, evoking distance and vanity. As consumables of playing war, a substitute of a battle, their being is a metaphor of violence in society. ● This exhibition, titled Artificial Island, shows a series of works with a subject of an artificial mountain. The outfit of these works look completely different from the toy soldiers series, but they are still related to each other in the sense that both are created by using artificial substitutes as subjects. An artificial mountain is a staple decoration of fake paradises such as Everland, an amusement part where we enjoy ourselves at the entrance fee. Beside amusement parks, ranging from artificial waterfalls in the zoos and in the gardens of barbecue restaurants to artificial caves in the subway stations, the artificial nature constituting eccentric landscapes scatters all over the places in the neighborhoods. This fixed form of nature is an abstract form of nature where the inherent ageing and extinction process are subtracted. With its no-odors and no-bugs characters and its unthreatening appearances, this abstract form of nature, urban developers' utopia, caters to the urbanites' common tastes toward the nature and erodes the "real" nature with the cheap eternity. The artist depicts the look of this artificial nature, and at the same time, furtively emphasizes awkward, if not strange, parts of it. The work seems to be a realistical landscape due to its elaborately represented surface effects, but soon you will notice that artificial devices such as drainage holes and buttresses are dotted all over. These devices turn the realistically represented volume and existence of the artificial mountain into a delusion. ● The black light box work, newly attempted in this exhibition, plays up a kitschy attribute of the artificial nature by installing a fluorescent light above the artificial nature within the box. It is a direct narration in response to the shoddiness of the artificial nature as a substitute. More interesting is the indirect narration by way of painting works. What is distinguished here is the shift in using materials and techniques where most of the drawings are transcribed on the carbon paper, which creates visual effects like a rubbing. Because of its black and white tones, at a glance this looks like Chinese ink lines in the Oriental paintings but a deliberate look will give you the impression that it does not have any shaking or spreads and the effects are closer to copied print works rather than Chinese ink lines. These effects put more emphasis on the shape rather than the atmosphere and more on the surface of the scenes than the depth. The artist's physical and psychological traces which are bound to reveal through vacillating lines, spreads or stains in the works are excluded, which eventually produces nondescript and insipid pictures. The artist exposes the outfit of the artificial mountain as if it is copied, hiding himself behind the picture with any of his direct opinions cached. With his emotional intervention prevented, the artificiality of the scenery gets more noticeable. The works that are completed in this manner display strong realism by the precise representation of the surface texture but they are out of balance with the backdrop, which reduces the reality. This acquires a monumental sense of being but at the same time evokes a feeling of vanity. How effectively this paradox is embodied is expected to be the critical point in the development of this new series of works. For this paradox effectively reminds us of the awkward status of the artificial natural objects that occupy the urban landscapes but cannot join the Life, remaining like an island left out of place. ■ Eunju Lee

Vol.20101212f | 안경수展 / ANGYUNGSU / 安敬洙 / paint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