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SLAND

김진철展 / KIMJINCHUL / 金鎭哲 / painting   2010_1218 ▶︎ 2011_0116 / 월요일, 명절 휴관

김진철_Station Ⅱ_캔버스에 유채_63.5×76.2cm_2010

초대일시_2010_1218_토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주말,공휴일_11:00am~08:00pm / 월요일, 명절 휴관

닥터박 갤러리 Dr.PARK GALLERY 경기도 양평군 강하면 전수리 19-1번지 Tel. +82.31.775.5602 www.drparkart.com

Island ● 우리 모두는 어쩌면 각자의 섬에 살고 있는지도 모른다는 생각을 한다. 대륙과는 거리가 매우 먼, 항공기 또는 아주 큰 배가 아니면 닿을 수 없는 그런 먼 곳에 떨어진 작은 섬 말이다. 이 작은 개개인의 섬에서는 모든 것들이 아주 명확하게 정의되고 낯선 것들이 하나도 없을 뿐더러 매일 매일의 일상들은 자신감이 넘치는 기쁨의 연속이다.

김진철_There Is Less To Say_캔버스에 유채_63.5×112cm_2010
김진철_Island - Karl, You Dont Know Me_캔버스에 유채_76.2×116.9cm_2010

누가 우리를 정의 (identify)하는가? 이 섬에서. 과연 우리가 알고 있는 것들이 사실이며 그 자체가 우리에게 어떤 새로운 의미를 부여할 수 있을까? 왜 바스키아 (Basquiat)를 처음에는 부정했을까? 무엇이 외로운 천재성을 더욱 고독 하게 만들었느냐는 말이다. 이러한 질문들은 우리에게 우리가 이미 파악한 실증들에 대한 끊임없는 재의문을 제시한다고 본다. 마치 작은 섬에 갇혀서 큰 대륙의 신비로운 사실들을 상상하는 것처럼, 어쩌면 우리가 알고 있는 것들과 그리고 다른 많은 천재들과 선각자들로 인하여 발견되고 인지된 실체들은 단지 또 하나의 새롭게 정의된 사실들로써 이 작은 섬에 기록될 뿐인지도 모른다.

김진철_Island - Must Quit You_캔버스에 유채_76.2×122cm_2010
김진철_Regarding The Unknown_캔버스에 유채_61×91.4cm_2010

그렇다면 그 이후에 무엇이 새로울까? 이 고독한 섬에서. 그것은 우리가 알지 못하는 것에 대한 두려움, 그리하여 묻혀진 편견 속에 감추어진 보석들일지도 모른다. 그래서 나는 생각한다. 우리 모두는 섬에 있는 것이다. 대륙은 있다. 단지 우리가 영원히 닿지 못하는 곳에. ■ 김진철

김진철_Island-If You Just Hold in Your Breath_캔버스에 유채_66×112cm_2010
김진철_Hardley Ever Heard_캔버스에 유채_61×91.4cm_2010

As we all co-exist with the unpredictable complexities in our lives, art allows me to encapsulate my life experiences with the world I constantly perceive. Thus, I endeavor to create paintings that are not mimetic, but rather an amalgamation of what I see in the lives around me and how my own peculiar circumstances have distorted these discernments. This hybrid—as I call it—of what exists and how I see it to exist has been the focal point of my sensibility. I am constantly in a struggle between these two erratic truths, and perhaps it is my physical predicament that has made this more powerful for me. Consequently, the muse for my work is the momentary images from daily accidents that I capture into my mind. They are the random impacts and revelations that I distinguish from a casual occurrence. They are the transitional afterthoughts completely stilled in time, all of which are skewed by how I experience them and frozen in anecdotal ways formly art making process. I am not interested in approaching these hybrids with "Collage"form of physically visible procedures. I’d rather chase them by means of drastic and highly mastered formal treatments. I use fine marks, not necessarily for constructing shapes or describing the plasticity of the image depicted, but to discard illusionary characteristics. I do not trick the process of my work with smudged illusions that are decorated by some intensities of chroma. In other words, I do not have any intention of manipulating paints or the surface of picture planes to create a rich painterly fantasy. I direct my brush marks to dissect the substance of the subject matter. So they are distributed by particles of hues, implied equality, and applied by other formal commands for their necessities. These marks may be conceptual, but to me it is my narrative calligraphy. ■ KIMJINCHUL

Vol.20101218e | 김진철展 / KIMJINCHUL / 金鎭哲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