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rapping & Turning

이남희展 / LEENAMHEE / 李南姬 / sculpture.installation   2010_1220 ▶︎ 2010_1229 / 주말 휴관

이남희_The father's chair_혼합재료_124×65×50cm_2010

초대일시_2010_1220_월요일_04:00pm

관람시간 / 평일_11:00am~06:00pm / 주말 휴관

한글라스 파란네모 갤러리 HANGLAS BLUENEMO GALLERY 서울 강남구 신사동 592번지 윤성빌딩 1층 Tel. +82.2.512.5225 www.myhanglas.co.kr

니트 한 올 한 올에 스며있는 따뜻한 감성으로의 초대 ● 인간의 생존을 위해 탄생한 니트는 기능주의적인 성격을 지니면서, 패션 아이템으로서 미적인 요소를 함께 갖고 있으며, 심리적인 요소가 덧붙여진 문명의 산물이다. 인간의 신체를 보호한다는 니트의 기능성은 패션 아이템으로 발전하면서 여성성과 결합하여, 인간의 신체와 정신을 보호하면서 따뜻하게 감쌀 수 있는 소재로 인식이 되었다.

이남희_Daydream_혼합재료_175×41×37cm_2010

이남희 작가는 니트의 이러한 촉각적이고 감성적인 부분을 작품 안에 녹여냈다. 조소를 전공한 작가는 대학 재학 시절에는 철을 재료로 하여 의식적으로 거대한 스케일의 작업을 진행함으로써 여성의 물리적인 한계를 극복하고자 했다. 그러나 2007년부터 본격적으로 다시 작업을 시작하면서 "자신을 억지로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조용하면서도 자연스럽게 드러내는" 방식으로 작업의 방향을 선회했다. 소소하고 일상적인 것에 대한 의미를 찾고, 보는 이에 따라서는 쓸모가 없는 것으로 치부될 수도 있는 사물에 대해 애정과 관심을 주게 된 것이다.

이남희_Daydream_혼합재료_175×41×37cm_2010

지난 4년간 작가는 마스킹 테이프을 주재료로 한 조각 작품을 주로 선보였는데, 마스킹 테이프에 대한 관심은 우연하게 시작되었다. 수채화를 그리기 위해 종이를 합판에 붙일 때 써야 하는 마스킹 테이프에 순간적으로 눈길이 쏠렸는데 마스킹 테이프를 마는 행위가 도자기의 콜링 기법과 비슷하다는 느낌을 받게 되었고, 흙을 만질 때 느낄 수 있었던 촉각에 대한 기억을 흙이 아닌 종이 테이프를 통해 상기할 수 있었다고 한다. 마스킹 테이프 작업의 시작은 단순히 테이프를 둥글게 말아서 이어 붙인 비정형의 형태였다. 이후 옷이나 신발, 의자 등 온전한 형태의 오브제를 만들면서 작가는 둥글게 말린 마스킹 테이프의 형태가 어떤 오브제를 감쌀 수 있는 유용한 재료가 될 수 있다는 발상에 착안하여 마네킹의 몸을 감싸는 옷이나 의자를 감싸기 시작한다.

이남희_Dream of one hundred day_혼합재료_설치_2010

의자 작업은 마스킹 테이프 작업 시리즈에 이어 이번 개인전의 주요작품으로 위치한다. 의자는 사회적인 맥락에서 규율과 규범을 상징한다. 19세기까지 서양의 귀족들은 자신들의 지위와 품위를 유지하기 위해 의자에 앉아서 죽음을 맞이했다. 어린아이의 잘못을 뉘우치게 하기 위해 의자에 앉히는 방법은 의자로 상징되는 '아버지의 법'이 유효하기 때문이다. 그러나 작가에게 의자는 '아버지의 법'을 상징하는 오브제가 아니라, '아버지의 애정'을 상기시키는 오브제이다. 아버지의 체형에 맞게 털실로 짠 니트를 의자에 씌운 「아버지의 의자」는 작가에게 보호와 보온의 의미를 지니며, "따뜻한 조각"을 대변한다.

이남희_Untitled_혼합재료_160×465×36cm_2010

털실로 짠 니트는 「백일간의 꿈들」이나 「백일몽」, 「물방울」에서 작가의 꿈과 유년 기억의 영원성을 보장하는 역할을 한다. 어릴 적 작가는 창경원에 놀러간 적이 있는데, 그곳에서 보았음직한 동물들에 대한 기억 대신 엄마가 손목에 묶어 주었던 풍선에 대한 기억이 생생하다고 한다. 집에 돌아와서 잠들 때까지 풀지 않았던 풍선은 다음날 일어났더니 어느새 터져 있었고, 풍선으로 상징된 꿈을 상실되었다. 작가는 풍선에 니트를 입혀 다시는 풍선이 터지지 않게, 꿈을 잃지 않게 자신만의 장치를 만들어 냈다.

이남희_Untitled_혼합재료_50×38×28cm_2010

작가의 촉각적이고 따뜻한 조각은 마르셸 뒤샹이나 댄 플래빈 등의 작품을 모티브로 한 「Untitled」과 「Spectrum」에서 유희의 행위로 보여진다. 뒤샹이 자전거 바퀴나 변기를 작품으로 가져왔다면, 이남희 작가는 여기에 털실을 씌워 옷을 입혔다. 플래빈이 형광등 불빛을 얘기하고 있다면, 이남희 작가는 그 불빛에 무지개 색을 씌었다. 그럼으로써 산업사회와 기계문명을 상징하는 레디메이드의 차가운 감성을 작가는 따뜻한 감성으로 대체하였다. ● 이번 개인전 제목이 『Wrapping & Turning』이다. 감싸기와 비틀기. 상반된 개념의 간극은 작가의 애정과 작업에 대한 열정을 전제로 한다는 점에서 공통분모를 갖는다. 좀 더 첨예하게 감싸기와 비틀기의 경계를 보여주되 작가에게는 하나의 개념임을 얼마나 시각적으로 드러낼 수 있냐는 앞으로의 숙제로 남는다. 그러나 이남희 작가가 "따뜻한 조각"에 대한 더욱 깊은 애정을 직조할 수 있다는 믿음은, 짜다 만 털실 조각들의 모음인 「UFO (unfinished object)」에서 자연스럽게 생겨난다. ■ 박미연

이남희_Spectrum_혼합재료_60×15×7cm_2010

An Invitation to the Warm Sensitivity Infused in Each Knitted Stitch ● Having come about with the express purpose of helping humans survive, knitwear has developed into something that has become not only a beautiful fashion item, but also a product of civilization that is psychologically charged. As knitwear's function of protecting human bodies began to take on aspects of femininity, it developed into a fashion item that came to be seen as inherently characterised through its embrace of the human body, as well for the warmth of its way of thinking. ● Lee Nam-hee takes on the tactile and emotional aspects of knitwear with her work. As a female majoring in sculpture, she had to struggle with large-scale artworks using metallic materials, in order to consciously overcome her physical limitations. Since 2007, when she began to develop her own work, Lee became more concerned with how she might express herself naturally and quietly, rather than fighting with materials that went beyond her practice. It meant that she came to give her attention to things that might otherwise be considered useless, by seeking the significances that surrounding minor and otherwise mundane daily issues. ● Over the last four years, Lee's work has featured sculptures made mainly of masking tape, shaped by her interests in coincidence. Unexpectedly she had found a new way of looking at the masking tape that is often used for painting, taking it as her main material, with the notion that winding masking tape might be similar to the coiling of clay in ceramics. Through the paper tape, she was also able to recall memories of handling clay. She began to make her first works using masking tape by making atypical forms, with the tape rolled up and layers pasted over one another. Later she began creating whole items such as clothes, shoes and chairs. Lee began to wrap up mannequin bodies or chairs due to the characteristics of masking tape which winds some objects. ● Following on from her work using masking tape, Lee's chair works serve as a key part of this solo exhibition. Chairs symbolize the values and restrictions found within social contexts. In order to respect their social status and dignity, in the nineteenth century aristocrats in the West passed away while still seated. The method of punishing misbehaving children by making them sit on a chair in the corner also suggests the way that patriarchal power is represented by chairs. However, Lee does not use the chair as an object that symbolizes patriarchal order, but as one that reminds her of fatherly affection. In the work Father's Chair, a chair is covered with a knit sweater that has been made to fit the proportions of her father's body. The work is suggestive of the significance of warmth and protection, and is a typical form of 'warm sculpture'. ● Knitted woollen sweaters act as a device to permanently capture the dreams and memories of her younger days in One Hundred Days of Dreams, Daydream, and Water Drop. The artist went to ChangGyeong-Won, and her memories of this visit are not about animals in cages, but rather about a balloon that was tied to her wrist by her mother. Even after returning home, the balloon was still tied to her right up until she went to bed. When she awoke in the morning she found it had blown away, suggesting her dreams had disappeared as well. She came up with her own device to avoid losing her dreams again, by dressing balloons up with knitted jackets. ● Lee's warm sculpture can be seen as a sort of playful strategy in Untitled, and Spectrum, which take the works of artists such as Marcel Duchamp and Dan Flavin. While Duchamp transplanted everyday objects such as bike wheels or urinals into the world of art, Lee dresses them up in knitted jackets. Where Flavin used fluorescent lights, Lee covers them in rainbows of paints. As such, the artist replaces the coldness of the readymade—as a symbol of industrialized society and mechanized civilization—with a warm sensitivity. ● The title of this solo exhibition is Wrapping & Turning. The space between the contrasting ideas of wrapping and turning is filled with the common denominator of the artist's passion about her visual language. It perhaps leaves more to be seen as to whether she can reveal a more sharply drawn line between wrapping and turning, and how she will visualize it as an artistic concept. While viewing UFO (unfinished object), a collection of pieces of unfinished knitwear, all my doubts disappear and I know that she will be able to weave deeper affections for 'warm sculpture'. ■ Park Mi-yeon

Vol.20101220a | 이남희展 / LEENAMHEE / 李南姬 / sculpture.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