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EMPTY DIGITAL BODY

리우의 작업이야기   지은이_리우

지은이_리우 || 분류_예술 || 판형_A5 || 면수_160쪽 발행일_2010년 12월 31일 || ISBN_978-89-94400-15-0 03600 || 가격_15,000원 || 도서출판 주노아트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리우 블로그로 갑니다.

온라인 책판매처 교보문고_ 인터파크_ 알라딘_ 예스24_ 대교 리브로

주노아트 JUNOART 대구시 수성구 매호동 1330번지 누리타운상가 Tel.+82.80.616.5252 www.junoart.co.kr

작가 리우는 독특한 조각 작업을 선보이는 작가다. 컴퓨터 본체를 해체해서 얻어낸 수많은 철판과 조각들을 다시 이어 붙여 텅빈 사람의 형상을 만든다. 때로는 엘리자베스 여왕으로 나타나기도 하고, 가야시대무사, 디지털과 영상으로 무장한 불상으로 나타나기도 한다. 21세기 문명의 상징인 컴퓨터에서 나온 폐철과 디지털영상이 다시 사람의 형상으로 거듭나는 작품은 많은 의미를 내포한다. ● 작가는 자신의 작업 과정과 일상을 담은 책을 펴냈다. 지하차고, 시골 재실, 우사, 산골 등 변두리 작업실을 전전하며 꾸려온 작가의 예술 이야기와 인간으로서 살아가는 내밀한 이야기를 담고 있다. '정교한 테크놀로지인 컴퓨터를 망치로 두드리고 있으면 묘한 쾌감이 몰려온다. 이 무식한 작업 앞에 테크놀로지란 수식어를 붙이는 것이 지독한 아이러니인 것만 같다'는 작가의 독백은 예술작품에 한 발짝 쉽게 다가가도록 만든다. ● 작업에 대한 작가의 변은 다음과 같다. '내 작업은 폐기처분된 컴퓨터의 각 부분과 구조물로 인체를 재현해 낸다. 나에게 있어서 디지털 테크놀로지의 상징이라 할 수 있는 컴퓨터 본체와 디지털 영상은 내가 탐구하는 주제에 대한 중요하고도 기본적인 재료라 할 수 있다. ● 이렇게 새롭게 재구성되고 있는 신체를 통해 내가 나타내고자 하는 것은 어떻게 시간과 공간이 이 새로운 신체를 통해 만나고 접목되어 가는 가에 대한 탐구이다. 디지털 바디는 새로운 가능성들이 실현되고 또 표출될 수 있는 바로 그 열린 시공간 자체이다. 내 작업을 가로지르는 중요한 화두는 이런 새로운 재현의 신체(Digital Body)들이 과연 오늘날을 살아가는 나와 우리를 거울처럼 반영하는데 그칠 뿐 아니라 더 나아가 '나와 우리'를 이해해 낼 수 있는가에 대한 물음이다.' ● 자연에 사는 사람만이 느낄 수 있는 감성도 읽을 수 있다. 멧돼지, 지네, 고양이, 무당벌레, 청솔모, 까투리, 너구리 등 동물들 이야기와 사람 이야기도 빠지지 않는다. 작가는 예술에 대한 감성뿐만 아니라 세상에 대한 따뜻한 시선을 독자들에게 나누어준다. ● 다양한 이야기로 구성된 이 책은 디지털 시대 우리의 몸에 대한 고민을 담고있다. 디지털 테크놀로지에 의해 사라진 몸이 혼재된 시공, 자연등과 만나 우리의 정체성과 비전을 제시하는 과정을 그리고 있다.

지은이_리우 경북대학교 미술학과 박사과정을 수료하고 16번의 개인전과 부산비엔날레, KIAF등 200여회의 단체전에 참여했다. 2009포스코 스틸아트 어워드 우수상을 수상하였으며 아키타국제조각 심포지움등에 참여하였다. 2003년부터 경북 청도군 화산리에서 작업하고 있다. ● 한국현대조각과 오종욱의 작품세계(2003, 박사과정 학술발표) '사이버 호접몽' 디지털 작업연구(2005, 한국멀티미디어 학회 춘계 학술발표, EXCO 대구) ●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한 가상공간 미술치료(2006, 한국미술치료교육학회) 등의 논문을 썼고, 단행본으로「작업일지, 우리시대의 미학-사이보그, 동양, 디지털. (2006, 천부도원)」을 펴낸바 있다.

리우_RUPA_computer case part's, digital animatiom_높이 200cm_2009

목차 들어가는말

Ⅰ. 작업실 연가 나비 청도꽃뫼마을작업실 웰 다잉 디지털 막노동 작업Ⅰ과 작업Ⅱ 작업Ⅱ 다시작업Ⅰ 청도용암온천 기둥 청년 백남준 예술의 종말 작업실 본(本) 그 여인 보름이 Image의 시대 진달래 처음처럼 P.S 가을편지 오십견 시이튼과 파브르 폭포를 발견하다 그들은모두내어머니다

Ⅱ. 작업을 위한 변명 디지털 바디의 탄생 사이버호접몽 경계 바르트와 패션, 신화 KMG의 경계없는 몸 Empty Digital Body 디지털 바디 엘리와 가야

Ⅲ. 작업, 잡설, 잡담 들뢰즈의 원시스프와 추사의 판전 낯선 가상 욕망과 노동 , 강대영의 모기 작업한 죄

나가는 말

Vol.20101231c | THE EMPTY DIGITAL BODY / 지은이_리우 / 도서출판 주노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