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심장_트윗온 에어 생방송 퍼포먼스 프로젝트

장선아展 / JANGSUNA / 張善雅 / installation   2011_0115_토요일_07:00pm~09:00pm

장선아_두 번째 심장_스틸컷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1031h | 장선아展으로 갑니다.

장선아 홈페이지_www.jangsuna.com

생방송일시_2011_0115_토요일_07:00pm~09:00pm

이 전시는 인터넷 생방송으로 보실 수 있습니다.

기획_프로젝트 에이키 project A.ki

주최 트윗온 에어 twitonair.com 아이쿠 ahiku.com

인터뷰 영상_트윗온에어 생방송 퍼포먼스를 시작하며 두번째 심장 인트로 영상

트윗온 에어 TWITONAIR twitonair.com/jangsuna

2010년 12월 18일 7시 첫 방송을 시작으로 일년간 트윗온에어 생방송 퍼포먼스 프로젝트를 진행합니다. 2011년 다시 시작하는 두 번째 심장은 1월 15일 7시에 생방송 됩니다. (twitonair.com/jangsuna) 예술작품의 결과물이 아닌 온전히 창조되어지는 과정, 상태를 게릴라 성격을 담아 매 회 마다 새로운 장소에서 다른 퍼포먼스가 이루어집니다. 창조자의 살아 있는 감수성을 느껴보세요. ■ project A.ki

장선아_신비 퍼포먼스_2010

예술이란? ● 저죠 저 자체가 예술이죠. 보면 모르시겠어요? ● 예술가란? ● 숨소리부터 머리카락 끝까지 예술인 존재라고 생각해요. ● 트윗온에어를 통해 퍼포먼스를 생방송으로 보여주시게 되었죠, 어떤 의미인가 있나요. ● 온전히 창조되어지는 시간, 그런 상태, 창조자의 모습을 보여주고 싶었어요. 때론 예측하지 못하는 순간들도 있을꺼에요. 실수 같은거..그런데 그 실수 때문에 더 생명력이 느껴 질꺼라고 생각해요. ● 앞으로 이 프로젝트를 일년간 진행 하시게 되었는데요 바라는 점이 있으세요. ● 2년 전부터 리얼리티가 있는 작업을 해보고 싶었어요. 이번 트윗온 에어를 통해 새로운 보여짐의 형태를 실시간으로 대중에게 전달 할 수 있게 된거 같아요. 한 회 한 회 지나갈 때마다. 더 새로운 모습을 보여드릴거구요, 저의 에너지에 관해서 자문해보며 스스로 많은 생각을 하게 되는 계기가 될 꺼 같아요. 아름다운 백발의 할머니 작가 되어 있을 때. 지금을 생각해보면서. 정말 잘했어. 넌 정말 고민 했었고, 예술을 사랑했어. 지금처럼, 이란 생각을 하게 된다면. 괜찮지 않을까요? 감수성도 더 깊어지길 바라고 있구요.

장선아_신비 퍼포먼스_2010

힘들지 않겠어요? ● 저 쉬운거 별로 안 좋아해요. ● 모든 작업이 너무 다르게 보이기도하고. 또, 매번 새로운 프로젝트를 진행하시는 이유가 있나요. ● 회화를 전공한 만큼 그 세계.아우라를 존경하고 사랑하지만. 그보다 더 넓은 예술의 범위를 탐하고 싶은 마음이 큰 거 같아요. 할 수 있는 한 다양한 방법으로 창조를 하고 싶어요. 다른 이야기를 하는 게 아니에요. 순수한 눈으로 창조를 위해서 저의 감성에 도전하는 거에요. 작업을 할 때마다 늘 나를 믿지만 나를 의심해요. 노력해서 느낄 수 있는 것. 내가 향유할 수 있는 감수성이 있을 텐데. 하지 않아서. 하지 못하게 되고. 느끼지 못해서. 다른 사람들에게 그 영혼을 전달하지 못한다면. 젊음을 바치고 있는 이 시간이 정말 슬픈 거죠. ● 작업이 외부에 많이 노출되는 편이지만 작가님은 사람들을 많이 만나시는 거 같지 않으신데요, 좀 더 자주 뵐 수는 없나요. ● 나름 자신과 약속? 상상력은 무한 할 수 있는데요 육체적인 에너지와 거기에 상응하는 정신적 에너지는 의지와 다르게 무한 한 거 같지 않아요. 힘을 응축해 놓았다가 정말로 소리 내야 할 때 소리 내고 싶어요. 나로부터 출발해서 제 감수성이 느끼는 저 세계로 가는 거니까. 저에겐 깊은 사색이 중요하죠..그 길이 더 다양한 사람들을 많이 만날 수 있다고 생각해요.

장선아_lady in plastic001_work in studio_디지털 프린트_2010
장선아_lady in plastic002_work in studio_디지털 프린트_2010

영감은 어디서 받으세요? ● 나를 둘러 싼 모든 것에서! 저와 사는 강아지, 사람들과의 괴리감, 마켓의 상품등 많지만요 그것보다 조금 더 노력해서 받는 영감들이 있어요. 사상을 통해 깨우친다는 말이 적절하지 않나 하는 생각도 들구요 릴케의 시나 삐아졸라의 음악, 구겐하임의 삶. 막스에른스트와의 로멘스, 그들의 삶을 통채로 느끼고 교감 할 땐 정말 감동이 있고 저의 영혼을 부드럽게 해주는거 같아요. 끊임없이 사랑하는거. 저 사랑 없이 못살거든요. 예술과 연애하는 여자에요. 사랑할 때보다 더 강렬하고 신비한 감정은 없는거 같아요. 그런 감정들이 절 살아 있게 하죠. ● 얼마 전에 청계천에서 색 천을 가지고 물에 들어가셔서 퍼포먼스 하셨죠. 많이 추우셨을텐데 무슨 생각을 하셨어요? ● 저는 그냥.. 거기서 산거에요. 물의 냄새와 소리, 주변 소음들, 부유하는 모든 느낌들을 살로 느끼고, 이야기를 하고 안아주고 놓아주며 하다가요 그렇게 살았어요. 하나가 되고 싶은 마음으로, 조금 다르게.

장선아_lady in green 001_디지털 프린트_2010
장선아_lady in plastic003_work in studio_디지털 프린트_2010

좋은 작품들을 감상하시기 위해. 원하시는 전시가 있으면 해외를 마다하지 않으시고 다녀오신다고 들었는데, 감상하실때 중요하게 생각하시는 부분 있으세요? ● 첫 키스 ● 작업실이 꽤 어지러운 편이네요, 지금 이것들 모두 작품인가요? ● 숲! 자연인이 땅에서부터 하늘에 이르는 모든 것들 과 교감하며 사는 것처럼요 여긴 저의 숲이에요. 제 감수성으로 걸러진 것들을 모아서 생명을 불어넣어주고 함께 숨어 있고 기도도 하고 사랑도 하는 그런 곳이에요. 모두 제 아이들이죠. 저에게서 세상으로 뻗어가는 최초의 공간이 되는 곳이기 때문에 가장 중요하고 순수한 곳이에요. ● 요즘 무슨 생각하세요? ● 나이에 대해서 생각해 봐요. 선지자들을 그리기 위해서 샤갈의 나이는 몇 살 이였을까요? 저는 몇 살의 나이를 먹어야 하는 걸까요? 오천 살 쯤 먹어야 좀 괜찮은 예술가가 될 수 있는 건 아닐까요? 과거, 미래, 지금을 살아가고 있어야 하는 건 아닐까?그런 생각이요. 그래서 전 지금 오천살 이에요. ■ TWITONAIR_장선아

Vol.20110113b | 장선아展 / JANGSUNA / 張善雅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