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argins of Life

이두식展 / LEEDOOSHIK / 李斗植 / drawing   2011_0114 ▶ 2011_0213 / 일요일 휴관

이두식_drawing1_종이에 드로잉_23×30.5cm_2010

초대일시 / 2011_0114_금요일_05:00pm

기획_갤러리 폼

관람시간 / 10:00am~07:00pm / 일요일 휴관

갤러리 폼 GALLERY FORM 부산시 해운대구 우동 1520 롯데갤러리움 E동 309호 Tel. +82.51.747.5301 www.galleryform.com

현대 미술은 너무나도 어렵고도 난해하다. ● 미디어, 설치, 하이테크놀로지들은 고난위도 과정을 요구하며 보여 지는 양상 또한 쉽게 이해하기 힘든 결과들을 보여주고 있다. 따라서 작가가 가지고 있는 개념은 시대 이념과 섞여이해하기 어려움과 해석의 불가능함 마저 보여준다.

이두식_drawing2_종이에 드로잉_23×30.5cm_2010

그러나 이두식 교수의 드로잉은 어렵지 않고 따뜻하고 정겹다. ● 큰 키에 부리부한 외모에서 주는 카리스마를 넘어 그는 섬세하고 세련된 감성의 소유자이다. 몸살감기 기운에도 끙끙거리며 드로잉 하는 그의 모습은 흡사 열 기운에도 아픔을 잊고 자기 관심사에 몰두하는 어린아이 같은 천진함과 순수한 모습을 보여준다. 빠른 손놀림과 거침없는 필력은 순수한 성격과 오랜 시간 숙련된 예술적 기질과 크고 작은 바쁜 행사 사이에도 작품을 해낼 수 있는 작가적 기질이 몸에 밴 모습을 보여준다. 그러므로 이두식 교수의 드로잉은 자신의 감정을 드러내는 흔적이 된다.

이두식_외로운고추잠자리_종이에 드로잉_23×30.5cm_2010

친구, 지인, 제자, 이웃, 여인, 주변의 사물 등 일상을 같이하며 감정적 교류 속에서 그들을 이해하고 감정적 기표로서 그들은 드로잉화 되어 진다. 그들의 모습은 기쁘고 슬프고 다정하고 때로는 매력적 이기도한 인간적인 모습으로 그려진다. 페인팅 작업의 밑걸음으로써 대상에 대한 감정을 시각화 시키는 우선적인 행위로 자유롭고 경쾌하게 표현되어진다.

이두식_drawing3_종이에 드로잉_23×30.5cm_2010

이번 『Margins of Life』展은 부산 비엔날레 위원장이라는 중책을 수행한 사회적 중압감에서 벗어나 홀연 작가로 돌아가 자유로움 속에서 본인 인생의 여백을 만든 계기가 된 것이다. 화가들은 자가 방식대로 세계를 이해하고 그것을 화면에 담고 싶어 한다. 인생에서 느끼는 다양한 감정의 변화를 그려내고자 하는 것이 작가의 본능일 것이다. 작가는 조그마한 감정적 동요에도 그림을 그리고 이를 바라보는 이들로 하여금 인생에 대한 여운과 여백을 느끼게 한다. 현대인들은 매일매일 바쁜 일상 속에서 지쳐가고 있다. ● 우리는 이러한 바쁜 일상 속에서 생활의 여유로 인생의 여백을 가질 필요가 있다. 쉬어 간다는 것이 남 보다 뒤처지는 것은 아닐 것이다. 인생을 격 있고 격조 있게 만드는 의미 있는 일이다. 『Margins of Life』이 두식 교수의 드로잉전은 2011년의 새해를 의미 있고 인생에 대해 여유에 관한 의미 있는 시간을 줄 수 있는 전시가 될 것이다. ■ 김경선

Vol.20110114c | 이두식展 / LEEDOOSHIK / 李斗植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