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안에 이르는 병

2011_0122 ▶ 2011_0521 / 월,화요일 휴관

김병걸_그림자 혹은 잿더미 A Shadow or A Heap of Ashes_혼합재료, 재_185cm, 가변설치_2010

초대일시 / 2011_0122_토요일_03:00pm

참여작가 김교진_김병걸_김영훈_린다 코너(Linda Conner)

작품설명 / 2011_0123_일요일_12:45pm 이후

대중교통안내 광역버스 1113-1(강변역 출발) / 500-1(잠실역 출발) / 500-2(교대역 출발) * 대중교통 이용시 초월읍사무소 정류장에서 내리신 후 연락주세요. 차로 모시겠습니다. 김용민(CP)010-3319-8450

관람시간 / 수~토_11:00am~05:00pm / 일_10:00am~05:00pm / 월,화요일 휴관

닻미술관 DATZ MUSEUM OF ART 경기도 광주시 초월면 대쌍령리 447-32번지 Tel. 070.4193.2581 www.datzmuseum.org

인간 이외의 모든 존재는 존재자체에 대한 불안을 느끼지 않는다. 동물이나 식물은 고독하지도 혼자이지도 않은 존재들이다. 오직 인간만이 살아 있다는 것과 죽음에 관하여 불안에 이르는 병을 가지고 있다. 그 불안은 역설적이게도 우리를 힘들게 하면서도 삶의 근거를 제시한다. 불안은 감정과는 다른 고독이란 숲에서 생겨난다. 키에르케고르(Kierkegaard, Soren)는 인간을 절망의 구렁텅이에서 단독자로서의 신을 바라보는 존재로 묘사하고 있다. 인간은 채워지지 않는 무안한 구덩이를 메우기 위해서 기껏 하는 일이 도피와 의존이었다. 그런데 그러한 현실을 반성하고 인정하려고 하는 사람은 그렇게 많지 않다. 예술의 영역에서도 마찬가지다. 인간은 끊임없이 자신들에게 유리한 입장과 논리로 예술 활동을 규정하고 예술작품을 생산해 왔다. 급기야 한편에서는 대중미술이라거나 공공미술을 표방하면서도 다른 한편에서는 고급미술과 저급미술이라고 하는 것으로 미술을 전개해 온 것이 오늘의 미술의 역사다. 우리가 현대의 예술작품들을 볼 때 이해가 가지 않는 경우가 있다. 그것이 잘못되었다는 게 아니라 모름에 대해 느끼는 불안을 회피하고자 하는 것이요, 일방적으로 납득이 가지 않고 괴리되도록 한 것이다. 그러면 뭔가 고상하며 고급스러운 인간이 될 것이라는 착각에 빠지는 것이다.

김영훈_Tell me the truth_메조틴트_가변설치_2008
김교진_구석진 곳과의 석연치 않은 대면_나무, 패브릭_146×300×300cm_2007

이런 배경에서 이번 닻미술관의 전시는 인간의 불안에 관여하는 예술의 입장과 그 가능성을 보여주고자 한다. 인간의 근원적인 불안은 그 어떤 것으로도 해결될 수 없는 지극히 아이러니한 절대자의 은총이다. 그것을 아무리 인간의 지성으로 분석할지라도 명쾌한 답을 찾을 수 없다. 왜냐하면 영성과 감성의 문제이기 때문이다. 미술문맥에서 본다면 인간은 몽상가요, 기억 속에 잠재돼 있는 무안한 상상력을 통하여 그 누구도 해치지 않고 자신의 존재를 건강하게 하고 확장시킬 수 있는 세계를 요구하기 때문이다. 그렇기에 예술은 나태함과 게으름으로 인간의 마음과 영혼을 녹이고 서로 대화하며 좋은 관계를 갖도록 도와주는 역할을 한다. 거기에는 옳고 그름이 없으며 잘남과 모자람이 없다. 가스통 바슐라르(Gaston Baschelard)는 한 인간 속에 네 가지의 존재를 언급하고 있는데, 나 이외의 존재를 인정하게 만들고 받아들이는 것. 그것이 예술의 참뜻이며 이 전시의 취지다. 이 전시는 닻미술관의 소장품인 린다 코너(Linda Connor)의 사진작품과 3명의 조각·설치 작업이 전시된다. 3명의 작가는 김교진, 김병걸, 김영훈이며 이번 전시에서는 인간을 대상으로 보는 작업들을 선보이게 된다. ■ 김용민

Linda Connor_Windows and Thangkas-Ladakh, India_Gold Chloride toned printing out paper_20×25cm_1994

□ 닻프레스는 예술적 이상을 공유하고 삶 속에서 구현하고자 모인 커뮤니티로, 경기도 광주 진새골의 '닻미술관', 아티스트 인터뷰 매거진 '깃', 소량 자비 출판사업을 위한 '닻북스'로 구성되어 있습니다. 소수의 전문가를 위한 예술이 아닌, 삶 속에서 건강한 예술적 영감을 함께 나누고자 모인 비영리 문화예술 단체입니다. www.datzpress.com닻프레스

Vol.20110116h | 불안에 이르는 병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