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움트다

2011 자라섬 국제바깥미술展   2011_0122 ▶︎ 2011_013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바깥미술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122_토요일_02:00pm

* 개막일 셔틀버스 운행_12:00pm~06:00pm(수시운행, 전철역 가평역~전시장)

Get into new Bud: Omni Vision-2011 Jara Island International Baggat Art Exhibition

참여작가 김순임_김윤경숙_김해심_박봉기_박용선_석영호_오순미_유재흥_안치홍_조진형 Dieter Graf(Austria)_Helga Cmelka(Austria)_Norbert Maringer(Austria) Ali Bramwell (New Zealand)_Kimura Katsuaki(Japan) Takata Yoshiki (Japan)_Kanako Uemura(Japan)

바깥미술회원 구영경_김광우_김언경_김용민_박형필_왕광현_임충재_정혜령_최운영_하정수

책임큐레이터_조현정

주최_바깥미술회_가평군 후원_바깥미술후원회_한국문화예술위원회_가평초등학교_가평 예성연수원 가평 사진이 좋아_예술주조_IOE HIKI(Japan)_Art in Nature(Austria)

관람시간 / 10:00am~05:30pm

자라섬 내 중도(中島) JAZASUM 경기도 가평군 가평읍 달전리 1-1번지 Tel. +82.10.3424.0110

길이 처음부터 있었던 것은 아니다. 지나가고 또 지나가면서 밟은 흔적을 만들고, 꾸준히 잊지 않고 그 흔적을 쌓아야 새로운 길이 트인다. 그러니, 그 길을 처음 가는 사람은 막막하고 외롭다. 앞이 보이지 않고, 매순간 절망에 시달리며 스스로의 선택을 고민해야 하고, 사람들의 손가락질에 시달려야 할지도 모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자신의 지향과 스스로의 방향성을 놓치지 않는다는 것은 비범하기 그지없다. 그게 아무리 사소한 것일지라도. 바깥미술회가 걸어온 길도 그와 다르지 않다. 기존의 미술 작업과 다른 양식, 외부와 타자에 대한 존중, 자연과 인간의 아름다운 공생 등 그들의 주장은 당시에 상당히 도발적이었고, 그들이 취하는 행보 역시 낯설었다. 그들이 지속하고 추구하는 모든 것은 외면하기에 불편했고, 납득하기에도 매끄럽지 않았다. 그러나 그들은 그들의 길을 갔고, 아주 작은 궤적이 그들 뒤에 남았다. 그 궤적의 30주년을 축하하고자 한다. 거창하지 않고, 요란하지 않게, 그저 발 디디고 있는 이곳에 대한 감사와 겸손을 표하면서 동시에 바깥미술을 둘러싼 다양한 소리와 관점에 귀 기울여 보고자 한다.

김해심_박봉기_김순임_김윤경숙
박용선_박형필_안치홍

세상에는 많은 관점이 존재한다. 비단 바깥미술뿐만이 아니라 그 어떤 조직이나 단체, 개인에게까지도 승인과 허용보다는 거부와 거절이 더 빈번한 것이 세상이다. 바깥미술에게도 수많은 질타와 지적이 있었다. 아니, 무관심에 가까운 태도도 있음을 이미 알고 있다. 그 모두에 대한 타당한 이유가 있으리라 짐작한다. 물론 그 모두를 수용하기란 쉽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한번쯤, 특별한 핑계를 들어 시도해볼 수 있을 것이다. 지난 30주년이란 핑계, 앞으로 지속될 또 다른 30주년에 대한 핑계를 들어.

오순미_조진형_하정수
김광우_김언경_김용민_유재흥

비판하기는 쉽다. 조금이라도 유별난 점이 있다면, 그것을 들어 지적하기도 손쉽다. 그러나 지적하고 모난 소리를 하기 전에 살펴보자. 진정으로 그들이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들어준 적이 있는지, 그들이 걸어온 길을 함께 걸은 적이 있는지, 그들의 진정성을 의심 없이 바라보기는 했는지. 듣고, 걷고, 보게 된다면 무언가 달라지지 않을까? 바로 그 순간, 그 모든 잣대와 기준을 덜어내고 돌아서는 그 순간, 우리는 바깥미술이 새롭게 움트는 순간을 보게 될 것이다. 30주년, 긴 세월을 이겨낸 그들의 새 움을. ■ 조현정

정혜령_임충재_구영경_왕광현_최운영
기무라 카츠아키_노르베르트 메링거_석영호_타카타 요시키
앨리 브람웰_헬가 슈멜카_우에무라 카나코_디히터 그라프

부대행사 및 공공미술 프로그램

본 전시_바깥미술회 회원 및 국내외 초대작가의 자라섬 전시

특별 전시_참여 작가들과 일반인, 지역민의 공동작업으로 완성되는 전시 특별전시 1 『두루 함께, 사랑하는 우리 가평』 일시_2011년 1월 15일(토) _ 1월 30일(일) 장소_자라섬 내 드라마 아이리스 세트장 옥외 참여_가평초등학교 3학년 두레반(담임_조태화 선생님) 합동 작품 만들기 특별전시 2 『장소, 새로운 궤적을 만들다.』 기간_2011년 1월 14일(금) _ 1월 28일(일) 장소_가평군청 민원실 참여작가_김순임, 오순미 내용_관공서의 민원실은 민원서류 발급을 위해 대기하는 곳이다. 간혹 군정을 홍보하는 영상물이 나오기도 하지만, 그 자체에서 정보 이외의 것을 기대하기란 어렵다. 바깥미술전 30주년을 맞아 특별전시의 일환으로 실내전을 추진했다. 장소를 늘 새롭게 기워내는 김순임의 영상작업과 의미가 풍부한 유리 작업을 하는 오순미의 2인전. 그들이 만들어내고 빚어내는 궤적이 공공의 장소에서 어떤 결과를 만들어낼 수 있을까.

부대행사 및 공공미술 프로그램 가평 초등학교 공공미술 프로젝트 일시_2010년 12월 4일 오전, 대상_가평초등학교 3학년 두레반 학생 조각보 제작(자연 친화, 자연과 인간의 상생 주제) 설치 현장 미술체험교육 프로그램 운영('빙글빙글 그리고 무럭무럭') 진행: 신나라(에듀케이터) 기간_2011년 1월 13일~1월 30일 대상_가평지역 어린이집 및 유아동 친환경 가방 만들기(한정 수량) 작가와의 대화 시간 수시 마련 자원봉사자를 위한 현대미술 강의 일시_2011년 1월 13일(수) 오후 2시 장소_가평읍사무소 회의실 대상_가평 청정의제 21회원 및 2011 자라섬 국제 바깥미술전 자원봉사자 강의 및 진행_조현정(2011 바깥미술전 책임 큐레이터) 개막식_사물놀이

좌담회_ 바깥미술회 30주년의 의미 일시_2011년 1월 29일(수) 오후 2시 장소_가평읍사무소 회의실 주제토론_김종길, 고충환, 김경서 등의 비평가

Vol.20110117b | 새 움트다-2011 자라섬 국제바깥미술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