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nstrum

이승애展 / LEESEUNGAE / 李昇愛 / drawing   2011_0217 ▶︎ 2011_0310 / 일,월요일 휴관

이승애_1979_종이에 연필_244×305cm_2010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81212d | 이승애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217_목요일_06:00pm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뉴욕 DOOSAN Gallery New York 533 West 25th Street, New York, NY 10001 Tel. +1.212.242.6343 / 6484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뉴욕에서는 2월 17일부터 3월 10일까지 이승애의 개인전『The Monstrum 』을 개최한다. 이 전시는 작가의 첫 미국 데뷔전으로 대형 연필 드로잉 및 표본함 속의 미이라 시리즈가 동시에 선보일 예정이다.

이승애_Absolute courage_종이에 연필_203×163cm_2010

이승애는 실존하지 않는 가상의 괴물들을 만들고 그들의 독특한 생활방식과 생존전략을 종이 위에 연필로 그린 작품을 선보여 왔다. 작가로부터 생명을 부여 받은 괴물들은 각각의 독특한 탄생비화 및 생존방식을 가지고 있다. 이들은 공포의 대상이나 흉측한 모습이 아닌 매혹적인 존재로, 그리고 마치 인간사의 단면을 보여주는 은유적 매개체로서 관객들과 소통한다.

이승애_Wonderwall_종이에 연필_101.6×81.3cm_2010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작품들은 이승애가 전작에서 보여주었던 비현실적이고 위협적으로 보이던 생명체가 아닌 현실에 한 걸음 가까워진 존재들이다. 시각적으로 과장된 이들의 형상은 때로는 시간을 역행한 모순된 자연법칙 안에서, 혹은 사물을 통한 자신의 형상화로 존재를 부각시킨다. 이 무명의 생명체들은 현실에 존재하는 동물이나 생물들의 자기방어를 위한 전시행동처럼 스스로를 위협으로부터 보호하고 실재보다 강하게 보이기 위한 자연스러운 행위를 작가를 대신해서 하고 있다. 냉혹하고 미래를 알 수 없는 불확실한 세상에 맞서줄 것만 같은 이 상상의 생명체들은 작가에게는 마치 수호신과 같이 든든한 존재들인 것이다.

이승애_Phantom pain_종이에 연필_244×102cm_2011

반면 미이라 시리즈에서 이승애는 자신을 위해 존재했었던 이 무명의 존재들이 오랜 시간이 지난 뒤 주검으로 발견된 것을 표본박스 안에 박제화 한다. 자신의 역할을 다하고 명이 다한 이들을 제때에 발견하지 못한 작가는 이들의 불행한 운명에 대한 연민과 죄책감으로 이들의 사후를 기리고 경의를 표하는 작품을 만든 것이다. ■ 두산갤러리 뉴욕

이승애_High and Dry I_pencil on paper mounted in insect box_46×30cm_2009
이승애_Personality, Page 145_pencil on paper mounted in insect box_30×46cm_2009

DOOSAN Gallery New York is pleased to announce The Monstrum, the US debut exhibition of Korean-born artist Seung Ae Lee. This exhibition comprises of two sets of Lee's drawings: large-scale pencil drawings and her Mummy series, drawings that are meticulously mounted in twelve insect boxes. ● Lee is known for her large scale works in pencil on paper, which delicately portray mysterious unknown creatures that she calls "monsters." Lee has created these monsters since 2005. While in the beginning they appeared more threatening, their forms have gradually evolved, becoming less frightening and more approachable and attractive. The artist gives each monster a specific lifestyle, history, and survival strategy. The monsters are a manifestation of the inner conflicts that she encounters in her everyday life. Whether trivial or significant, these conflicts constantly torment her. They can be normally treated as vice, yet Lee embraces these inevitable inner struggles by perceiving them helpful. She believes she will overcome them in the end and sees them as critical aspects that assist her survival. ● The title of the exhibition, The Monstrum, suggests that the fantasy Lee creates is representative of malfunctioned nature that disrupts order but is eerily close to reality. The unknown creatures that represent her inner conflicts and ambivalence seem to make the acquaintance of other familiar creatures of nature, or reality, and appear to be fragile and vulnerable as they make compromises. Lee's relationship with the creatures remains complex and is not easily resolved. Lee's Mummy series is her homage to these creatures. Found after having lived their entire lives contributing to Lee's life but also having been forgotten and abandoned, they are now carefully preserved and mounted in insect boxes. The smaller creatures reflect minor conflicts that have surely affected the artist in every way, perhaps without her noticing. Her own guilt and negligence of the monsters' death soaked into her being, and the process of making this series has become her symbolic salvation. ■ DOOSAN Gallery New York

Vol.20110217b | 이승애展 / LEESEUNGAE / 李昇愛 / draw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