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시를 스케치하다

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기획展   2011_0225 ▶ 2011_0424 / 월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Ⅰ. 도시 풍경 / 권순철_김인승_김태_박노수_박석환_박영선_손영락 앙드레 코타보_오승우_이억영_전상수_조평휘_최덕휴 Ⅱ. 영상 도시 / 박준범_정소연 Ⅲ. 상상 도시 / 강은구_김수영_김홍식_마리 세스터_박현두_신제남_유인수 이부록_이상국_이예린_이진혁_이흥덕_임승천_장용근_정혜경_조재만_최울가_홍성도

주최_서울시립미술관

관람시간 / 10:00am~08:00pm / 토,일,공휴일_10: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NAM SEOUL ANNEX BUILDING OF THE SEOUL MUSEUM OF ART 서울 관악구 남부순환로 2082(남현동 1059-13번지) Tel. +82.2.598.6247 www.seoulmoa.org

『도시를 스케치하다-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기획』展 ● 서울시립미술관(관장 유희영)은 동시대 현대미술의 다양한 흐름을 보여주는 소장품들을 엄선하여 『소장품기획』展을 개최한다. 오늘날 대다수의 사람들이 도시에서 살고 있고 도시는 현대사회와 분리될 수 없는 불가분의 관계에 있다. 산업화 이후 급격하게 성장하게 된 오늘날의 도시는 그 다양한 지리적, 기능적 특성만큼이나 이질적인 인간관계에 의해서 복잡한 도시성을 지닌다. 이런 맥락에서 도시화의 문제는 도시에서 살아가는 작가를 매개로 하여 다채로운 소재의 작품으로 형상화된다. ● 이번 전시에서 지리적으로는 서울, 인천, 속초, 부산, 통영 등의 국내 공간 그리고 파리, 톨레도, 뉴욕, 샌프란시스코 등의 국외공간, 지형적으로는 건물, 거리, 산, 강, 바다, 상상의 공간 등을 배경으로 한다. 국내외의 다양한 공간과 소재를 대상으로 33명의 작가들이 그린 양화, 한국화, 미디어아트, 조각, 설치, 판화, 사진 작품 41점을 『도시 풍경』, 『영상 도시』, 『상상 도시』라는 3개의 섹션으로 나누어 작가가 스케치한 도시 이미지를 조명해 본다. ● 아울러 전시회와 연계하여 작가와 관람객이 만나 작품세계에 대해 질의 응답하는 『작가와의 대화』를 운영하여 미술관, 작가, 관람객이 상호 소통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한다. 또한 시민 모두를 대상으로 자녀와 함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도 진행한다.

김태_속초항의 일출_캔버스에 유채_95.5×161cm_1988
최덕휴_세느강변_캔버스에 유화_80×100cm_1975

1. 도시 풍경 ● 섹션1에서는 서울의 도심과 한강, 산을 배경으로 한 풍경을 양화와 한국화로 담아낸다. 예술의 도시 파리의 샹제리제와 세느강변, 스페인의 고도이자 관광지인 톨레도의 해외풍경을 선보인다. 붉게 타오르는 속초항의 일출, 남쪽 바다 부산항과 통영항의 아름다운 풍경을 감상할 수 있다.

박준범_Making an Apartment_디지털 비디오, DVD_00:03:00_2005

2. 영상 도시 ● 섹션2에서는 도시를 배경으로 한 미디어아트를 선보인다. 거대한 작가의 손이 주차장의 자동차와 사람을 움직이는 듯한 장면 그리고 아파트단지에서 조망권을 이유로 층수가 낮게 설정된 아파트에 거대한 손이 새로운 이미지를 쌓아 높이는 장면을 통하여, 우리의 일상에서 보이지 않는 권력의 물리적 지배력을 암시적으로 재현한다.

마리세스터_노출 Exposure_디지털 C 프린트_85.7×205cm_2008
박현두_Goodbye stranger Ⅱ #07_크로모제닉 프린트_139×183cm_2007
최울가_[XP sries] My image in New York_캔버스에 유채_163×112cm_2008
이흥덕_카페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29×162cm_1987

3. 상상 도시 ● 섹션3에서는 공상, 허무, 해체, 반성의 시선으로 그린 도시를 조명한다. 뱃머리가 3개인 현대판 노아의 방주를 타고 남태평양의 무인도로 떠나는 가상이야기를 통해, 인간의 욕망과 사회적 모순을 드러낸다. 그리고 파리 오를리공항에서 X-레이로 촬영되어 내부 물품의 미세한 부분까지 들여다보이는 트럭 이미지가 겉으로는 아름답게 보이지만, 개인소유 차량이라는 사적 공간이 X-레이라는 기술에 의해 감시를 받고 있는 폭력성을 암시한다. 또한 1980년대 어지러운 정치상황에서 소시민들의 생활상과 현실을 카페라는 공간 속에 모아놓고, 그 현장을 상징적으로 펼쳐 보인 작품이 전시된다. ■ 서울시립미술관 남서울분관

Vol.20110225g | 도시를 스케치하다-서울시립미술관 소장품기획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