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학 회고전

김종학展 / KIMCHONGHAK / 金宗學 / painting   2011_0329 ▶︎ 2011_0626 / 월요일 휴관

김종학_흰 산 White Mountain_캔버스에 유채_130×162cm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0522a | 김종학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328_월요일_05:00pm

후원 / 네이버

큐레이터와의 대화 2011_0408_금요일_03:00pm 2011_0513_금요일_03:00pm

좌담회 - 김종학과 친구들 (김종학, 송영방, 김봉태, 윤명로, 김형국) 2011_0415_금요일_03:00pm / 소강당 및 제2전시실

작가론 특강 - 김종학을 말하다 이태호(명지대 교수) "한국의 전통색과 김종학의 채색화" 외 2인 2011_0511_수요일_03:00pm / 소강당 및 제2전시실

전시설명회 평일 오후 2, 4시 / 주말 오후 2, 4, 6시

수화 전시설명회 전시기간 중 매주 화요일 (예약제 운영) 청각, 언어장애인 및 지체장애인 (1회 20여명) 예약문의 : 교육문화팀 이은수 02-2188-6226

관람료 / 일반인 3,000원(단체 2,400원) / 청소년 1,500원(단체 1,2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_10:00am~09:00pm / 월요일 휴관

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산58-1번지 제2전시실 Tel. +82.2.2188.6000 www.moca.go.kr

국립현대미술관(관장 배순훈)은 2011년을 여는 첫 전시로 『김종학』전을 개최한다. 3월 29일부터 6월 26일까지 과천본관(제2전시실)에서 계속되는 이번 전시는 '설악산의 화가'로 유명한 김종학의 50여년의 화업을 조망하는 대규모 회고전이다. 해방 후 우리나라에 현대미술의 도입과 정착이 이루어지던 시기, 김종학은 화단의 추상회화 열풍 속에서 나와 설악산에 칩거하며 삼십년 동안 묵묵히 구상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이번 회고전을 위해 1950년대 후반의 과도기적 실험작부터 설악산 시대가 시작되는 1970년대 말 이후 최근까지의 대표작 90여점이 엄선되었다.

김종학_겨울 바다 Winter Sea_캔버스에 유채_117.4×258.5cm_2006

고갱에게 타히티, 앤젤 아담스에게 요세미티가 있었다면 김종학에게는 설악이 있었다. 그의 설악산 시대는 1979년부터 시작되었다. 김종학이 설악산으로 들어간 것은 자연으로의 회귀라기보다는 새로운 "화두를 찾아 나선 길"이었다. 전위적인 실험정신과 추상의 논리를 버리고 그가 선택한 것은 뜻밖에도 꽃과 풀, 산과 달, 바람과 물이었다. 그의 작품 속에서는 자연의 원초적 생명력과 작가의 힘찬 기운이 투쟁을 벌이고 있다. 나약하고 여성적인 꽃이지만 김종학이 붓을 휘두르면 울긋불긋한 꽃으로 뒤덮인 만화방석(滿花方席)도 선이 굵은 남성적 풍경으로 변모한다. 이번 전시를 기획한 이순령 학예연구사는 "작가가 추구하는 기운생동의 세계이자, 남성적 호쾌함이 넘치는 신명(神明)의 세계"에 주목하였다고 말했다. 한편 속도감 넘치고 대담한 원색의 붓질로 자연의 강렬한 리얼리티를 포착하는 자신의 작업을 두고 김종학은 "추상에 기초를 둔 새로운 구상" 회화라고 정의한다.

김종학_박꽃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45×89cm_2006 / 개인 소장
김종학_No.7(파라다이스)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50×540cm_2006

김종학의 풍경화는 설악산이라는 지리적 공간에 국한되지 않고, 우리나라의 산하, 넓게는 보편적인 자연의 모습을 담고 있다. 꽃, 풀, 새, 나비 등 작품의 소재는 캔버스 안에서 총체적으로 융화되면서 거대한 자연의 노래를, 그 농밀(濃密)한 기운을 뿜어낸다. 자연을 벗 삼아 삶을 예찬하는 작가 김종학의 풍경은 그가 두 발 굳게 디디며 살고 있는 '땅의 정신'과 자연에 대한 송가이다. 그 호방한 기개와 터질듯한 원초적 생명력은 삭막한 회색도시를 배회하는 현대인들에게 감동을 주는 자연의 치유력을 발휘할 것이다. 그리고 새로움의 충격이라는 말초적 자극에 중독되어 방향을 잃어버린 현대미술에 회화 본연의 힘을 제시할 것이다.

김종학_여름 냇가 Summer Stream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197×256cm_2005 / 국립민속박물관 소장

이번 전시는 모노크롬 추상 미학의 극단에 서서 한국현대미술의 또 다른 맥락을 일관되게 제시한 김종학의 작품세계의 진면목을 발굴, 정리하여 우리시대의 대표적 작가로서 위상을 재정립하고자 기획되었다. 앞으로도 국립현대미술관은 선구적 작가들을 집중 조명하는 전시를 지속적으로 기획하여 한국현대미술사의 구축에 이바지하고자 한다. ■ 국립현대미술관

김종학_설악의 여름 Mt. Seorak in Summer_캔버스에 아크릴채색_220×250cm_1998 / 개인 소장

설악산에 돌아와 아무도 없는 텅 빈 집에서 밤마다 별을 쳐다보고 달을 보고... 설악산의 밤은 왜 그다지도 낮게 떠서 빛나고 있었던지 하여간 열심히 밤하늘을 보며 백 장의 좋은 그림 남기고 죽자. 그때까지 억지라도 살자며 입술을 깨물고 그림을 그린 것이 오늘날 나비, 꽃 그림들이 나오게 되었단다. 낮에는 그 넓은 벌판을 헤매며 열심히 꽃과 나비를 봤단다. 거기서 아빠는 많은 것을 알아내려고 애썼고 거기서 아빠는 대학 졸업해 20년 막혀 괴로워했던 그림의 방향도 전환점을 찾아냈다. (딸에게 보낸 편지에서, 1987년 1월 7일) ● 1979년 나는 설악산으로 도망갔다. 가정도 떠나고 싶었고 화단으로부터도 떠나고 싶었다. … 한번밖에 살지 못하는 유한한 존재인 사람으로 태어난 나는 내 마음대로 살아가고 또 내 마음대로 그리고 싶었다. 그리고 정말 고독하고 싶어 설악산에 와 자연과 같이 살고 있다. 봄, 여름, 가을, 겨울을 산과 같이 지내며, 봄에는 봄, 여름에는 여름, 가을에는 가을, 겨울에는 겨울을 그리고 있다. (1994년 4월) ● 그림 그리기란 사람이 자유롭고자 함인데 지금까지 이념의 노예가 되었던 것은 말도 안된다. 눈 앞에 펼쳐진 아름다운 자연을 그리는 것이야말로 화가의 숙명적 책임이다. ● 아빠가 그리는 꽃은 실은 사실적으로 피는 꽃이 아니라 화면 위에서 다시 구조적으로 피어나는 꽃이지. 추상부터 시작해서 다시 구상으로 왔지만, 추상에 기초를 둔 새로운 구상이지… 아빠 견해론 현대미술은 출발은 좋았지만 너무 새로운 것, 충격적인 것을 찾다가 방향을 잃어버린 매력을 잃어버린 경향이 있어. 미술은 큰 길이야. (딸에게 보낸 편지에서, 1991년 4월 15일) ■ 김종학

Vol.20110325f | 김종학展 / KIMCHONGHAK / 金宗學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