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와나의 몸짓들

소민희展 / SOMINHEE / 蘇敏姬 / painting   2011_0707 ▶︎ 2011_0717

소민희_몸짓11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53×53cm_2011

초대일시 / 2011_0707_목요일_06:00pm

주관 / 갤러리 팔레 드 서울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팔레 드 서울 gallery palais de seoul 서울 종로구 통의동 6번지 Tel. +82.2.730.7707 www.palaisdeseoul.net

동양의 오랜 생각들에 의하면 우리는 모두 무(無)로부터 왔다고 한다. 인간 존재의 시작과 근원이 그러하듯이, 우리의 삶 또한 대부분은 예측할 수 없으며, 비현실적면이 많다.

소민희_몸짓6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41×32cm_2011
소민희_몸짓들3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73×91cm_2011
소민희_몸짓17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41×32cm_2011

한치 앞을 알 수 없어 불안하고 먹먹한 우리의 삶과 영혼이 좀 더 편안해지기 위한 길은 '우주를 관망하는 커다란 힘' 앞에 자신을 내려놓는 것이다. 여기서 '내려 놓는다' 는 것은, 허무하고 무기력한 상태로 내버려두는 것이 아니다. 두려워하지 않고 걱정하지 않으며, 부끄러움 없이, 진실 되고 진정한 하루를 보내는 것이다. 모두에게 평등하게 주어진 하루하루를 아낌없이 만끽하는 것이다.

소민희_몸짓들4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130×194cm_2011
소민희_몸짓20_광목에 아크릴채색, 흑연_72.5×72.5cm_2011

작가에게 있어서 작업과 삶은 '성찰하며 비우는 과정'의 의미를 갖는다. 궁극적으로는 '내 안의 나는 없다' 는 것을 인정하고, 결국에는 나는 모든 세상과 연결되어 있음을 온몸으로 깨닫게 되기를 바란다. 작품 속 배경처럼 말이다. ● 다만 우리가 알 수 있는 건, 지금 이 순간 '너와 내가 함께 있다는 것' 이다. ■ 소민희

Vol.20110707h | 소민희展 / SOMINHEE / 蘇敏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