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Playground Project-1

정희두_최지선展   2011_0713 ▶ 2011_0719

초대일시 / 2011_0713_수요일_06:00pm

기획 / 플레이그라운드 프로젝트 playground project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룩스 GALLERY LUX 서울 종로구 관훈동 185번지 인덕빌딩 3층 Tel. +82.2.720.8488 www.gallerylux.net

두개의 공간과 시선 ● 'Playground'는 두 작가가 소통하고 공유하고 있는 작업공간의 명칭이기도 하며 이 전시는 앞으로 작업에 뜻이 있는 신진작가들이 주체가 되어 각각 다른 자신들의 주제로 개인 작업을 발표함으로써 사진으로 대중들과 소통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고자 한다. 이들은 『The Playground Project』라는 프로젝트 형식으로 전시를 매년 1회 진행할 예정이며 올해 그 첫 발을 내딛는다. 이번 전시는 홍익대학교 산업미술대학원에서 사진을 전공하고 있는 두 작가의 감수성이 담긴 작업들로 그 간의 작업에 대한 솔직 담백한 결과물이다. 또한 사진이라는 매체를 통해 그들의 무의식적 경험과 사고에 담겨있으나 표현하기 어려웠던 자신들의 소소하고 아련한 이야기들을 작품을 통해 보여준다.

정희두_Convenience store #05-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정희두 Jung Heedoo 「Resonance of memories : Convenience store」 ● 사진 속에 그려진 낯선 풍경은 흑백의 대비와 명료한 구성으로 작가가 추억하는 내용을 전이하는 고리가 된다. 그는 깊은 새벽 우리 주위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한강의 편의점을 초현실적이고 몽환적인 시선으로 포착했다. 자신과 타인에 대한 기억의 흔적을 담아내는 그의 작업은 야간에 장노출을 사용하여 편의점 내부공간과 주위의 공간들을 신비스럽게 표현한다. 그는 어쩌면 너무 익숙하고 당연한 것이라 무심코 지나칠 수 있는 피사체들이 존재감을 드러낼 수 있도록 그것들이 가진 화려한 불빛을 사진 속에 담아내었다. 그래서인지 한강의 편의점이라는 소재는 우리에게 친숙한 공간이지만 어딘가 낯설고 새롭게 보이기도 한다. 그는 자신의 기억이 내재된 주관적인 공간을 의도적으로 심리적 거리감을 두고 촬영하여 보는 이로 하여금 눈에 띄지 않았던 상황들을 읽히게끔 한다. 깔끔하게 정돈된 화면구성은 가벼운 일상의 기억들을 시적으로 환원시킨다. 추억을 더듬어가는 일기처럼 본인의 경험과 가까운 소재를 가지고 시작되어진 그의 사진은 환상적으로 눈앞에 펼쳐지는 공간 안에서 어떠한 일들이 일어날 것만 같은 호기심들을 불러일으킨다.

최지선_Phobia #03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7×100cm_2011

최지선 Choi Jisun 「Phobia」 ● 공포증 [ phobia , 恐怖症 ] 이란 거의 해가 없는 것으로 알고 있으면서도 공포에 묶여 버리는 신경증의 일종으로 강박감성의 하나이며 무엇에 놀라는가에 따라 광장공포, 대인공포, 불결공포, 고소공포, 폐쇄공포 등으로 명명하고 있다. 최지선은 이러한 소재들을 섬세하게 다루어 세련된 자신만의 스타일로 표현해내었다. 작가는 인간이 가질 수 있는 외부의 공포와 불안으로부터 자신을 보호하고자 하는 심리적인 상태에 대해 표현한다. 우리가 일상에서 가지는 걱정과 불안은 사회와 인간관계 속에서 외면되거나 감추어진다. 너와 나 우리라는 관계 속에서 형성되는 억압된 다양한 심리는 여러 가지 형태로 우리의 무의식 속에 자리 잡고 있다. 하지만 이러한 관계 속에서 느끼는 두려움과 불안을 나만의 공간에서 홀로 마주해야한다면 어떤 느낌일까, 그는 사진 속세계를 통하여 외부로부터 자신을 지키고자 하는 연약한 방어기제를 나타낸다. 본인의 예민한 감성에서 비롯되었다는 그의 사진은 사방이 온통 하얗게 칠해져있으며 또 숨 막힐 정도로 촘촘히 채워져 있다. 이러한 방법은 공포증에 대한 직접적인 연출을 통해 공포로부터의 갈등을 대리해소 하려는 것처럼 보인다. 이는 공포에 대한 이야기를 사진 속에 직접적으로 끌어들임으로써 공포를 치유하는 일종의 동종요법이라고도 할 수 있겠다. 누구나 경험했을 법한 이러한 감정은 그 외부의 공포와 불안으로부터 자신을 지키고자 하는 본능이며 작가는 이 원초적 경험을 사진으로 서사화 하고 있다. 또한 타자와의 관계에 대한 괴리로 인해 밖으로 표출되지 못했던 작가의 욕망을 직접적인 방식으로 드러낸다. ● 프로젝트의 전체 타이틀인 '두개의 공간과 시선'이 의미하는 바와 같이 두 작가는 각기 다른 시선과 경험 속에서 표현되어진 새로운 공간과 관련한 작업들을 선보인다. 그러나 이 두 신진작가들이 공간을 대하는 태도는 그들의 사진작업 방식의 차이만큼이나 상이하다. 그들은 표현하고자 하는 대상에 대해 담담하고 무심하게 또는 집요하고 적극적으로 연출하기도 하며 자신만의 방법론으로 프레임을 채워나간다. ● 이번 『The Playground Project-1』展은 '사진'이라는 시각언어를 통하여 작가들 본인의 예술적 감수성을 표현하고자 하는 노력의 결과로 첫 시발점이 되는 전시이다. 진솔한 마음으로 사물을 대하고 새로운 무언가를 창조하고자 하는 열정을 가진 두 작가는 앞으로도 작업에 대한 진지한 태도로 끊임없이 새롭게 도전하여 각자의 개성 있는 시각을 보여주고자 노력할 것이다. ■ 박혜림

정희두_Convenience store #03-2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정희두_Convenience store #03-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정희두_Convenience store #06-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정희두_Convenience store #01-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정희두_Convenience store #23-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66.5×100cm_2011

Resonance of memories : Convenience store ● 누구나 자신의 기억 속에 깊이 자리 잡은 기억이나 추억이 있다. 아름다운 기억이든 슬픈 기억이든... ● 나에게 사진속의 그 곳은 나 자신과 타인들이 기억을 공유하는 공간이다. 그 안에서는 무수히 많은 기억의 흔적들이 혼재해 있으며 서로 공명resonance하고 있다. ● 「Resonance of memories」 시리즈 중 첫 번째 작업인 「Convenience store」 는 겉으로 보기에는 단순히 한강공원에 있는 편의점의 야경사진으로 보일수도 있다. 이 작업은 그 기억들을 간직하고 있는 편의점 이라는 대상에게 주는 고마움의 '선물' 이다. 선물은 받는 사람이 기분 좋고 행복해야 하며, 또한 예쁘고 아름다워야 한다. 나의 편의점 기념사진 혹은 프로필 사진은 그러한 마음으로 만들어 졌다. ● 긴 시간의 노출을 사용하여 편의점 내부를 환상적인 공간으로 표현하였으며 백색의 지워진 공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일들을 관객이 상상해볼 수 있도록 구성하였다. 관객들에게 친숙한 한강이라는 공간을 새로운 이미지로 표현하여 사진 속 공간에 대한 궁금증과 호기심이 생기길 기대해 본다. ■ 정희두

최지선_Phobia #01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100cm_2011
최지선_Phobia #02_아카이벌 피그먼트 프린트_100×100cm_2011

phobia ● 인간은 누구나 일상에서 작은 걱정과 불안을 가지고 살아간다. 이 사소한 두려움들은 사회와 관계 속에서 잊혀 지기도 하고 애써 외면하거나 또는 감추어지기도 한다. 하지만 이 대수롭지 않은 불안들을 혼자만의 공간에서 마주한다면 어떨까. ● 혼자라는 것, 나만의 공간에서 혼자 산다는 것은 타인을 의식해 나를 꾸미거나 과장된 행동을 할 필요가 없는 편안함을 가지지만 그 편안함으로 인해 나의 내면과 정면으로 마주해야 하는 -숨을 곳도 도망갈 곳도 없이 나 자신과 맞닥뜨려야 하는 두려운 일이기도 하다. ● 작업은 나의 예민함에서 시작되었다. 시간을 두고 차곡차곡 채워져 내 불안을 여과 없이 드러내는 나의 공간을 통해 이 시대를 살아가는 사람들의 공포에 관심을 가지게 되었다. 공간은 그 장소의 정체성을 말해준다. 실생활 크기의 연극적인 공간 연출을 통해 누구나 한번쯤은 느껴보았을 인간의 불안한 심리와 강박적 정체성을 경험하기를 바란다. ■ 최지선

Vol.20110714a | The Playground Project-1-정희두_최지선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