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방구앞에서

이상홍展 / LEESANGHONG / 李尙鴻 / installation   2011_0728 ▶︎ 2011_0831 / 일,월요일 휴관

이상홍_안녕하세요_색종이_가변크기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207b | 이상홍展으로 갑니다.

전시 설명회 / 2011_0728_목요일_04:00pm

2011 신미술관 신인작가 지원전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주최 / 신미술관

2011 신미술관 여름방학 체험교실 『안녕하세요 마그리트씨』 2011_0803 ▶︎ 2011_0827 매주 수-토 03:00pm-05:00pm_신미술관 교육실 『홍홍문방구』운영 / 2011_0728 ▶︎ 2011_0831_신미술관 1층 전시실

관람료 / 일반(대학생포함)_1000원 / 학생(유,초,중,고)_5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신미술관 SHIN MUSEUM OF ART 충북 청주시 흥덕구 사직동 556-2번지 Tel. +82.43.264.5545 www.shinmuseum.org

언제부터인지정확하게알수는없으나 / 꽤오래전부터문방구갈일이없어졌다 / 문방구를대신하는 / 인터넷이나대형할인매장또는세련된디자인숍이손쉽고편리하며저렴하기에말이다 / 갈일이없어졌음에도불구하고아직골목과골목이만나는길에남아있는문방구앞에서 / 발길이한참머물게된다 / 기억의속도보다도빠르게사라져버리고변해가는세상속에서 / 낡아변색되고부서진문방구간판을달고아직까지그자리를지키고있는문방구 / 그안으로들어가본다

이상홍_문방구앞에서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1
이상홍_문방구앞에서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0~11

그림만들기 / 지구는둥글다 / 둥근지구의한지점을시작으로일직선으로곧게파고들어가면 / 지구반대편에도착할수있다 / 여기서두가지문제가중요한데 / 하나는어느지점을시작점으로할것인지를결정하는문제이고 / 또하나는파고들어가는동안무엇에집중할것인가이다 / 이두가지문제를잘책임지는일이 / 나의그림만들기이다

이상홍_문방구앞에서_지우개_가변설치_2011
이상홍_문방구앞에서_혼합재료_가변설치_2011
이상홍_내가뺏은파란색종이_색종이_17×17cm_2011

당시 문방구에선 여러장 한묶음에 50원 100원 200원하는 세종류의 색종이를 판매하였다. 단면에만 색이들어간 100원짜리색종이가 일반형이라면 양면에 빳빳하게 색이 얹어진 200원짜리는 고급형이었고 100원짜리에 비해 크기가 작은 50원짜리는 전반적으로 칙칙한 색을 가지고 있었다. 색종이 준비물이 있는 날이면 어김없이 반 아이들의 조금씩 다르고다른 파란색종이를 한장씩 두장씩 뺏거나얻거나했던 기억이 난다. ■ 이상홍

이상홍_내가오른손에시계를차게된이유_드로잉_가변크기_2011

문방구 앞에서展은 2011신인작가전에 참여한 10인의 작가 중 1명의 작가로 최종 선정된 이상홍 작가의 개인전이다. 신미술관의 전시지원으로 8월 한달 동안 신관 1층 전시실에서 전시가 진행되며, 이상홍 작가의 오브제과 설치작품을 통해 그가 풀어내는 다양한 생각과 감각을 제시하고자 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우리 일상에서 흔히 접할 수 있는 곳인 문방구에 대한 작가 개인적 경험과 단상들을 빛, 소리, 움직임이 포함된 오브제 설치 방식으로 시각화하고, 작품에 대한 타자의 개입을 열어놓고 주제에 대한 물음을 관람객과 함께하고자 한다. 이와 더불어 해마다 방학기간에 열리는 신미술관 ‘여름방학 체험교실’과 연계하여 작가의 전시주제와 부합한 체험교실을 진행한다. 이번 체험교실은 기존의 아동위주의 수업에서 벗어나 다양한 연령과 직업을 가진 팀을 모집하며, 작가가 직접 전시기간동안 각 연령계층에 맞게 체험교실을 진행한다. 또한 미술관과 체험대상의 적극적인 네트워크를 위해 단기간 미술관을 점거하는 1인 레지던스가 함께 진행된다. 이는 정식으로 운영하는 미술관 레지던스가 아닌 일시적인 프로젝트로, 기존미술관의 틀에 벗어나 작가가 상주하며 전시를 진행하는 동시에 작품을 완성하는 과정을 개인전의 일부로 제시한다. 이는 일회적 전시의 성격에서 벗어나 적극적인 행동과 사고로 작가 자신과 더불어 미술관, 관람객, 작품이 함께 상호소통 하고자한다. ■ 신미술관

Vol.20110728c | 이상홍展 / LEESANGHONG / 李尙鴻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