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한-아세안 멀티미디어 공모전-전시 & 세미나

『FUTURE IMAGE』   2011_0728 ▶ 2011_0814

조규성_#1(Bubble Series)_사진_2008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2011 한-아세안 멀티미디어 공모전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728_목요일_06:00pm

참여작가 안성석 AHN Sungseok (Korea)_Agung Nugroho Widhi (Indonesia) Chanathip Keawsuk (Thailand)_Febian Nurrahman Saktinegara (Indonesia) Geric Cruz (Philippines)_Haris Abadi (Malaysia) Hassnal Adam Raasalhague Sulaiman (Brunei Darussalam) Hoeng Keomakara (Cambodia)_조규성 Kyusung Jo (Korea) Linh Duong (Vietnam)_Nassier Nash Anggahan (Philippines) Poe Sandar Lin (Myanmar)_Saratool Pongpramoon (Thailand) 주선희 Sun-hee, Joo (Korea)_Tammy David (Philippines) Team - Febian Nurrahman Saktinegara_Arie Naftali Hawu Hede (Indonesia) Team - Nguyen Nghiep Truong_Nguyen Tuong Van (Vietnam) Thanavorakit Kounthawatphinyo (Lao PDR)_Willis Turner Henry (Indonesia) Wu Siyi (Singapore)

주최 / 한-아세안센터 후원 / 대안공간루프_비쥬얼아트센터 보다_아세안 (동남아시아국가연합) 아세안문화정보위원회_아세안대학네트워크_팔레 드 서울_홍익대학교 협찬 / 드림액자 기획 / 서진석

관람시간 / 10:00am~07:00pm

갤러리 팔레 드 서울 gallery palais de seoul 서울 종로구 통의동 6번지 Tel. +82.2.730.7707 www.palaisdeseoul.net

국제기구 한-아세안센터에서는 한국과 아세안 회원국의 만 30세 이하 청년작가를 대상으로 2011년 한-아세안 멀티미디어 공모전을 개최합니다. 올해로 3회를 맞는 본 공모전은 사진∙영상 등 멀티미디어를 통하여 한국과 아세안 청년들 간 상호이해를 넓히고 뉴미디어를 매개로 실력을 겨루는 역동적인 교류확대를 위해 기획되었습니다. 공모전 주제인 'FUTURE IMAGE'는 과거와 현재가 아닌 현재와 미래의 아세안 지역의 새로운 이미지를 정립하고 글로컬 시대의 새로운 예술, 문화 정체성을 제시하고자 하는 의미를 가지고 있습니다. 21세기 디지털 시대의 주변이 아닌 또 다른 중심으로 아세안 예술의 이미지를 추구함으로서 이번 공모전은 과거의 아세안 국가들이 가지고 있던 정형화된 이미지를 넘어선 아시아 젊은 크리에이터 간의 교류의 장이 될 것입니다.

주선희_Hide&Seek_디지털 프린트_2009~2010
Chanathip Keawsuk_Portrait of the Barber Shop_42×29.7cm_2011

1980년대 이후, 확산되어온 글로벌리즘은 결국 서구 중심주의에서 벗어나지 못했으며, 다양한 문화와 사상을 포섭하지 못한 채 불균형한 양상으로 흘러갔습니다. 이에 대한 대안으로 등장한 것이 '글로컬리즘'으로 21세기 주요 화두로 떠오른 글로컬리즘은 '다양성'을 인정하면서 균형 있는 '세계화'를 지향하는, '지역'과 '세계'가 융합되는 현실적인 방안을 모색하는 것이었습니다. 하지만 경제적인 면이 부각되는 현 시점에서 '한국', '중국', '일본'을 중심으로 한 일련의 구조가 다시금 형성되었으며, 이는 또 다른 '불균형'을 만들어냈습니다.

Geric Cruz_Where I End and You Begin_사진_2008~2011
Agung Nugroho Widhi_Eko Suranto(from the workers series)_사진_2009

이번 행사는 한국, 중국, 일본, 인도의 예술교류에서 벗어나 새롭게 부상하고 있는 아세안 10개국의 시각예술 기획자와 작가가 참여하는 미디어아트 공모전 'Future Image'로 진행될 예정입니다. 이 전시는 21세기 디지털 시대에서 주변이 아닌 또 다른 중심이 되는 아세안 예술의 이미지를 추구함으로써 과거 아세안 국가들이 지니고 있던 정형화된 이미지를 넘어서는 양 지역 크리에이터 간의 교류의 장이 될 것입니다. 그 동안 아세안 미술은 지역적 ∙ 민족적 특성과 과거지향적인 이미지에 방점을 찍는 '오리엔탈리즘'이라는 도구로 분석되어온 경향이 있습니다. 하지만 이번 전시에서는 이를 극복하고, 현대미술 안에서 자리매김하고 있는 미래지향적인 이미지들을 제시하고자 하며 이는 동시대 아세안 미술의 진면목을 조명하는 계기로 작용할 것입니다. ■ 김지혜

Thanavorakit Kounthawatphinyo_Wheel of Life_사진_2011
Willis Turner Henry_CIMED 12_사진_2010~2011
Tammy David_Crown and Country_사진_2007~2011

ASEAN-KOREA CENTRE launches the 2011 ASEAN-Korea Multimedia Competition for young artist including university/graduate students of ASEAN and Korea. The Competition is organized to provide a channel of exchanges and to enhance mutual understanding between the young generation of ASEAN and Korea through new media. The theme, FUTURE IMAGE illustrates ASEAN's today and tomorrow's contemporary image and suggests a new conformity of its art and culture in this glocal society. It aims to be a cultural platform for the young communities of ASEAN and Korea to overcome the standardized image of ASEAN and to pursue a new and contemporary language of the art in ASEAN as the nexus of today's digital community. ● Globalism, which continued to spread across the world from the 1980s onwards, is often criticized for imbalances that spring from the failure to break free from Western-oriented perspectives and to encompass different cultures and ideas. This gave rise to an alternative called glocalism. Glocalism, the new buzz word of the 21st century, seeks to achieve balanced globalization that embraces diversity and to find effective ways to promote the prosperity of local communities. what we have to keep in mind is that inequality and imbalance are found not only in relationships between the West and the East; another dimension of imbalance was created from a system that centers on the three countries of Korea, China and Japan due to the heavy focus on economic growth. In short, we are going down the wrong path of reproducing the adverse effects of Western-led globalization since the emergence of neo-liberalism. It is time we set this on the right track. This event is an important step to bring stimulating changes to Asia's art scene overwhelmingly inclined toward Korea, China, Japan and India. The centerpiece of the event will be bringing together and artists from ten newly emerging ASEAN countries. It is designed to spotlight ASEAN art continuing to rise as another central pillar of the art world in today's digital era and to serve as a new forum for Korean artists to expand cultural exchanges with ASEAN artists striving to push the boundaries of ASEAN art. ASEAN art has long been considered to overtly promote Orientalism that emphasizes the regional and ethnic attributes and backward-looking images. This event aims to shed light upon the less known aspects of ASEAN art as a forward-looking contributor to the contemporary art world to counter fixed images of the past. It is expected to showcase the true colors of contemporary ASEAN art. ■ Jihye Kim

Wu Siyi_Transitional Landscape 6_아카이벌 잉크젯 프린트_29.7×21cm_2010
Hassnal Adam Raasalhague Sulaiman_This might be the last time_사진_2011

세미나 & 워크숍 21세기 아세안 미술의 현재와 미래에 대한 새로운 담론을 형성하고, 지속적이고 발전적인 국제 미술 네트워크를 구축하고자 한다. 기간: 2011년 7월 27일(수) ~ 2011년 7월 28일(목) 장소: 홍익대학교 조형관 (E동) 103호 사회: 서진석 (대안공간루프, 디렉터)

세미나 & 워크숍 일정 - 2011년 7월 27일 JULY 27th, 2011 13:00 - 13:20    개회사 Opening Speech 13:20 - 14:00    21세기 인도네시아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Deden Hendan Durahman                      (디렉터, 반둥 디자인 갤러리, 반둥, 인도네시아) 14:00 - 14:40    21세기 부르나이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Haji Mohammad Yusof Bin Mohammad Yassin                      (Head of Photography and Audio Visual Section,브루나이) 14:40 - 14:50    쉬는 시간 Pause 14:50 - 15:30    21세기 필리핀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Patrick D. Flores (미학교수, 필리핀 딜만 대학교, 필리핀) 15:30 - 16:10    21세기 태국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Prapon Kumjim                      (큐레이터, 출라롱콘 대학교 아트센터, 태국)   - 2011년 7월 28일 JULY 28th, 2011 13:00 - 13:40    21세기 베트남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Richard Streitmatter-tran (RMIT 대학교, 베트남) 13:40 - 14:20    21세기 미얀마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Tin Soe (교수, 문화예술 국립 대학교, 만달레이, 미얀마) 14:20 - 14:30    쉬는 시간 Pause 14:30 - 15:10    21세기 싱가포르 현대미술의 현재와 미래                      발제자: June Yap                      (독립 큐레이터/ 2011 베니스 비엔날레 싱가포르                      파빌리온 커미셔너, 싱가포르) 15:10 - 16:00    공개 토론 Open Discussion                      질의자: 박만우 (백남준 아트센터 관장), 윤진섭 (평론가, 호남대 교수)

Vol.20110728d | 2011 한-아세안 멀티미디어 공모전-전시 & 세미나『FUTURE IM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