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emory

문종훈展 / MOONJONGHOON / 文鍾薰 / photography   2011_0822 ▶ 2011_0830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C 프린트_58.1×130cm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527e | 문종훈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822_월요일_06:00pm

기획 /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공휴일 10:00am~05:00pm

한전아트센터 갤러리 KEPCO ARTCENTER GALLERY 서울 서초구 쑥고개길 34 Tel. +82.2.2105.8190 www.kepco.co.kr/gallery

내 작업의 기초는 나와 대상 사이의 연결과 만남이다. 나는 내 눈에 보여지는 대상과 그 속에서 감지되어지는 변화무쌍한 어떤 힘에 관심이 많다. 나는 가끔 오래 전에 내가 스쳐갔던 곳 들을 정처 없이 거닐며 지난날 내 흔적의 자취를 찿곤 한다. 그 중 나의 오감을 자극한 한가지가 벽이다.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디지털 프린트_62×100cm_2010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디지털 프린트_66.6×100cm_2010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C 프린트_80×80cm_2011

사진에서는 벽이라는 현장성을 바탕으로 한 객관적 사실성을, 컴퓨터 그래픽에서는 아련한 유년시절의 기억과 내 정서의 근간을 이루는 주관적 감성을 취하여, 그 두 가지를 혼합(mixing)하여 표현하였다. ● 진실과 허구 즉, 다시 말해서 있음과 없음이 동일선 상에서 공존하는 현 세상에서 이들 사이에 대한 알고리즘을 이해해 보려는 연구와 실험이다. ● 나에게 있어서 벽 작업은 시간의 흔적을 좇는 행위의 연장선이다. 지나온 세월동안 놓치고 잃어버린 기억에 대한 일부를 벽을 통해서 재발견을 하려는 것이다.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C 프린트_130×78.5cm_2011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C 프린트_64.5×100cm_2011
문종훈_The wall of sensitivity_58.3×130cm_2011

벽에는 이야기가 있다. 그리고 나름대로 작은 역사도 지니고 있다. 지난 세월의 흔적이 그 속에 고스라니 남아있다. 벽을 바라보고 있노라면 소박하게 속삭이는 작은 이야기가 들리는 듯하다. ● 그리고 벽에 자주 등장하는 담쟁이와 주변에 흔하게 보이는 잡풀들이 벽과 어우러져 주연과 조연을 서로 바꿔가며 펼쳐나가는 이야기가 있어서 또 다른 재미가 느껴진다. ● 나는 그 속에서 고정되어 있지 않고, 변화 속에 살아 움직이고 있다는 것을 느끼고 그러한 감정을 표현하려 한다. ■ 문종훈

Vol.20110822a | 문종훈展 / MOONJONGHOON / 文鍾薰 / photograph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