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887

김보리展 / KIMBORI / installation   2011_0825 ▶ 2011_0909

김보리_세탁_전투복, 거울_가변크기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김보리 홈페이지로 갑니다.

클로징 파티 및 작가와의 대화 / 2011_0909_금요일_07:00pm

후원,주최 / [413] 기획 / 김보리

관람시간 / 01:00pm~08:00pm

[413] 서울 영등포구 문래동 4가 31-48번지 41-3.com

나는 공간에 강제징병 되어 5887부대에 머물렀던 2년간의 기억과 상황, 환경을 놓아두었다. 이것들은 문화적, 사회적 충돌을 느껴, 수집 목적으로 내가 있었던 사회 바깥으로 밀어낸 것들이다. 하지만 이제 그것들은 나에게 미적지근하고 잊혀져가는 침전물이 되어 방치돼있다. 전시 되어있는 단편들을 대하는 이러한 태도는 당신의 이야기거나, 때론 당신의 가족이나 친구의 이야기가 되기도 한다.

김보리_룰_군인 복무 규율_17×26cm_2011
김보리_캐비넷_철제 캐비넷, 메모일기_180×86×36cm_2011
김보리_빡쓰_편지, 사진_8×37×39cm_2011

전시장의 조명을 아주 어둡고 붉게 연출하였다. 관객은 직접 렌턴을 들고 전시장을 구석구석 비추며 작가의 태도를 ‘체험’ 하게 된다. ● 작가는 밀반출을 통해 수집한 사진과 메모, 일기, 편지를 있는 그대로 전시장에 옮겨 두었으며, 전투복 또한 보관했던 상황 그대로 전시하고 있다. 또 닿기 어려운 곳에 오브제를 올려두거나 바닥에 내려 두었다. 이러한 조합과 배치는 군대라는 기억에 반응하는 작가의 모습이나 생각, 느낌, 행동을 아주 솔직하고 담담하게 전달하고 있다. ■ 김보리

Vol.20110826i | 김보리展 / KIMBORI / 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