숨은그림찾기

장의령展 / JANGOUILOUNG / 張義寧 / painting.installation   2011_0930 ▶︎ 2011_1007

장의령_가끔은남남이라면 이인분_비닐봉지, 스팡클, 수틀_31×29cm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01122f | 장의령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0930_금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9:00pm

안나비니 갤러리 Anna Bini Gallery 서울 성북구 정릉동 918번지 Tel. +82.2.941/1141

비닐봉지 위에 춤추는 바느질과 문자의 유쾌한 트위스트 ● 이번 전시에서 장의령이 선보이는 작품들은 가게에서 주는 플라스틱 봉투를 둥그런 수틀에 끼우고 네임펜과 실, 바늘로 봉투의 내용을 변형, 조작함으로써 본래의 내용을 비꼬거나 아주 새로운 내용으로 치환하는 작업이다. 남들보다는 미술을 조금 늦게 시작했다고 고백한 작가가 지금의 작업을 하게 된 데에는 일련의 과정들이 있다. 어려서부터 책을 좋아하여 문예지망생이었던 장의령이 27세에 미술에 입문하고, 뒤늦게 미대에 진학함으로써 갑작스럽게 삶의 방향은 상상하지 못한 쪽으로 바뀌었다. 20대의 용기로 마음 속 가득히 꿈틀대는 '그것'을 시작하기로 작정했던 모양이다. 그래서 그런지 장의령의 작품에서 문예의 향기는 멈추지 않는다. 책을 좋아하는 그가 바느질을 만나게 된 계기는 북메이킹을 배우기 시작하면서부터다. 그의 바느질은 자연스럽게 작업 안에서 문자와의 만남으로 확장되었다. 그가 세상을 보는 눈에 '문자'는 디자인적 요소를 지닌 문양으로써 뿐만 아니라 요리하여 새로운 의미를 창조시킬 수 있는 소재로 등장한다. 그의 작업이 텍스트를 사용하기는 하지만 텍스트를 사용한 개념작업이라기 보다는 텍스트를 활자로 보고 그것에서 파생될 수 있는 시각적 기능을 강화시키는데 여타의 텍스트 작업과는 확실히 다른 상이성이 부각된다. 작가는 치맛자락에 흘린 얼룩에 포도그림을 그려 넣은 오만 원권 어머니의 위트를 고스란히 물려받은 한국의 딸임에 틀림없다. 시각적 단서가 보이면 자연스럽게 그것을 이용하여 생각의 나래를 펼친다. 이러한 맥락에서 이번 전시에 사용된 단서들은 비닐봉투 위에 상표와 문구들이다. 문자는 단순한 문자의 기능을 하는 것에 더하여 활자와 지문의 역할도 하기 때문에 그것을 해석하는데 있어서 세심한 관찰이 요구된다. 왜냐하면 기표로서의 상표와 문구들이 작가가 가미한 조작을 통하여 기발하게 기의가 바뀌어버리는 과정을 포착하는 것이 이 작품들을 이해하는 핵심이기 때문이다.

장의령_죽을때까지밥줄열개_비닐봉지, 수틀, 칼라펜, 자수_46×37cm_2011
장의령_좌절 1병, 뿅맛 여섯개_비닐봉지, 수틀, 칼라펜, 스티치_38×32cm_2011

그의 작업에서 빼놓을 수 없는 또 하나의 소재는 비닐봉투다. 비닐이 가지고 있는 물성은 썩지 않는 공산품이고 보일 듯 말 듯 반투명한 특성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알쏭달쏭한 사람의 마음을 다루는 작가에게는 매력적인 소재가 되어왔다. 처음에는 무늬가 없는 비닐봉투에 텍스트와 군상들을 수놓아 이미지와 의미를 창출하다가, 어느 날 식탁 위에 놓인 비닐봉투의 문구들이 흥미롭게 다가온 것은 우연이었다. '새일'이라는 상표를 가진 업체가 연중무휴로 신속배달을 한다는 비닐봉투 위의 글귀가 근로환경을 위해 컨테이너에서 농성을 벌이고 있는 김진숙와 그를 응원하는 희망버스를 연상케 한 것이다. '일'에다가 동그라미와 별표를 둘러치고 필요하면 언제든 배달된다를 강조하니 「죽을때까지밥줄열개」라는 제목을 보며 저절로 무릎을 치게 된다. 한편, 이런 사회적 관심사를 표명한 작품과는 별도로 개인적인 맥락을 가진 작품들도 있다. 우리에게 익숙한 HOMEPLUS 비닐봉투로 만든 작품이 바로 그것이다. 작가는 비닐봉투의 'PLUS'를 지우고 'Home'만 남겼다. 그리고 그 아래 빨갛고 작은 글씨로 '사용 후 가져오면 환불해 준다'는 내용만 남기고 나머지는 삭 지워져 있다. 그 아래 주의 바란다는 파랑색 글씨가 겨우 보인다. 이 작품의 제목은 「즐거운나의집900g」. 이번 전시작 중에서 가족에 대한 내용의 작품이 여러 개 있는데, 아딸 떡볶이집 봉투도 역시 같은 방식으로 조작되었다. 봉투 위의 그림과 상표의 카피를 이리저리 삭제하여 '한국인의 평생 딸'이라는 문구를 탄생시켰다. 이 작품의 제목은 「가끔은 남남이라면 이인분」. 관계의 애환을 풍자한 문구들에 가슴 한구석이 뭉클해지는 그의 가족사가 담겨있다.

장의령_꿀꿀한 200g,오기750g_비닐봉지, 수틀, 칼라펜, 스티치_40×32cm_2011
장의령_가카제발235mm_비닐봉지, 수틀, 칼라펜, 자수_34×26cm_2011

작품「뭉치면죽는다」에서는 Family라는 글귀 아래 '가맹문의'하고는 전화번호가 모두 지워져 있다. Family에 가맹하고 싶어도 방법이 요원하다. '가족이 뭉치면 죽는다'는 그의 솔직한 고백은 Family Mart 봉투의 글자 몇 개 지움으로 해서 그의 심경을 너무나 정확하고 간단하게 표현해내었다. 이렇게 카피가 가진 본래의 의미가 언어와 시각적인 영역 내에서 뒤틀리고 치환되는 방식은 조물락 조물락 장난을 부린 것 같지만, 오히려 그런 소통방식이 못내 역설적이고 의미심장하게 다가서기도 한다. 소소한 일상에 대한 작품도 있다. 여기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이라는 글귀가 써진 비닐봉투가 있다. 그런데 글귀 바로 아래 '세상에서 제일 맛있는 것'의 이름을 새카만 매직으로 지워놓았다. 찬찬히 살펴보니, 상표도 빨간 매직으로 칠을 해놓아 도통 단서를 잡을 수가 없다. 봉지 뒤쪽에 전화번호 8자리가 흐릿하게 보이지만 접어 올린 봉투의 하단을 빨강 실로 꼬매 놓아 그나마 있는 실마리마저 가려버렸다. 귀퉁이에 박힌 재활용 표시아래 펜으로 수정해 논 HOPE이라는 글자가 보인다. 수틀에 끼워져 있는 이 비닐 봉투의 출처와 그 안에 봉투와 함께 왔을 내용물, 그리고 봉투 위에 쓰여진 글귀들이 모두 짬뽕이 되어 알쏭달쏭 수수께끼 코드가 된다. 이 작품의 제목은 「좌절 1병, 뿅맛 여섯개」 의외로 작품의 해석은 작품 제목으로 귀결된다. ● 이런 식의 패러디는 그가 이번 전시에서 보여주는 작업 전반에 깔려있다. 펜으로 지우고 실로 꿰매서 재해석되는 텍스트와 문자 사이로 드러나는 위트와 풍자는 문자가 가지고 있는 원래의 의미를 다각도로 꿰뚫어보는 작가의 재치로 시각화된다. 사소한 우리의 일상, 매일같이 지속되는 자잘한 소비 사이에서 작가는 또 하나의 세상을 보고 있는 것이다. ■ 오숙진

장의령_성적순은아니예요 한판,정말그런가요 세판_비닐봉지, 수틀, 칼라펜, 스티치_2011
장의령_그때그사람 한장_엽서조각, 수틀, 칼라펜_15×14cm_2011

A Cheerful Twist of the Needle Works and Characters on Plastic Bags ● The pieces presented by K in this exhibition are works on plastic bags that we get all the time from any place we shop, put on a round, embroidery frame and decorated with needle works and marker pens to give alterations on the original contents on the bags in a sarcastic or totally innovative ways. There is a story behind these pieces, which are created by the artist who claimed to have started the careers as a professional artist rather later compared to others. K, who like to write from the childhood originally wanted to become a writer. But, after his enrollment into an Art School, which came somewhat later than others, the course of his life took an unexpected turn out of sudden. Maybe something inside his heart that could only be found in the 20s led him to 'get on to the darn thing.' This unique background of his gave a look of literature in every piece of his creation. It was when the artist started the book making (or book art) courses that the first encounter ever with the needle works was made. And, the horizon of the artist's needle work ever expanded in combination with the characters. As the artist perceived the world around, the 'characters' are not only design elements as symbols by themselves, but also objects that could be freely manipulated to create a whole new set of meanings. The artist's works involve texts, but it is not the texts themselves as we know them. Yet again, they are taken only as a group of characters, and the artist focus on manipulating them as objects for enhanced visual impressions, which makes it distinguished from other works using texts. It is certain that the artist herself is a proud heiress of the famous female figure in 50,000 won bills, who painted a bunch of grapes to hide a smudge on her skirt. Whenever the artist finds a visual clue, her ideas are added on for expansion into a decent art piece. It is in this context that the clues used in this exhibition are the trademarks and messages on the plastic bags. The characters not only convey the linguistic meanings but play the role as the printing types and fingerprints. So it take a careful observation to understand them, because it is the key to interpret her works to identify the subtle process through which the trademarks and the phrases are turned into something quite different in meaning by the manipulation the artist imposed. ● What is commonly discovered in her art in terms of the material is the plastic bags. Physically, they are manufactured products that do not naturally decompose, with semi-transparent characteristics. So, it has become an attractive material for artists who deal with the subtle opacity of human mind. At first, plastic bags without any patterns on them were used, laden with texts and other imageries to create meanings. Later on, the artist suddenly discovered the texts and trademarks on the plastic bags interesting, as she was mindlessly watching one of those plastic bags sitting on a table. The bag was saying that a company with a trade name of 'Saeil' offered 24/7 delivery services. Then, the artist was reminded of Jinsook Kim, who was participating in labor movement, demonstrating on a container to achieve a better labor environment, and the "Bus of Hope," a movement in support of her struggles. With the word 'Work (in Korean language)' marked and surrounded by stars and circles, the emphasis on the phrase that the delivery service is available at any time makes the meaning of the title "Ten Employment Until Death" crystal clear. Her works, however, are not entirely concerned over social issues. There are other works, which are based on a more personal context. An example of these pieces with personal context would be the one that is made of the plastic bag from Home Plus, one of the largest discount store chains in Korea. The 'Plus' from the bag is erased, leaving only the 'Home.' In addition all the rest of the texts in smaller characters are erased, except for the one saying "bring back the bags and get your cash returned." At the bottom, the phrase saying 'caution is needed' in blue characters is barely visible. The title of this piece is 'Home Sweet Home 900g.' Some of the pieces, furthermore, were about the families. The plastic bag from Attal, a famous Ddeokboki food chain is manipulated in the same manner. The phrases and the trademarks on the surface were partially erased to leave only some of the characters to create a phrase that reads "A life time daughter of all Koreans." The title of this piece is 'Two servings for occasional non-acquaintance,' a sarcastic description of human relationship that also reflects the artists somewhat grim family history. The piece titled "Stick together and you die" is based on the plastic bag from Family Mart, a nationwide convenience store chain in Korea, with all of the telephone numbers are erased leaving only 'Family' and 'How to join.' So, it is difficult to tell how to join the family, with all of the necessary information gone. The honest confession of the artist that 'When the family sticks together, you die,' is frankly, and simply manifested by simply erasing only a few characters from the surface of the plastic bag. As shown here, the way the phrases are manipulated seems rather like a doodling, but such a way of communication appeals to the minds of the viewers with an irony and significance at the same time. Some of the pieces also cover the smallness of the daily routines. Here, you can find a plastic bag saying 'The most tasteful in the world,' but the name of the thing this is supposed to be the most tasteful is erased with a black marker. In a closer look all of the trademarks are also erased by red markers, leaving the viewers with no clues. There is a dim trace of an 8-digit telephone number. But the bottom of the plastic bag is sewn up with red thread, meaning the last hope of figuring out what it was all about was gone, too. Under the recycling logo at the margin, a modified phrase saying 'HOPE' can be found. The origin of the plastic bag that was fixed in the embroidery frame, as well as the identity of the content that was supposed to be in the bag are hidden behind the riddles, all in a mixture of characters and phrases on the surface of the bag. The title of the piece is '1 bottle of despair, 6 pieces of high.' The understanding of the piece eventually leads to its title. ● Such parodies in work are found in general in all of the works presented in the exhibition. The sarcasm and brilliance revealed in the form of the characters and texts manipulated, as well as the needles works on the plastic, visualizes the wickedness of the artists who command a diversity of perspective on the original meaning. The artist discovers a whole new world between the recurring consumption and the smallness of our daily lives.

Vol.20111003g | 장의령展 / JANGOUILOUNG / 張義寧 / painting.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