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 생성소

오아영展 / OHAYOUNG / 吳雅英 / installation   2011_1001 ▶︎ 2011_1023 / 월,화요일 휴관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초대일시 / 2011_1001_토요일_05:00pm

오아영 개인展 - 석수시장 내 유휴공간 #6호

주최 / 보충대리공간 스톤앤워터 주관 / GYA 2011 기획팀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협력 / ㈜아침미디어 협찬 / ㈜석수유통

총괄기획 / 강수민 연출,진행 / 안세희 디자인 / 방은미 교육프로그램 / 이도경_임성희_선지연_정해원 행정지원 / 김현정

참여자 창작_오아영 / 비평_조민우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화요일 휴관

보충대리공간 스톤앤워터 supplement space STONE & WATER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석수2동 286-15번지 2층 Tel. +82.31.472.2886 www.stonenwater.org

석수아트터미널-샛 Stone&Water Gallery Seoksu Art Terminal-SAT 경기도 안양시 만안구 석수2동 287-38번지 1층 Tel. +82.31.472.2886 www.stonenwater.org

GYA PROJECT 2011 ● GYEONGGI YOUNG ARTIST PROJECT 2011 (GYA 2011)은 경기지역을 기반으로 활동하는 젊은 예술가(창작/비평)를 발굴ㆍ지원하기 위해 보충대리공간 스톤앤워터에서 기획되었다. ● GYA 2011은 젊은 예술가의 '발굴'과 '지원'이라는 명제를 정확히 설정하여 지속적 프로그램과 전시지원을 통한 실질적 반향을 유도하고자 한다. 또한 예술가의 범주를 '창작'과 '비평'으로 설정하고 창작의 행위와 더불어 비평의 생성에도 무게를 두며, 작가와 비평가의 1대 1 매칭을 구성하여 상호간 교류와 소통을 통해 창작활동의 뚜렷한 목적성과 예술적 담론을 형성케 하고자 한다.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전시설명 ● GYA 2011의 일환으로 개최되는 이번 기획전시는 창작 3인(김덕영, 김소철, 오아영)의 개인전으로 석수시장 내 유휴공간 3곳에서 10월 1일부터 23일까지 개최된다. 또한 작가와 1대 1 매칭된 비평 3인(박찬미, 이민지, 조민우)은 지난 5개월간 작가와 작가의 작품, 전시에 대해 연구하였으며 창작의 개인전 개최와 함께 전시에 대한 비평문을 발표하게 된다. 올해 GYA 2011의 결과 전시이자, 경기지역 젊은 예술가(창작/비평)들의 실험적 예술활동을 확인 할 수 있는 자리가 될 것이다. 많은 분들의 관심과 기대를 바란다. ● GYA 2011 기획전시 『때 생성소』은 창작_오아영의 개인전으로 비평_조민우와 매칭하여 진행되었으며, 석수시장의 유휴공간 #6호에서 개최된다. ■ 강수민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GYA 2011 창작때 생성소 나는 페인팅 선(線)과 머리카락, 지우개 가루를 이용한 작업을 한다. 나의 페인팅 속에 존재하는 선(線)은 과거와 현재를 연결하는 고리의 의미로 사물에 관한 이야기 혹은 역사를 표현하며, 머리카락은 머리에서 자라나는 특수성을 바탕으로 그 속에 담겨있을 이야기를 말하고자 한다. 지우개 가루는 사람 몸의 때와 비슷하다는 생각을 시작으로 다양한 형태로 진행중인 작업이다. ● 이번 전시에서는 나의 그간 작업맥락과 방향을 탐구하며, 지우개 가루가 담은 이야기에 대해 말하고자 한다.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더러운 것들을 자신의 몸에 흡착시키며 가루로 변하는 지우개의 특성은 전시장에 들어선 사람들의 손짓, 발짓, 옷의 스침 등에서 뿜어 나오는 먼지와 함께 공간 자체에 떠도는 그 어떤 것들을 가루에 고스란히 담아낼 것이다. ● 어릴적 틀린 수학문제를 지울 때, 일기장의 날짜를 고쳐 쓸 때, 미운 글씨를 담아 버렸던 지우개 가루는 쓸모도 보기도 싫은 귀찮은 존재였지만 그 대상을 전시공간에 수집하고 모아 둠으로써 지우개 가루에 담긴 많은 이야기를 시각적 작업으로 표현하고자 한다. 무수히 모인 많은 지우개 가루는 징그럽기도, 마치 사람 몸의 때와 같아 보이기도 한다. ■ 오아영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GYA 2011 비평때 생성소가 갖는 소통의 의미 오아영은 안양 석수시장의 유휴공간을 통해 오래 전부터 공간을 잠식하고 지배해 있던 기억과 의식을 해체하고 새로운 예술소통의 장으로 창조한다. 이미 특정 장소에 대한 실마리를 잃어버린 그의 작업은 선과 지우개 가루로 귀결된다. 실상 이 공간은 그간의 작업맥락과 방향을 재설정하는 것이며, 작가의 의도를 작은 시장점포라는 공간 안에 박제함으로써 몰입적인 공간으로 재구성하는 것이다. 공간을 그 자체의 대상으로 바라보게 하거나, 관객을 감싸는 작은 방과 같은 구조에서 관객의 참여를 유도하여 친숙하고도 낯선 이야기를 시작한다.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공교롭게도 전시는 다수의 일반적인 전시들과는 사뭇 다르다고 할 수 있다. 다수의 전시가 구성하는 시각적인 일루전의 장치가 없기 때문이다. 관람객들은 텅 빈 공간과 함께 낯설고도 생경한 공기가 가득 찬 현장을 조우하게 되므로 일종의 허무감이 들 수 있다. 그럼에도 작가는 관람객들이 참여하길 희망한다. 본 전시의 가치는 작가 혼자서 생산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참여자의 몫이 필요하다. ● 그는 백색 공간을 연필로 수없는 선의 반복을 통해 검게 칠한 뒤 관람객에게 지우개를 이용하여 공간을 다시 지우기를 권유한다. 이러한 과정 속에서 작가는 연필이요, 관람객은 지우개가 되어 서로가 충돌하는 경계의 지점에서 마찰음이 생기는 것이다. 이 마찰음은 작가와 관람객의 행위에서 때와 같은 형상의 지우개 가루로 생성된다. 이 과정은 실험적 예술의 가능성을 야기하는 방법이 되며, 관람객에 의해 다시 백색으로 지워지게 될 공간은 지우개 가루로 채워진다. 이렇게 공간에 수집된 지우개 가루는 작가의 손에 의해서 새로운 시각적 작업으로 표현된다. 그것은 사람들의 손과 공간에 흡착된 무형의 먼지들을 모두 모아내는 것이며, 때를 벗겨내는 목욕탕과 같이 때 생성소가 되는 것이다. 즉, 작업은 유휴공간을 통해 현실에서 찾을 수 있는 사건과 상황들을 시각언어로 변환시켜 다시 상징적 언어로 나타내는 작업이라고 할 수 있다.

오아영_때 생성소_지우개, 지우개 가루, 흑연_가변크기_2011

사건의 결과물인 지우개 가루는 두 가지 측면에서 의미가 있다. 첫째로, 이전의 작업인 목욕탕 시리즈에서부터 작가가 고심했던 소재이면서 또한, 사람의 때로부터 착안한 작가 내면에 깊게 자리한 기억의 파편물이라는 것이다. 지우개 가루는 때와 같다는 등식으로 생성과 소멸, 사라진 것과 남겨진 것, 작가와 관람객과의 관계성을 이야기한다. 이 부분이 두 번째 측면이다. 너무 친숙하지도 낯설지도 않은 작업의 실체라고 할 수 있다. ● 과거의 작업은 때라는 소재를 활용하여 목욕탕 문화를 재현했었다. 오로지 페인팅이라는 장르는 그 사실 자체가 목적인 듯, 청결과 건강을 기반으로 한 목욕문화를 그대로 보여줬던 작업이었다. 우리에게 목욕탕이라는 장소는 몸의 곳곳에 붙은 세상의 온갖 먼지와 무수한 소음을 벗겨내는 공간, 둘러붙은 때를 밀어내는 공간, 친목도모나 스트레스를 푸는 곳으로 존재해왔다. 지금도 중요한 일을 앞두고 '목욕재계(沐浴齋戒) 한다'라는 말을 흔히 쓰는 것처럼 목욕문화는 우리 삶의 한 부분이자 문화인 셈이다. 사실 늘 기민하게 세상을 읽고 삶의 소리에 온몸으로 반응해야 하는 미술가의 운명은 일상으로부터 크게 자유로울 수 없다. 오아영 역시 그러한 측면에서 목욕문화에 주목한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 이러한 숙성의 시간을 지나 작가는 때에 대한 개인적인 추억과 정서를 관람객과 공유하고 유대를 맺길 희망한다. 강제적이 아닌 순수하게 각자의 자의적인 관심과 참여를 통해서 말이다. 그가 얘기하는 때는 하찮은 것이지만, 먼지뿐만 아니라 공간과 시간의 기억도 함께 먹고 사는 존재라는 것을 의미한다. 삶의 필수불가결한 존재로 그렇게 사람들의 무의식 속에 기생해서 살고 있었던 것이다. 현재 그의 트레이드마크가 된 때는 개인을 이루는 가장 작은 픽셀(Pixel)의 단위이기도 하다. 즉, 가장 작은 삶의 부호로 관람객의 궁금증과 호기심을 유발하는 장치로써 사용하고 있다. ● 전시는 일관되게 과거의 작업에서부터 지우개 가루를 통해 때에 대한 예술정신을 고수해 온 작가의 상상력을 공간에 끄집어 낸 것이다. 그는 일정한 평면에 시각적인 경험만을 담아내다가 이제는 그것을 경계하는 듯하다. 사건과 마주하고 맞물려 있는 작가의 태도는 어쩔 수 없이 현재라는 지점에 자연스레 노출되면서 단절에서 소통의 공간으로 이동한다. 이제 때 생성소가 갖는 소통이 새로운 예술의 가능성을 열 수 있는가 하는 당위성은 지켜보아야 할 대목이다. ■ 조민우

Vol.20111004h | 김소철展 / KIMSOCHEOL / 金素鐵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