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NOCENT

김현수展 / KIMHYUNSOO / 金鉉洙 / sculpture   2011_1013 ▶︎ 2011_1110 / 월요일 휴관

김현수_INNOCENT展_두산갤러리 서울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90402h | 김현수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8:00pm / 주말, 공휴일_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연지동 270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2.708.5050 www.doosangallery.com

김현수는 어린 시절의 기억과 꿈에 섬세한 감수성을 더한 극사실적 조각 작업을 지속해왔다.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두 점의 인물조각은 순수함을 간직한 어린 소년과 여러 현실적 문제로 인해 순수함을 잃어버린 인물의 모습이다. 하얀 피부의 소년은 현실에 존재하지 않는 듯한 순수한 존재이다. 소년 앞에는 무거운 뿔을 양 손으로 받치고 있는 인물이 주저앉을 듯한 자세로 힘겹게 서있다. 그가 힘겹게 끌고 가는 뿔은 한 사람이 살아가면서 마주하게 되는 수많은 현실적 고민과 욕망을 나타내면서, 창백한 피부의 어린 아이 모습과 극명하게 대조를 이룬다.

김현수_Innocent_polyester resin, bronze, leather, wig, water and oil color_105×48×29cm_2011
김현수_Innocent_polyester resin, bronze, leather, wig, water and oil color_105×48×29cm_2011_부분

김현수는 서로 대립되는 두 인물에서 일반적인 현대인의 모습을 보여주려 한다. 그는 어린 소년이 손에 든 화살로 가리키는 것처럼 사회적•현실적 제약으로 인해 어린 시절 꿈을 이루지 못하고 더 이상 순수할 수 만은 없는 작가 자신과 현대인의 모습에 대한 안타까움을 나타낸다. 하지만 김현수는 무거운 뿔을 지탱하면서 쓰러지지 않고 조금씩 나아가는 한 인물을 통해 삶에 대한 의지를 보여주고자 한다.

김현수_Antler_polyester resin, steel, leater, wig and acrylic_203×200×300cm_2011
김현수_Antler_polyester resin, steel, leater, wig and acrylic_203×200×300cm_2011

김현수(b.1976~)는 홍익대학교 조소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에서 석사를 마쳤다. 관훈갤러리(2005, 한국)와 갤러리현대(2009, 한국)에서 두 차례 개인전을 가졌으며, 두산갤러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시립미술관, 갤러리현대, 울산박물관 등에서 그룹전에 참여하였다. ■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presents Hyunsoo Kim's solo exhibition entitled 'Innocent' from October 13 to November 10. Kim's hyperrealistic sculptures are about his childhood memories and dreams which are seasoned with delicate and subtle sentimentalism. His two human figure sculptures shown here deal with the presence and absence of innocence: an innocent young boy and one whose innocence is taken away by reality. The young boy with a fair complexion is an innocent being that seems not to be found in reality. Another figure with a heavy horn in his hands is standing in front of the boy as if he were about to sink down. The horn is symbolic of the pains and desires to which one is vulnerably and unavoidably subject to in his or her life, and it is in clear contrast with the fair skin of the innocent young boy. In his works, the two contrasting figures are reflective of the conditions by which the moderns are confronted. As suggested by the arrow in the hand of the young boy, the social and realistic confinements prevent modern people including himself from realizing their childhood dreams and maintaining their innocence. The will to life has not yet been lost, however, as the figure continues to move forward though slowly without surrendering to the weight of the horn. Hyunsoo Kim studied sculpture in Hongik University and its graduate school. His works have been shown through the two solo exhibitions he had at Kwanhoon Gallery (2005, Seoul) and Gallery Hyundai (2009, Seoul) and many group shows at DOOSAN Gallery,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Seoul Museum of Art, Gallery Hyundai and Ulsan Museum. ■ DOOSAN GALLERY

Vol.20111010h | 김현수展 / KIMHYUNSOO / 金鉉洙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