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other World 2 -'never-never land'

허연정展 / HURYEONJUNG / 許娟禎 / painting   2011_1019 ▶︎ 2011_1025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91.9×116.8cm_2011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00630a | 허연정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1_1019_수요일_06:00pm

2011 미술공간現 기획전

관람시간 / 10:00am~06pm / 주말_11:00am~06:00pm

미술공간현 ARTSPACE HYUN 서울 종로구 관훈동 106번지 창조빌딩 B1 Tel. +82.2.732.5556 www.artspace-hyun.co.kr

낯선 세계에서 유토피아로 가는 여정 ● 우리는 우리를 둘러싼 세계로부터 직접적으로든 간접적으로든 영향을 주고받으며 살아가고 있다. 현실세계에서 겪게 되는 외부의 자극들은 참으로 다양하다. 우리를 두렵게 하거나 낯설게 만들기도 하며, 타인과의 관계에서 상실감을 느끼게 하기도 한다. 이런 세상 속에 유토피아를 찾아가는 과정을 그리는 작업을 하는 허연정의 작품을 살펴보자.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91.9×116.8cm_2011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53×45.5cm_2011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53×45.5cm_2011

여기저기 도무지 밝아질 것 같지 않은 무거움이 진동하는 가운데 강렬한 색상과 힘 있는 칠의 표현들은 보는 이로 하여금 강한 매력으로 사로잡는다. 어둡고 반복되는 검은 선들은 그녀의 작품에서 지속적으로 보여 지고 있는 특징 중의 하나이다. 거칠고 정제되지 않은 선들과 정돈되지 않은 기법들은 Art brut적 장르를 떠올리게 한다. 그녀는 아크릴 물감으로 밑바탕 작업을 하고, 그 위로 오일 스틱 등을 이용해 드로잉과 채색을 한다. 다소 투박한 칠은 겹겹이 층을 이루고, 바탕에 깔린 아크릴 색감들이 자연스럽게 스며 나온다. 허울 좋은 이성적 그리기를 떠나, 발산하는 에너지를 자유롭게 화폭 위로 담아내는 방법은 표현주의 작가들에게서 볼 수 있던 기법과 유사성을 띄고 있다.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91.9×116.8cm_2011

어른이지만 완벽하게 성장하지 못한 채, 아직 어린 아이의 감수성이 남아있음을 고백하는 허연정은 펭귄을 유토피아로 인도하는 안내자로 내세웠지만, 그녀 자신을 투영시켰을 지도 모를 일이다. 작품 안에서 보여 지는 펭귄은 위협을 가하는 존재가 되기도 하고, 압박적인 상황 하에서 힘없는 존재로 그려지기도 한다. 왕관 쓴 펭귄을 통해 계급이 존재하는 현실 세계의 모습을 은유적으로 표현한 듯하다. 이들은 죽음과 공포를 느끼는 존재로 의인화 되어있다. 작품 전반적으로 무겁고 어두운 분위기가 주를 이룬다. 전체적인 무거운 느낌의 색상이 감도는 가운데에서도, 진분홍색, 밝은 주황색, 노랑색의 표현은 작가가 그리도 열망하는 Another world 의 희망성을 엿볼 수 있다. 이상세계를 찾는 여정이 우울하고, 힘들기만 한 것은 아닐 것이다. 작가의 작품에서 희망의 가능성을 발견할 수 있다. 가령, 열쇠로 상징화 되어 있거나, 관계를 연결시켜주는 통로, 폐쇄되어있지 않고 열린 계단과 문들이 그 가능성의 예이다. 이전 작업에서는 죽음에 관한 이야기를 다소 포괄적으로 보여줬고, 2010년 선보였던 'Another World 1'의 전시에서는 이전의 작업보다 좀 더 능동적인 제스쳐를 취했다. 개인적 관계에서 한 걸음 나아가 외부 세계와의 열린 통로적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이번 'Another World 2' 전시에는 그 가능성으로 가는 여정이 보다 구체적으로 표현되어 있음을 확인할 수 있다. 작가 자신과 그녀 주변에서 일어나는 상황의 정체성을 찾아가는 작업은 앞으로도 계속 풀어야할 과제라고 했다. 다음 작업의 행보가 기대되는 지점인 이유이다.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91.9×116.8cm_2011
허연정_never-never land_혼합재료_91.9×116.8cm_2011

고된 삶의 여정이지만 강렬하게 표현되고 있는 색채와 힘 있는 터치 속에서 생의 감각은 여전히 진동하고 있다. "예술은 가시적인 것을 재현하는 것이 아니다. 예술은 가시적으로 만드는 것이다."라고 말한 파울 클레의 말처럼 그녀가 도달하고 싶어 하는 유토피아는 찾아내는 것이 아니라, 찾아내는 과정 그 자체로도 의미를 지니고 있는 것이다. ■ 전영주

Vol.20111020h | 허연정展 / HURYEONJUNG / 許娟禎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