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각의 놀이터

2012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 특별기획展   2012_0117 ▶︎ 2012_1222 / 월,일요일 휴관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1부_어린왕자의 여행展 / 2012_0117 ▶︎ 2012_0414 참여작가 / 김새벽 2부_앨리스의 모험展 / 2012_0504 ▶︎ 2012_0818 참여작가 / 김새벽_송보미_이경일 3부_파랑새를 찾아서展 / 2012_0911 ▶︎ 2012_1222 참여작가 / 김새벽

총괄기획 / 조두호 기획,연출 / 조민우_윤나리 기획보조 / 박정은_양지연_이선영_이주연_이채영_최희다

주최 / 수원시 주관 / 수원미술전시관_어린이미술체험관

관람시간 / 10:00am~05:00pm / 월,일요일 휴관

수원시미술전시관 SUWON ART CENTER 경기도 수원시 장안구 송정로 19(송죽동 417–24번지) Tel. +82.31.249.3647 www.suwonartcenter.org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 경기도 수원시 영통구 원천동 471번지 삼성테크노파크 3층 301호 cafe.naver.com/suwonartkids

어린이미술전시는 많은 지역과 장소에서 이미 성행하고 있고, 어린이미술을 활성화하려는 단체나 기관들이 곳곳에 둥지를 틀고 있다. 어린이들의 미적 체험에 올바른 결과를 가져다주는 곳도 있겠으나 그보다는 어른들의 눈높이로 난해하고 복잡한 미술의 의미를 전달하고자 하는 곳이 더 많은 편이다. 더군다나 어린이미술전시의 장르도 서울이라는 중앙의 논리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은 수원이라는 지정학적 특성상 수도권의 다른 도시들의 접근이 용이한 편이며 어린이미술전시의 활동영역을 넓히고 젊은 작가들의 작품발표 기회를 돕는 데 이점이 있다. ●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은 어린이미술의 다양성과 역동성을 발하고자 2008년에 개관한 이후, 다양한 전시와 교육프로그램을 거쳐서 2011년부터 어린이미술전시의 사례를 조사하고 연구하였다. 실질적으로 어린이들의 성장에 미술체험이 좋은 밑거름이 될 수 있도록 능동적이고 창의적인 전시로 점차 탈바꿈시키면서 이상을 현실로 옮기고 있다. ● 2012년 특별기획전시는 어린이미술체험관이 어린이미술전시의 사회와 문화적 정체성을 새로운 이슈로 전환하여 기획한 '감각의 놀이터'이다. 총 1부, 2부, 3부로 나누어 진행된 전시는 체험을 기반으로 한 어린이미술전시의 다양한 스펙트럼을 살펴보면서 문학과 미술이라는 장르의 접목을 통하여 정체되어 있던 어린이미술전시의 흐름을 확장하고자 했던 전시다. ● 감각의 놀이터는 4가지의 폭넓은 특징을 갖고 있다. 첫째가 오감을 활용한 미술전시라는 점이다. 오감은 시각·청각·후각·미각·촉각 등의 5가지 감각으로서 오감으로부터 사람은 다양한 자극과 정보를 받고 탐색하며 반응한다. 특히, 어린이들은 오감을 통해 환경과 소통하며 내적 생명력에 의해 발달을 촉진하므로 일상생활과 특별한 경험을 하면서 얻는 모든 것들은 아이들의 지각 발달의 기초를 이룬다. 무엇보다 아동기는 환경으로부터 받아들이는 다양한 자극과 정보의 영향을 많이 받는 시기이며, 감각기관의 발달 또한 성인보다 활발하므로 미술로 느끼는 오감은 의미가 남다르다. ● 두 번째는 놀이로서의 미술전시이다. 일반적으로 놀이는 즉흥성, 상황성, 일회성 등의 속성으로 이루어지기 때문에 의무와 긴장이 있어야 하는 일적인 진지함과는 거리가 있는 개념으로 이해된다. 놀이는 자유로움과 자발성, 본성적인 표현 욕구에 관련이 있으며, 문화와 예술의 원천을 이룬다고 보는 견해도 있다. 또한, 휴식과 오락이라는 차원을 넘어서 인간을 인간답게 하는 존재론적 의미가 있으므로 놀이의 고유성은 예술의 자유로운 발상과 표현의 지평과 닮았다. 본 특별전시는 어린이들이 자유롭게 즐길 수 있도록 놀이로서 체험하는 체험형 전시로 구성되어 있다. ● 세 번째로 감각의 놀이터는 문학과 미술의 결합으로 복합적 전시의 형태를 제시한다. 보편적인 전시의 형태는 작가의 작품을 빌려 와서 전시공간에 고정해놓음으로써 죽어있는 작품과 마찬가지로 작품에 담겨 있는 이야기마저 사라지게 한다. 그러나 이번 전시는 명작동화나 어린이들이 쉽게 접할 수 있는 문학의 이야기를 전시에 자연스럽게 입혔다. 예를 들면, 1부에서는 소설 '어린왕자', 2부에서는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3부에서는 '파랑새'의 이야기가 전시를 관람하는 어린이들에게 전달된다. ● 네 번째로 스토리텔링 전문 도슨트가 전시의 시작부터 끝까지 함께 한다. 수동적이고 혼자서만 관람하는 전시는 어린이들에게는 더 지루하고 어려울 수밖에 없다. 감각의 놀이터는 큐레이터와 전문 도슨트가 오랜 회의와 연구를 통해 완성된 전시해설서를 참고하여, 어린이들이 보다 재미있게 공감할 수 있도록 전시를 안내하고 설명한다. 그것은 무엇보다 감각의 놀이터의 최대 강점이자 어린이전시의 전문성과 대중성의 결합이라는 어린이미술체험관의 비전에 한 걸음 더 다가가는 것이다. ● 감각의 놀이터는 이러한 과정과 특별한 장점들을 가진 어린이미술체험관의 기획전시이다. 비록 어린이미술전시라는 의제를 다루는 전시이지만, 여기에는 올 한해 많은 성인이 다녀가기도 했다. 본질적으로 전시에서 추구하고자 했던 예술은 친근하고 일상적이며 즐거운 미술이야기에 가깝다. 그런 예술은 멀리 있지도 않고 계층과 연령을 나누지도 않는다. 어린이들은 이곳에서 예술을 체험하고 다양한 경험을 한다. 그들에겐 견고하고 높은 미술관이 필요하지 않으며, 따로 놀이터가 필요 없다. 어린이들에게 상상력과 자유로움, 교훈 등이 전달된 이번 전시는 흥미로운 예술의 체험과 변화무쌍한 생동감을 연결했다. ● 2012년 특별기획전시는 많은 관심과 아쉬움 속에서 12월 24일 3부의 막을 내렸다. 그런데 역설적이게도 많은 장점이 존재하면서도 결과적으로 뚜렷하게 완성된 형태의 어린이미술전시를 이루어내지 못한 불안감은 있다. 그 불안감은 현재 명확하게 밝힐 수는 없지만, 이번 감각의 놀이터를 재구성한 아트맵을 통해 그 실체를 찾아보고자 한다. 마지막으로 2012년 '감각의 놀이터'는 성과만을 고집하는 사회적 특성과 학술적인 의미론의 가치를 넘어 어린이미술전시의 새로운 형태와 흐름을 보여준 전형이 되었다고 판단한다.

어린왕자의 여행展_2012
어린왕자의 여행展-하얀 방-소혹성 B612_2012
어린왕자의 여행展-빨간 방-5000송이 장미꽃밭_2012
어린왕자의 여행展-검은 방-어린왕자와 이별_2012

어린왕자의 여행 Travel of the little prince ● 2012년 감각의 놀이터 1부 전시는 『어린왕자의 여행(Travel of the little prince)』이다. 1월 17일(화)부터 4월 14일(토)까지 진행된 '감각의 놀이터'의 첫 이야기로서 전시의 이야기 흐름은 프랑스의 유명한 작가인 생택쥐페리의 소설 '어린왕자'의 내용을 기반으로 구성했다. 특히 전시는 오감에서 시각에 초점을 맞추어 아이들이 색에 대한 체험을 온몸으로 느낄 수 있도록 기획되었다. 어린이들은 전시를 관람하기 전, 어린왕자 애니메이션을 감상하고 미술관 관람 예절을 배우고 관람을 시작한다. 전시 공간은 총 다섯 개의 방으로써 방 내부는 하양, 파랑, 노랑, 빨강, 검정으로 채워지며, 각 방은 어린왕자의 여정에 맞추어 이야기를 하나씩 간직하게 된다. 자신의 별은 하얀색, 여행하면서 보는 별들은 파란색, 사막은 노란색, 장미꽃밭과 여우를 만났을 때는 붉은색, 마지막에 어린왕자가 죽을 때는 검정색으로 설정했다. 전시를 체험하는 어린이들은 각 방을 이동하면서 한 가지 색만을 체험하고 어린왕자의 이야기를 함께 듣는다. 이와 같이 전시는 색에 대한 체험과 어린왕자 소설의 교훈을 함께 전한다. 색은 우리에게 기호체계가 되어 준다든지, 과거의 기억을 떠올리게 한다든지, 우리의 삶을 아름답게 디자인하는 것까지 그 의미나 중요성은 이루 말할 수가 없다. 이러한 색과 함께 접목되는 어린왕자의 교훈 역시도 미래를 밝고 힘차게 이끌어나갈 어린아이들에게 많은 도움을 줄 것이다. 이번 전시를 통해 어린아이들이 어린왕자처럼 순수함을 잃지 않고 늘 상상력을 꽃피우길 바라며, 물질적인 것보다는 가슴 따뜻한 사랑과 한 사람의 소중함을 알아갔으면 하는 바람이다. "내 비밀은 이런 거야. 매우 간단한 거지. 오로지 마음으로 보아야만 정확하게 볼 수 있다는 거야. 가장 중요한 것은 눈에는 보이지 않는 법이야." "These are my secrets. Was very easy. Should be more accurately seen as only the mind can do that. The most important thing unseen law." (『어린왕자』中)

앨리스의 모험展_2012
앨리스의 모험展-'엉망진창 다과회' 방_2012
앨리스의 모험展-'파이는 누가 훔쳤을까?'방_2012

앨리스의 모험 Alice's Adventures ● 『앨리스의 모험』은 2012년 특별기획 감각의 놀이터 프로젝트의 두 번째 전시이다. 5월 8일(금)부터 8월 18일(토)까지 진행된 전시는 김새벽, 송보미, 이경일 등 3명의 작가가 참여했다. 영국의 루이스 캐럴이 쓴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동화를 토대로 전시는 이루어졌다. 앨리스의 모험은 꿈꾸는 대로 이루어지는 세상, 뭔가 새로운 일이 일어났으면 하는 바람, 영혼이 자유로운 상태 등의 개념을 전달하기 위해 어린이미술체험관의 이상한 나라로 연출되었다. 아이들은 총 5개의 방을 이동하면서 전시관람과 체험을 함께할 수 있다. 첫 번째 방에서는 앨리스가 이상한 쥬스를 먹고 몸이 커졌다가 작아지는 내용을 전달하고, 아이들이 이상한 거울을 통해 몸이 커 보이고 작아 보이는 체험을 하게 된다. 두 번째 방에서는 몸이 커진 앨리스가 집안에 갇혀있는 상황을 연출하고 아이들은 이상한 촉각체험을 한다. 세 번째 방은 모자장수와 3월토끼, 겨울잠쥐를 만나 엉망진창 다과회를 하는 방이다. 어린이들은 다과회를 하는 상황을 체험하고 알쏭달쏭 수수께끼를 풀게 된다. 네 번째 방은 여왕이 파이를 훔친 자를 찾기 위해 재판을 벌이는 법정이다. 방에서 아이들은 엄숙하고 고요한 이상한 나라의 재판장을 관람하고 파이를 훔친 범인을 추리해나가는 체험을 한다. 마지막 방은 앨리스가 꿈에서 깨어나기 전 트럼프들에게 쫓기는 상황으로 구성되고 아이들은 움직이는 트럼프 모빌작품을 관람하게 되면서 관람을 마친다. 이번 『앨리스의 모험』 전시는 어린이들의 상상력을 자극하고 호기심을 유발하는 유익한 전시이다. "앨리스! 너의 부드러운 손으로 동심이 가득한 이 이야기를 가져가 추억의 신비로운 가닥 속에 놓아 두어라. 어린 시절의 꿈들이 엮이어 있는 그곳에. 멀고 먼 나라에서 꺾어 온 순례자의 시든 꽃다발처럼. Alice! a childish story take, And with a gentle hand Lay it where childhood's dreams are twined In Memory's mystic band, Like pilgrim's wither'd wreath of flowers Pluck'd in a far-off land."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서문의 시 中)

파랑새를 찾아서展-파랑새로 변하는 하얀새_2012
파랑새를 찾아서展-'행복의 정원'_2012
파랑새를 찾아서展-'숲 속의 나라'_2012

파랑새를 찾아서 Finding Blubird ● 『파랑새를 찾아서』전은 9월 11일(화)부터 12월 22일(토)까지 진행된 감각의 놀이터 3부 전시다. 명작동화 '파랑새' 이야기를 기반으로 연출된 체험전시는 1부의 교훈적 내용과 2부의 재미를 위한 흥밋거리를 함께 전달하고자 한 감각의 놀이터 마지막 이야기이다. 어린이들은 총 4개의 방을 이동하면서 시각, 청각, 촉각 등의 다양한 체험을 하면서 파랑새를 찾아보는 전시 체험을 한다. 전시는 총 4개의 공간으로 구성되었다. 전시장 입구는 미틸과 틸틸의 오두막집이 연상되도록 만들어졌으며, 첫 번째 방은 틸틸과 미틸의 오두막집 내부로서 다양한 소품들로 공간이 연출되어 있다. 여기에서 아이들은 크리스마스를 즐기는 다른 아이들의 모습이 담긴 영상을 보게 되고 파랑새를 찾으러 간다. 두 번째 방은 밤의 궁전으로서 직접 눈으로 보고 소리를 듣고 손으로 만지면서 파랑새를 찾는 체험하는 방이다. 세 번째 방은 행복의 정원으로 정원에는 진정한 행복나무와 뚱뚱한 행복나무가 있다. 이곳에서 아이들은 행복에 대한 생각들을 글로 적고 그림으로 그려서 행복나무에 걸어보는 체험을 한다. 네 번째 방은 숲 속의 나라로써 나무의 형상을 한 인형들을 보고 만져보는 체험을 한다. 어린이들에게는 다소 추상적일 수 있는 행복이라는 단어가 이번 전시를 통해 쉽게 전달되기를 바라며, 행복은 멀리 있지 않고 우리들 가까이에 있다는 단순하고도 어려운 진리를 점차 깨우쳐 가길 기대한다. "파랑새를 파랑새로서 찾아다니는 것은 쓸데없는 일이다. 파랑새가 이 세상에 없기 때문은 아니다. 간신히 파랑새를 찾아내서 잡았다고 해도, 일단 이 새를 잡은 그 순간부터 파랑새는 회색 새로 변할 것이 틀림없기 때문이다." (호리 히데히코, 『젊은 날의 인생노트』中)조민우

Vol.20120117i | 감각의 놀이터-2012 수원시 어린이미술체험관 특별기획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