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 지다

허윤희展 / HUHYUNHEE / 許潤姬 / painting   2012_1101 ▶︎ 2012_1112

허윤희_무제 3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323a | 허윤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2:00pm~06:00pm / 일요일_12:00pm~05:00pm / 11월 12일_12:00pm~01:00pm

갤러리 담 GALLERY DAM 서울 종로구 안국동 7-1번지 Tel. +82.2.738.2745 www.gallerydam.com cafe.daum.net/gallerydam

독일과 한국을 오가며 활발한 작업활동을 하고 있는 허윤희 작가의 열 한번째 개인전이다. 오랫동안 목탄드로잉 작업에 집중해 왔던 허윤희는 이번 전시에서는 아크릴과 목탄드로잉의 접합작업을 보여준다. 작가는 속도감 있는 터치로 목탄드로잉 작업에 아크릴을 묽게 타서 그리고 있어서 마치 붉은 피를 표현하는 듯하다. 작가는 이전과는 달리 새롭게 꽃과 문, 상들리에 등 우리 주변의 사소하게 여겨졌던 사물들을 되새김질하고 있다. ● 지난 이른 여름 독일에 머물면서 정원에서 바라본 장미의 모습을 보고서 처음으로 그리게 되었다는 꽃의 모습에서 「바니타스」을 느끼게 한다. 검정색 목탄으로 만으로도 작가의 감수성을 느끼게 하는 것이 특징이라 할 수 있다. 드로잉에 대한 단상에서 다음과 같이 말하고 있다.

허윤희_무제 4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허윤희_무제 5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소박하고 단순하게 / 거칠고 투박하게 / 때로는 원시적이고 즉흥적으로 / 열정적이고 생생하게! // 내가 누구이고, 어떻게 살고 있으며, 어떤 생각을 하는가 / 삶에서의 계속되는 질문들 / 그 답을 찾아가는 과정의 몸의 흔적, 사유의 흔적들 // 드로잉이 피어난다. ● 이번 전시에서는 목탄위주의 드로잉 작업과 아크릴 작업이 선보일 예정이다. 허윤희 작업은 원초적인 목탄이라는 재료를 사용하였고 20여 점이 보여질 예정이다. 작가는 이화여대에서 서양화를 전공하였으며, 독일 브레멘 예술대학교를 졸업하였다. ■ 갤러리 담

허윤희_무제 6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허윤희_무제 8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삶에서의 경험을 통한 나의 생각과 감정의 표현이 나의 작업이다. 근원적인 것들에 대한 물음과 답을 찾아가는 과정의 흔적이 나의 작품이라고 할 수 있다. 나는 누구이고,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나의 고향은 어디인가, 그리움은 어디에서 오는가. 내면의 고독과 방황, 그리움, 꿈, 사랑과 고통, 슬픔 등 말로 표현할 수 없지만 마음속에 숨어있는 것들을 그림으로 그리고, 시로 쓴다. 예술작업을 통하여 삶을 되돌아보고, 그 의미를 찾고 싶다. 시, 그림, 대형 벽화, 퍼포먼스, 비디오영상 등 다양하게 표현한다. 작품을 통하여 보는 이들과 소통하고 싶다.

허윤희_무제 9_종이에 목탄, 아크릴채색_43×61cm_2012

주된 재료는 목탄이다. 목탄을 즐겨 사용하는 이유는 그 재료가 주는 특성이 작품을 통해 드러내려는 나의 작업의도와 전체적인 성격과 맞기 때문이다. 목탄은 가장 원초적이고 자연적인 재료이다. 잘 정착되지 않고 시간의 흐름과 함께 먼지로 사라진다. 섬세하고 연약한 재료이다. 그 순간성, 유한성에 관심이 있다. 어느 것도 거치지 않고 목탄과 손이 직접 만나게 된다. 나의 생각과 느낌은 섬세하게 표현된다. 힘의 강약에 따라 그대로 선의 강약이 표현되고 때로는 목탄이 부서지고, 튕겨 나간다. 가루가 되어 떨어지기도 한다. 손으로 문지르면 손 자체가 숯 덩어리가 된다. 반복되는 그음과 지움, 기억의 잔상처럼 겹겹이 쌓인다. 그러한 목탄 작업의 과정이 마음에 든다.

허윤희_무제시리즈_종이에 목탄_각 43×61cm_2012

이번 전시 작품에 대하여 ● 어느 여름 한낮, 태양은 정수리를 뜨겁게 내리쬐고 있었다. 나는 세상과의 엇갈림으로 혼돈에 휩싸였다. 정처 없이 낯선 정원을 헤매 다녔다. 그 때 한 무더기 장미의 죽음과 마주쳤다. 붉은 꽃잎들은 누렇게 시들고 각각의 형체를 구별하기 힘들 정도로 여러 송이가 뒤엉켜 말라가고 있었다. 영원할 것 같은 환희도 사라지고 삶과 죽음의 틈에서 상처, 고통과 무너짐을 인내하고 있었다. 이러한 죽음 뒤에는 무엇이 있을까. 안타까움과 아픔을 그리고 싶었다. 종이와 화판을 들고 나가서 목탄으로 스케치를 했다. 떨리는 기분으로 그림에 몰입했다. 목탄 스케치를 하고 그 위에 색을 올렸다. 붉은 색과 황토색 위주로 드로잉하는 기분으로 그렸다. 슬픈 눈물처럼, 피처럼 붉은 물감이 아래로 뚝뚝 흐르게 종이를 세워서 그렸다. 같은 크기의 종이에 만개한 꽃, 가로등, 조명의 불빛 등을 그렸다. 죽음과 반대되는 삶의 의미를 지닌 대상을 흑백, 목탄으로 드로잉 하여 함께 하나의 시리즈로 전시하려 한다. ■ 허윤희

Vol.20121102j | 허윤희展 / HUHYUNHEE / 許潤姬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