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 REFURB SHOW

이인현展 / LEEINHYEON / 李仁鉉 / painting   2012_1101 ▶︎ 2012_1205 / 일,월요일 휴관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060915a | 이인현展으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2_1101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일,월요일 휴관

가인갤러리 GAAIN GALLERY 서울 종로구 평창동 512-2번지 Tel. +82.2.394.3631 www.gaainart.com

가공하지 않은 캔버스에 청색 유채물감을 사용하여 간결한 화면을 완성하는 이인현 작가의 작업은 오랜 세월동안 '회화의 지층'이라는 제목 하에서 물성과 이미지, 정면과 측면, 평면성과 즉물성 등 회화의 본질과 그 존재방식에 관한 질문과 탐구를 거듭해 왔다. 6년 만에 열리는 이번 전시에서 작가는 그 동안 천착해 온 문제를 제기하고 풀어나가는 과정에서 진전시킨 다양한 해법을 구사하고 있다. 예를 들어 작업과정에서 나온 파지나 허드레천을 재활용하는 것은 물론 작업 테이블이나 붓, 커피잔이나 아이의 신발과 같은 '물건들'을 '작품' 위에 덧붙임으로써 모든 작품이 다른 작품의, 모든 물건들이 다른 물건들의 새로운 역할로 '재생'(refurbished) 될 수 있음을 보여준다거나, 전시가 이루어지는 공간 자체를 그림의 액자처럼 사용하면서 프레임이 제기하는 문제들을 상기시킨다거나, 제작년도가 10년 이상 차이 나는 작품들을 쌓아 올려 이미지의 문맥을 보여준다거나, '피처링(featuring)'의 개념을 도입해 정광호 작가의 작품과 자신의 작품을 서로 중첩함으로써 매스가 결여된 조각과 두께를 가지는 회화의 물리적인 동거를 보여주는 등 다채로운 시도로 눈길을 끌고 있다.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전시 제목으로 사용된 '리퍼브(refurb)'란 최근에 등재된 마케팅 용어에서 착안한 것으로, '새롭게 하다', '개조하다'라는 뜻의 'refurbish'의 줄임말이다. 구매자의 단순변심으로 반품되거나 미세한 흠집이 있지만 실사용에는 전혀 문제가 없는 전시상품 혹은 단지 포장이 약간 훼손된 상품 등의 재판매를 목적으로 재포장, 새단장 하는 것을 지칭하며, 사실상 신품과는 하등 다를 바가 없는, 신품도 중고도 아닌, 재생품(再生品 = refurbished) 을 의미하는 것이다.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이인현_100% REFURB SHOW展_가인갤러리_2012

오늘날 모든 미술작품의 전시회는 오프닝을 하는 순간부터 '재고'를 전제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포장을 풀고 이미지를 대면하는 순간, 그것은 이미 헌 것이 되기 때문이다. 관람객들은 신작을 요구하고 작가들은 신작 콤플렉스에 시달리며 끊임없이 새로운 이미지를 구하겠지만, 이미지를 새로운 이미지로 대체하는 것은 이미지 과잉의 악순환을 되풀이 할 뿐이다. 기능상으로는 전혀 하자가 없지만 신품의 이미지만 없는, 다시 말해 이미지에서 새로움만을 제거한 그런 이미지를 '재생' 하는 것이 이번 전시의 핵심이다. ■ 가인갤러리

Vol.20121102k | 이인현展 / LEEINHYEON / 李仁鉉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