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urface Series

정주현展 / CHUNGJOOHYUN / 鄭州鉉 / sculpture   2012_1101 ▶︎ 2012_1110

정주현_Surface series #A8c12-01_Car paint synthetic resins_108×60×18cm_2012

초대일시 / 2012_1101_목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30am~06:00pm

최정아 갤러리 CHOIJUNGAH GALLERY 서울 마포구 상수동 72-1번지 홍익대학교 홍문관 로비 Tel. +82.2.540.5584 www.jagallery.co.kr

「Surface series」에 나타난 표면 유희 ● 자동차 디자이너 정주현의 「표면 연작Surface series」이 순수 조형작업으로 지속성을 갖고 제작되고 있다. 2010년 2인전에 이어 이번 처음 개인전 형식으로 보여주는 「표면 연작」은 디자인이 아닌 조각 작품으로 변신을 거듭하면서 일회성을 넘어서고 있다. 자동차의 앞면이나 옆면, 세부의 조각이 분할되거나 변형되는 그의 작업은 단순한 형태의 볼륨으로 독자성을 갖고 진행되고 있다. 그의 연작은 벤츠나 BMW, 한국 현대차의 로고가 그대로 드러내기도 하나 전반적으로 근작의 「표면연작」은 현대 조각가들이 추구하여 왔던 부정형Informe의 단순함으로 '추상성'을 살리는 작업으로 변화이다. 디자인의 기능과 실용성에서 벗어나 사물의 근원적 형태 탐구라는 '추상조각'으로 변신이 지속되는 것이다.

정주현_Surface series #Sc12-03_Car paint synthetic resins_66×100×21cm_2012
정주현_Surface series #At12-06_Car paint synthetic resins_61×88×10cm_2012

특히 최근 제작된 「표면연작2012」은 자동차 로고나 디자인적 요소를 가능한 제거하면서 순수 형태의 볼륨과 색채 효과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가 생각한 형태는 자연이나 인체가 아닌 유선형의 추상적 형태이다. 자동차 파편에서 출발한 그의 표면 시리즈는 이제 완전히 독립된 생명체처럼 미적 자율성을 가지며 유기적 성격을 갖는다. 즉, 생물처럼 스스로 성장하는 형태의 변화는 표면의 질감과 색채의 다양함으로 의도된 인공적 아름다움을 갖추기 시작한다. ● 정주현의 이러한 변화는 현대의 추상조각가들이 추구하여 왔던 자연과 사물의 단순화 형태가 디자인과 결합되어 새로운 생명을 부여받는 느낌이다. 분명 그의 「표면연작」은 기존의 추상조각가들과 다른 자동차라는 기계적 형태의 인공물에서 시작된 작업으로 가상세계의 새로운 물질과 형태, 색채로 재생되면서 독자성을 갖는다. 이는 발견된 오브제 개념과 제시라는 다다적 의미와도 다른 해석이 가능하다. 즉, 미의 전통과 단절이 아닌 후기 구조주의 시대의 산물로 표면이 주는 시각적 즐거움의 유희성과 특수성으로 해석을 달리할 수 있다.

정주현_Surface series #M312-11_Car paint synthetic resins_98×100×27cm_2012
정주현_Surface series #Bz12-07_Car paint synthetic resins_62×133×18cm_2012

따라서 그의 근작에 나타난 조형적 특성으로 「표면연작」은 곡면의 유기적 형태가 돋보이며, 기하학적 구조의 볼륨과 색채가 주목된다. 이러한 변화와 변신은 디자인의 기능과 장식성에서 벗어나 자신의 독자적 조형 형태로 자리 잡게 되며, 나아가 산업용 물질의 비 물질화라는 재료와 기법의 활용은 우리 미술계의 영역 확장이나 경계의 넘나듦에 활기를 부여하고 있다. 근작의 다양한 색채와 표면의 조형적 변신, 그리고 물질에서 정신적 가치 추구 등은 후기 산업화시대의 미적 개념 변화에 나타난 해체의 의미를 다시 생각하게 하며, 나아가 새로운 작업으로 변신에 힘을 더하는 것이다. ■ 유재길

정주현_Surface series #Bz12-02_Car paint synthetic resins_80×82×7cm_2012
정주현_Surface series #Vb12-13_Car paint synthetic resins_68×120×11cm_2012

Surface Play in Surface Series ● Car designer Chung Joohyun's Surface Series is a continuity of pure sculpting. The Surface Series, presented for the first time as a solo exhibition after the two-man show in 2010, transcends one-offness by continually transforming itself as not design but sculpture. His ouevre, a partition and transformation of a car's façade, profile or fragments, is unique in its grand volume of simple form. Although his works do explicitly reveal the logos of Mercedes, BMW and Hyundai, his recent Surface Series has shifted to emphasizing its "abstractness," the simplicity of Informe that modern sculptors have been in pursuit of. It is indeed another transformation from the function and practicality of design to "abstract sculpture," a fundamental study of the object's form. ● In particular, the latest Surface Series 2012 has rid itself of all design factors, including the car's logo, and instead focused on pure volume of form and chromatic effects. Chung's concept of form is neither that of nature nor human body, but the abstract form of a streamline. His surface series that started out from car fragments now possesses its own aesthetic autonomy and organic relations, just like a completely independent organism. That is, the formative transformation like that of a growing organism, takes on an intended artificial beauty through its surface texture and various colors. ● It is as if the modern abstract sculptors' long sought simplified form of object and nature has been combined with design, and thus given new life. Indeed, his Surface Series is unique and different from the works of other abstract sculptors in that it starts from an artificial machine, the car, and plays with the materiality, form and colors of the virtual. This allows for a reading different from a Dadaist one of found objects and presentation. That is, as the product of Post-structuralism and not severance from the tradition of beauty, it can be read in the context of the playfulness and uniqueness of visual pleasure that the surface presents. ● Thus, as the formal traits of his recent Surface Series, the organic form of curves stands out, while the volume and color of its geometric structures are also noteworthy. Such transformation allows the art to break free of the function and ornamentation of design, and situate itself as an independent form. Furthermore, such de-materialization of industrial materials also brings life into the expansion of fields and crossing of boundaries in our art field. The various colors, formative transformation of the surface, and pursuit of spiritual values in materiality that can be witnessed in Chung's recent works allows one to rethink the significance of deconstruction that appeared in post-industrial aesthetics, not to mention providing momentum for further changes in future works. ■ Yoo Jae Kil

Vol.20121106i | 정주현展 / CHUNGJOOHYUN / 鄭州鉉 / sculp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