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LOW 몰입

리미희展 / LEEMIHI / 李美熹 / painting   2012_1113 ▶︎ 2012_1126

리미희_Flow_단채널 영상_가변설치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00317f | 리미희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0:00am∼07:00pm

사이아트 갤러리 Cyart Gallery 서울 종로구 안국동 63-1번지 Tel. +82.2.3141.8842 cyartgallery.com

천천히 호흡을 가다듬고 붓을 움직인다. / 선이 흐른다. / 선과 함께 내 마음, 그리고 에너지가 흐른다. / 一切無念의 상태에 들어간다. / 어느새 나는 깃털처럼 가벼워져 간다.

리미희_FLOW 몰입展_사이아트 갤러리_2012

蘭畵는 고착화된 감상용 그림이 아니라 일상의 삶과 함께 호흡하며 살아있던 공기와 같은 대상이다. 난치는 마음은 자기한테 집중하는 마음이다. 그저 몰입 자신의 내면으로 들어가는 것 선을 그리면서 내면을 밖으로 보내고 밖으로부터 에너지를 얻는다. 그것은 技를 넘어선 道의경지 를 추구하는 것이다. 일상의 작은道를 통해서 큰道인 자기완성을 추구하는 것이다. ■ 리미희

리미희_Flow_한지에 먹_각 30×30cm
리미희_Flow_단채널 영상_가변설치_2012

수묵의 정신성과 몰입(FLOW)에 대하여 ● 작가 리미희는 먹과 화지라는 가장 기본적인 도구가 인간과 만날 때 만들어내는 극히 순수한 본질을 보여주는 작업을 해왔다. 그래서 그의 작업은 현란하기 보다는 기본적인 작업이 반복하고 쌓이면서 만들어지는 사물의 근원적 원형에 대한 탐구와 관련된 작업이었다. 이러한 과정에서 작가가 발견한 것은 작업에서 만들어지는 이미지 자체의 매력보다는 작업 과정에서 어떠한 사물의 원형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자기 자신의 내적 변화가 일어나고 있다는 점이었다. 그래서 이번 전시에서 특별히 몰입(FLOW)이라는 개념아래 작업들을 하게 되었다고 말하였다. 이 몰입(FLOW)이라는 개념은 칙센트 미하이(Mihaly Csikszentmihalyi)가 자신의 책에서 제시한 바처럼 무엇인가에 몰입하여 주위에 있는 것들을 잊어버리고 행복을 느끼게 되는 최적의 심리적 상태를 말하는데 작가는 선을 그리면서 필력을 쌓고 원형을 찾아가는 작업과정 자체가 자신의 작업에 있어 핵심적 요체이며 이러한 과정을 거쳐야 비로소 자신이 원하는 작업 본질에 다다를 수 있음을 확신하게 되었다고 한다. ● 이번 전시에서는 그래서 작품을 보여주기도 하지만 자신의 붓질이 쌓여 있는 모습들 즉 같은 작업의 반복처럼 보이는 수묵작업의 결과물인 화지를 한 장 한 장 보여주기도 하지만 두툼한 두께가 보이는 화지의 궤적 자체를 보여줌으로써 수묵의 이미지적 흔적보다는 수묵의 정신적 흔적을 보여주고자 하였다. 특히 작업실을 옮겨온 듯 작업대와 함께 그 위의 화지에 비춰지는 수묵의 필선을 그려가는 영상작업은 수묵작업이 진행되는 시간의 축적물을 보여주는 동시에 작가 리미희의 작업과 함께 그의 정신적 축적물을 보여주고 있다. ● 무수히 반복되는 필선들, 동일한 작업이 반복되면서 한 가지 사물에 몰입하는 영상속의 움직임은 작가의 정신세계를 마주치게 만드는 미묘한 느낌이 있다. 작가는 수묵이 갖고 있는 내적인 힘이 작품의 이미지로부터 시작하여 작품을 해나갈 때 작가 자신의 움직임에 이르기 까지 연장되고 있는 정신적 흐름에 있음을 발견하고 바로 여기에 몰입하는 작가 자신과 작업 과정 전체를 하나의 작업이라는 개념 하에 이 모두를 보여줌으로써 수묵정신의 본질과 그 원형에 접근하는 과정에서 체험한 몰입(FLOW)이라는 작가적 경험을 드러내 보여주고 있는 것이다. 특별한 회화적 기교나 작품의 완성도가 아닌 작업의 기초부터 진행과정 그리고 작가의 움직임 전체를 보여주고 있는 리미희의 이번 전시는 그래서 전통적 수묵작업의 회화적 결과물 보다는 전통적 수묵작업의 정신적 힘 자체에 대해서 강렬한 인상을 주고 있다. 결국 작가는 수묵작업이라는 것이 화지 위의 이미지에서 끝나지 않고 작가와 연결된 정신세계의 연장선에 있음을 작업에 몰입하고 있는 모습 자체로 말해주고 있는 것이다. ■ 이승훈

Vol.20121118i | 리미희展 / LEEMIHI / 李美熹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