톰 프라이스展 / Tom Price / installation.furniture   2012_1120 ▶︎ 2012_1230 / 월요일 휴관

톰 프라이스_PP Tree_폴리프로필렌 파이프, 나일론 케이블, 스테인리스 와이어 로프_가변크기_2011

초대일시 / 2012_1120_화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 청담 ARARIO GALLERY SEOUL CHEONGDAM 서울 강남구 청담동 99-5번지 Tel. +82.2.541.5701 www.arariogallery.com

아라리오 갤러리 서울 청담에서는 독특한 물성의 실험으로 영국 현대 디자인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고 있는 작가 톰 프라이스의 개인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는 작가의 대표적인 작품_ Melt down 시리즈의 의자 작품 10점과 작가의 총체적인 작업 세계를 가늠해 볼 수 있는 대형 설치 작품「PP Tree」와 회화 작품「PP EXP」를 포함하여 총 12점이 설치된다. 예술과 예술 산업간의 영역이 점점 더 모호해지는 이 시점에서 순수 미술과 디자인의 경계를 넘나드는 톰 프라이스의 작업을 통해 예술의 새로운 가능성을 확인 할 수 있는 기회가 될 것이다. ● 톰 프라이스는 틀에 박히지 않은 소재와 방법으로 Design과 Fine Art를 넘나들며 다양한 작품을 만들어내는 영국 출신 작가이다. 그는 흔하고 익숙하게 보아온 재료들이 완전히 새롭게 재탄생되는 과정에 주목하고, 원래의 물질과 변형된 물질을 교묘하고도 아름답게 구성한다. 그의 대표작「Meltdown」시리즈의 의자작품들은 디자이너로서 주목을 받게 되는데 결정적인 역할을 한 작품으로 나일론 케이블 10,000개, 파란색 로프, 폴리프로필렌(PP)묶음과 폴리에틸렌(PE), 재활용된 천 등 다양한 플라스틱의 소재들로 만들어 졌다. 저마다 무질서하게 융합된 다양한 소재의 묶음에 가열된 금속 형틀을 이용하여 녹이는 방식으로 성형 제작함으로써 늘 새로운 형태의 결과물들이 탄생한다. 수작업으로 만들어지는 독특한 외형의 틀을 유지하고, 의자 고유의 기능인 안락함과 쾌적함을 동시에 담아내기 위해 인체 공학적 형태(Eames Chair)에 기초하여 제작되는 그의 작품은 녹은 부분과 녹지 않는 부분의 극명한 대비가 특징이며, 양분된 본래의 성질과 질감, 색채를 통해 새로운 예술적 가능성을 보여 준다.

톰 프라이스_PP Tree_폴리프로필렌 파이프, 나일론 케이블, 스테인리스 와이어 로프_ 가변크기_2011_부분
톰 프라이스_Meltdown Chair: PP Blue Rope_폴리프로필렌 로프_75×95×95cm_2007

설치 작품「PP TREE」는 플라스틱이 소비되는 현대 사회구조에서 영감을 얻어 만든 작업이다. 현대인의 일상은 모든 부분에 걸쳐 값싼 일회성 제품의 범람과 맞물려 진행되고 있다. 이런 플라스틱의 남용은 소재 자체와 플라스틱으로 만든 제품에 대한 부정적인 이미지를 낳는다. 하지만 작가는 버려진 폴리프로필렌 폐 파이프와 실용 플라스틱 제품으로 만들어진「PP Tree」작품을 통해 우리의 생각과 인식의 방식에 대하여 질문한다. 작품은 만개한 벚나무를 연상시키는 나무들을 전시장 공간에 적절히 설치하는 것으로 구성된다. 나무를 이루는 개개의 플라스틱 파이프들은 구부려지고, 로프로 묶여 다양한 줄기와 가지들을 만들어 낸다. 그리고 파이프의 단면을 얇게 붙여 만든 만개한 꽃잎의 형상은 구부려지거나 비틀어져 나뭇가지 또는 줄기에 부착된다. 나무의 모양새는 규격에 맞추지 않고 자연스러운 방향으로 공간에 배치되어 있고, 예측 불가능한 구조와 외양을 드러낸다. 여러 번의 시도와 실패를 거듭한 후 완성된 플라스틱 나무는 자연이 창조되는 긴 과정을 은유 한다. 조그만 튜브의 구멍을 통과하여 발산 하는 빛을 통해 은은함과 신비로움을 자아내는「PP TREE」는 재료 자체의 정체성과 의미를 잊게 하는 순수 예술의 한 영역을 보여준다.

톰 프라이스_Meltdown Chair: Bronze #1_청동_75×45×45cm_2011
톰 프라이스_Meltdown Chair: PP Sheet_폴리프로필렌 로프_110×150×150cm_2008
톰 프라이스_Meltdown Chair: PP Tube #1 Black_폴리프로필렌 튜브_120×180×140cm_2012

「PP EXP」회화는 검은색과 흰색, 회색의 폴리프로필렌 파이프의 단면으로 구성되어 있다. 각 단면의 끝은 열에 의해 연소되어 본래의 색과 형태는 사라지고 소용돌이와 같은 모호한 형태의 결과물로 변형된다. 이는 우연의 산물임과 동시에 각각 파이프의 단면이 가진 본질을 드러내는 과정이기도 하다. 작가는 이러한 실험의 결과를 작업을 통해 구현해 냄으로써 작가의 핵심 아이디어를 효과적으로 전달할 수 있게 되었다고 말하고 있다. 또한 하나의 재료가 녹고, 연소하고, 바래고, 또한 섞이는 과정에 오히려 스스로 거리를 둠으로써, 각 소재들이 가진 고유의 특성에 생명력을 부여할 수 있었다고 설명한다. ■ 아라리오 갤러리

Vol.20121120b | 톰 프라이스展 / Tom Price / installation.furnitur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