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세포의 요정 Cellormoon

김쎌展 / KIMCELL / mixed media   2012_1109 ▶︎ 2012_1125 / 월요일 휴관

김쎌_美세포의 요정 Cellormoon展_브레인 팩토리_2012

초대일시 / 2012_1109_금요일_05:00pm

참여작가 김쎌(KIM Cell)_Rotta_허동_이윤성_박선우 외

기획 / 최흥철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브레인 팩토리 BRAIN FACTORY 서울 종로구 통의동 1-6번지 Tel. +82.2.725.9520 www.brainfactory.org

Cellamon Company 창립사 ● 'Cellormoon'은 시각 예술과 영상, 디자인, 모델의 영역을 자유롭게 넘나들며 전방위적인 창작 활동을 펼치고 있는 신예 아티스트 김쎌이 고안한 '미세포의 요정'이자 선원복 스타일의 교복 소녀들을 주인공으로 하는 유명 일본 에니메이션 『Sailor Moon』을 패러디한 존재이다. 또한 그녀는 생물학 체계와, 번식, 이식, 증식, 감염과 같은 병리학적 개념을 차용하여 조형언어를 해석하고 작업에 변용하고 있다. 생물체의 체세포나 세균을 실험실에서 배양하듯이 여성 캐릭터의 귀여움을 강조하는 눈, 손, 머리카락 등을 증식시켜가며 프랙탈하게 반복하여 화면을 가득 채우지만, 극단적인 평면화를 시도하는 비정형적인 패턴 회화로 기괴한 강박감의 아름다움을 자아낸다.

김쎌_美세포의 요정 Cellormoon展_브레인 팩토리_2012

이렇듯 만화형식으로 간략화 한 여성의 특정 신체 일부 요소를 무작위로 무한 증식시켜 평평한 캔버스를 뒤덮는 올 오버 패턴 페인팅 회화는 최근 작가 자신의 손바닥 이미지를 복제 반복해서 벽, 바닥과 천정 등 전시 공간 전체를 육질로 뒤덮는 '김쎌 신드롬' 설치 실험과 바디 페인팅, 신체 퍼포먼스, 사진, 영상, 사운드, 출판 등으로 확장되고 있다. 특정 의미가 배제된 체, 지극히 단순하고 직관적인 기호와 형태를 조립한 모듈의 인하여 포화 상태로 치닫는 패턴 회화와 설치는 궁극적으로 일상공간을 점거하여 단백질 감성 공간으로 변모시킨다.

김쎌_Cell의 증식_비닐, 카메라, 손사진_가변설치_2012
김쎌_Cell의 증식_비닐, 카메라, 손사진_가변설치_2012

이번 김쎌의 브레인 팩토리 전시는 앞으로의 활동을 위한 엔진이 되어줄 아트 매니지먼트 컴퍼니 『Cellormoon Company(이하 셀라문 컴퍼니)』의 창립행사이다. 『셀라문 컴퍼니』는 오로지 절대적인 매력의 아티스트 김쎌에 의한, 김쎌만을 위한 창작 플랫폼이자 협업 방식의 실험적인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이 공간은 온라인에서의 교류 활동이 작가를 중심으로 자연스럽게 연결되는 플랫폼이자 물리적인 무대가 되어 서로 다른 장르의 아티스트들이 끊임없이 증식되는 '쎌感'을 의미하는 'Kim Cell Syndrome(이하 김쎌 신드롬)'을 주제로 다양한 협업을 펼치고, 각각 5개의 프로젝트를 함께 론칭한다. 이윤성 작가의 신체가 분리된 토루소 이미지를 모티브로 삼은 패턴 회화와 자기 신체이미지 복제반복 설치 작품, 음반, 뮤직비디오, 발행 외에 쎌 디자인을 적용한 색칠공부 세트와 같은 아트 상품, 의상 등을 소개하는 에디터 박선우와의 협업 패션 화보집 형식의 『CELLORMOON Magazine』 창간 등 다채로운 프로젝트를 이번 쇼를 통해 발표한다. 자기 신체 기반의 퍼포먼스를 글과 사진으로 수록하는 『셀라문 매거진』 창간호와 함께 김쎌의 신체를 두드려 내는 소리를 레코딩한 MDS 멤버 뮤지션 허동과의 협업 음반, 영상 작가 Rotta와 함께 제작한 창립기념 영상과 신체 퍼포먼스 뮤직비디오 등 다양한 엔터테인먼트 생산품이 동시에 발매된다.

김쎌_H.CELL Syndrome_사진_2012
김쎌_K.CELL Syndrome_사진_2012

고도 성장의 경제적 풍요의 분위기 속에서 성장한 이들 신진 작가 세대들은 문화적 콤플렉스나 변방의식이 이전 세대들에 비하여 희미하고 개방적이며 자신감이 넘치는 반면, 고도 성장의 끝자락에 위태롭게 버티고 있는 이른바 88만원 세대가 가진 기회 상실의 불안감을 견디며 살아간다. 그리고 이전 세대들의 과도한 자의식과 그것의 확인을 위하여 거듭된 소비의 과잉에 의한 엔트로피의 증가에 따르는 연쇄적인 현상은 젊은 세대들에게 스트레스와 강박의 근원이 되며, 무의식 저변에 깔려있는 공포감을 유발하고 있다. 따라서 그들은 자신들의 먹먹한 우울함을 우물처럼 토해내는 장소를 찾아 네트워크를 헤매고 있다. 그러나 그곳은 매우 위생적이며 비종말론적인 공간이어야 한다. 이러한 맥락에서 회화, 사진, 설치 작품과 더불어서 김쎌에 의한 신선한 협업의 시도는 그녀가 속한 세대 다수의 자발적 요구에 의하여 자연스럽게 발생한 창작 활동의 소셜 네트워킹 협업의 새로운 사례로 주목해 볼 필요가 있다. ■ 최흥철

김쎌_Y.CELL Syndrome_종이에 혼합재료_79×55cm_2012

The Inaugural Message for the Cellamon Company ● 'Cellormoon' is the 'Beauty-cell Fairy' that the new emerging artist Kim Cell creates who freely crosses various genres such as visual art, video, design and model areas, and is a parody being of the famous Japanese animation 『Sailor Moon』 whose main characters wear sailor-look school uniforms. Also, she is adapting pathological concepts such as biological system, propagation, transplantation, multiplication, and infection when interpreting visual languages and transforming them to use for her art. Though her canvas is filled with fractal repetitions of multiplication of the elements which emphasize cuteness of female animation characters such as their eyes, hands or hair as if multiplying bacteria in a laboratory, but the canvas still creates the beauty of odd pressure through its irregular pattern painting which aims extreme flatness. Such cartoon like simplified all-over-pattern-painting paintings by randomly and unlimitedly multiplied hand images of the artist which cover flat entire surface of canvas such as walls, floors or ceilings with flesh, the 'Kim Cell Syndrome', is expanding to installation experimentations, body paintings, physical performances, photos, videos, sounds, and publications. By keeping certain meanings being rejected, the pattern paintings and installations fully filled with extremely simple direct symbols and shapes that are combined into modules occupy and transform everyday life space into protein emotional space. This coming Kim Cell's Brain Factory exhibition is the inaugural event of the art management company 『Cellormoon Company』 which will do the role of an engine for Kim Cell's future art activities. 『Cellormoon Company』 is an experimental model that is solely by the artist of absolute attraction, Kim Cell, and is a creative platform solely for Kim Cell as well as for collaborations. This space will be a platform that endlessly creating connections via online with the artist at its center, and it will be a physical offline stage where artists from different genres can multiply unlimitedly which will be the 'Kim Cell Syndrome' that means 'Cell Senses' will be the theme of the place, and five other projects will be launched also. Various projects will be introduced through this show such as artist Lee, Yoon-sung's pattern paintings whose motif is from his body torso image and his body image copy-and-paste installation piece, and the fashion magazine, 『CELLORMOON Magazine』, produced in collaboration with editor Park, Sun-woo which talks about music, music videos, publications and art products such as Cell Design applied coloring set. Various entertainment products will be on sale, too, such as the 『CELLORMOON Magazine』 first issue which the artist shows her body base performance through texts and photos, the MDS member musician, Hur, Dong collaborated music CD which was recorded by Kim Cell's her body pounding sounds, and the inaugural celebration video and body performance music video co-produced with video artist, Rotta. ● Such young artists generation who were grown in the high level of developments' economical abundance does not have much cultural inferiority or the fringe-consciousness comparing to previous generations, and they more open-minded and confident, but they are still enduring the 880,000KRW-generation's instability about losing opportunities despite of the high level of developments. Plus, the previous generation's over awareness of self-identity and the increase of entropy and its aftermath due to their over consumptions as a way of confirming the awareness is where the young generation's stress and compulsion starts, and where their unconscious fear starts from. That is why they wonder around to find networks that will lead them to a space where they can spit out their sadness to, like wells. But the space must be highly well-managed and non-eschatological. In that sense, the attempt of Kim Cell for making fresh collaborations along with her paintings, photographs, installations artwork should receive recognitions as a new example of social networking for creative activities naturally-created by the demand of the self-driven-will by the many of her generation. ■ CHOIHOUNGCHEOL

Vol.20121122j | 김쎌展 / KIMCELL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