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르스름한

김시연展 / KIMSIYEON / 金始衍 / photography.installation   2012_1122 ▶︎ 2012_1230 / 월요일 휴관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130×200cm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네오룩 아카이브 Vol.20120510b | 김시연展으로 갑니다.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관람시간 / 11:00am~08:00pm / 주말_11:00am~07:00pm / 월요일 휴관

두산갤러리 서울 DOOSAN Gallery Seoul 서울 종로구 연지동 270번지 두산아트센터 1층 Tel. +82.2.708.5050 www.doosangallery.com

두산갤러리 서울에서는 11월 22일부터 12월 30일까지 2010년 제 1회 두산 연강예술상 수상작가인 김시연의 『노르스름한』전을 개최한다. 이번 전시에서는 신작 사진과 설치작품을 선보일 예정이다. ● 김시연은 일상에서 쉽게 볼 수 있는 소금이나 비누, 단추, 바늘, 계란 껍질, 지우개 가루 등을 이용한 설치작품과 이들을 촬영한 사진을 이용하여, 인간의 실존적 고독과 소외감을 은유적으로 표현해 왔다. 작가의 작품에 주조를 이루는 흰색은 연약하지만 미묘한 존재감을 가지고 삶에서 느끼는 드러나지 않는 사소한 감정들, 슬픔이나 혹은 불안 등을 상징한다. 흑백이나 모노톤을 유지해온 그의 작품은 2011년 'Thread' 연작을 기점으로 정확하게 규정된 색이 아닌 푸르스름한 색이 등장하면서 색상이 주는 특유의 감성을 포착하기 시작했다.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130×200cm_2012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130×200cm_2012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100×150cm_2012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80×100cm_2012
김시연_노르스름한_C 프린트_130×200cm_2012

이번 전시에서 선보이는 신작 '노르스름한' 연작에서는 흰색 화면에 컵, 수저, 달걀 껍질, 비닐봉지, 종이컵 등의 일상의 물체들과 노르스름한 버터나 지우개 가루 등을 테이블 모서리에 불안정하게 배치하여 겉으로 드러나지 않는 위태롭고 불안한 인간의 심리 상태를 섬세하게 담아낸다. ■ 두산갤러리 서울

Vol.20121123g | 김시연展 / KIMSIYEON / 金始衍 / photography.installatio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