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he moments 더 모먼트

장민승+정재일展 / JANGMINSEUNG+JUNGJAEIL / mixed media   2012_1128 ▶︎ 2012_1218 / 월요일 휴관

장민승+정재일_sunset 6' 47"_혼합재료(사진, 음악, 빛, photo-phonics)_가변크기_2012

● 위 이미지를 클릭하면 장민승+정재일 홈페이지로 갑니다.

초대일시 / 2012_1128_수요일_06:00pm

관람시간 / 11:00am~06:00pm / 월요일 휴관

원앤제이 갤러리 ONE AND J. GALLERY 서울 종로구 가회동 130-1번지 Tel. +82.2.745.1644 www.oneandj.com

사진/영상 그리고 철저히 계산되고 제어된 빛. ● 장민승의 아트웍 -이밖에 좀 더 적확한 표현을 위한 단어가 없을까 한참 생각해 봤지만 끝내 난 찾지 못했다- 를 구성하는 두 가지 뼈대들이다. 그리고 어쩌면 그동안 우리가 꽤나 익숙한 것으로 여겨왔을 이 시각적 경험에, 전혀 새로운 인상을 더해 주는 이 전시의 또 다른 주인공은, 나 한 사람만을 위해 준비된 특별한 공간과, 나의 시각적 감각을 미처 스스로 받아들이고 해석하기도 전에 이미 눈 앞에 펼쳐지는 광경과 하나인 듯 내 안으로 파고드는 정재일의 음악이다. ● 전시실 안으로 들어갈 순서를 기다리는 대기 공간에서, 조금 과장되게 표현하자면 내가 지금 왜 여기 있는지조차 잊어 버린 채 너울대는 파도에 눈을 빼앗긴 것은, 물론 압도적인 영상 그 자체에도 원인이 있지만 파도의 실루엣, 그 무규칙한 움직임을 정확히 따라 움직이고 있는 것 같은 소리에 홀려 있었기 때문이기도 하다. 그 자리를 떠나 한참이 지날 때까지, 그 영상에 당연히 따라와야 했을 파도의 굉음이 들리지 않는 사실에 대해 난 어떤 위화감도 느끼지 못했다. 그만큼 정재일의 소리는 파도의 움직임과 하나가 되어 있었다.

장민승+정재일_white 4' 25"_혼합재료(사진, 음악, 빛, photo-phonics)_가변크기_2012

2009년 기무사(PlATFORM IN KIMUSA)에서 첫 공동작업으로 선보였던 「A. intermission」과 2011년 문래동에서 선보인 스마트폰 기반 공공미술 프로젝트였던 「spehres part I in mulea-dong」에 이어 이번까지,, 두 사람의 지속적인 공동작업은 '음악과 장소의 기억이'라는 의미에서도 내겐 무척 흥미로운 주제를 다루고 있다. 눈으로 보는 것, 귀로 듣는 것, 두 발로 걸어 이동하는 것, 이 세 가지 요소는 어떤 의미에서 오늘날의 우리가 음악을 듣는 경험, 그 자체이기도 하니까 말이다. ● 스피커 앞에 가만히 앉아 귀를 기울이는 것보다, 이어폰을 귀에 꽂고 어딘가로 이동하는 시간이, 이제 우리가 주로 음악을 듣는 시간이 되어 버린 만큼, 음악에 대한 기억은 늘 장소와 시간에 대한 기억과 이어져 있다. 그래서 우리는 어떤 음악을 들으며 이전에 언젠가 그 음악을 들었던 장소와 시간을 떠올리게 되는 것이다.

장민승+정재일_grey 3' 15"_혼합재료(사진, 음악, 빛, photo-phonics)_가변크기_2012

지하철로 당산철교를 지날 때, 한남동의 육교를 걸어 올라갈 때, 안개 짙은 새벽, 영동고속도로를 지나는 버스에 앉아서 들었던 그 시간, 장소의 기억들이 내가 사랑하는 노래 하나 하나에 입력되어 있듯, 훗날 이번 전시에서 들었던 정재일의 음악을 독립된 형태로 들을 수 있게 된다면, 이 전시를 경험했던 우리들은 아마도 하나의 공통된 기억을 떠올리게 될 것이다. 장민승이 잘라내고 다듬어 그 컴컴한 벽에 걸어 준 바다의 이미지를... ● 보는 것과 듣는 것. 음악과 장소/시간의 기억. 이 중에서 또 어떤 단면을, 다음 번에는 이 두 사람이 우리 앞에 내어 놓을지 궁금하다. 궁금해서 참을 수가 없다. 장민승과 정재일의 이 흥미로운 공동작업이 앞으로도 이어져 가기를 기대하는 이유다. ■ 박창학

장민승+정재일_black 2' 25"_혼합재료(사진, 음악, 빛, photo-phonics)_가변크기_2012

Photos/ images, and light, calculated and orchestrated with such precision. ● Those are the two backbones of Jang Min-seung's artwork ― I pondered for a while searching for a more suitable word to describe his work, and I failed. And another backbone, star, of this exhibition that adds a whole new dimension to the visual experience that we've probably taken for granted all these years: the music by Jung Jae-il that sweeps over me like it's the incarnation of the very scene unfolding in front of my eyes, before I can even begin to process or interpret this special space prepared for me only, and my own perception of the visual experience I am having. ● In that waiting area where you anticipate your turn to enter the exhibition room, I could not take my eyes off of the gigantic waves undulating with such hypnotic power that, I, with a little exaggeration, even forgot why I was there in the first place. Yes, it was the overpowering visual image that had that enchanting effect on me; but it was also the sound that sounded as if it, too, was undulating in perfect sync with the silhouette of the waves, and with the waves' movement defying rules. Long after I left the scene, I didn't find it strange that I was no longer hearing the gigantic sound of the waves that ought to accompany the visual image. And that was how perfectly Jung's music was in sync with the movement of the waves. ● First, "A. intermission," their collaborative debut in 2009 at Piatform in Kimusa; then "Spheres Part I in Mullae-dong," their smart phone-based public art project presented in Mullae-dong in 2011; and now, this... The continued collaboration between the two artists experiments with a theme that is extremely intriguing to me in that it deals with music and recollection of places. Intriguing because in a way, the mode of today's music-listening is based on three types of experience: seeing, hearing, and ambulating. ● Now that the majority of our music-listening takes place while we are on the move to somewhere, with earphones stuck in our ears, rather than during quiet moments spent sitting in front of the audio, with our ears immersed in the sound, our memory of music is inevitably intertwined with our memory of time and place. That is why we remember a time and place when we hear certain music ― a time and place associated with that particular piece of music. ● Each and every song I so love is imprinted with my memory of time and place, such as the memory of me on a train crossing the Dangsan Bridge; me walking up the stairs of an overpass in Hannam-dong; me sitting on a bus driving on the Yeongdong Expressway in an early morning through the heavy fog. Just like those memories, years later, if we get to hear Jung Jae-il's music from this show in a setting not associated with the exhibition, we, having experienced this exhibition, will probably remember the same thing: the image of the undulating sea cut and trimmed by Jang Min-seung and hung on that dark wall... ● Seeing and hearing; music and one's memory of time and place; which facet of these dualities will be presented to us the next time? I am curious. In fact, I am so curious that I can hardly wait. And this curiosity is the reason why I am hoping the fascinating collaboration by Jang Min-seung and Jung Jae-il will continue in the future. ■ Park Chang-hak

장민승+정재일_the moments 6' 49"_단채널 HD 영상, 서라운드 음향_2012
장민승+정재일_the moments 6' 49"_단채널 HD 영상, 서라운드 음향_2012

The moments ● 우리는 지난 2009 ~ 10년, 그 해의 겨울을 보내는 각자의 느낌을 서로 나누고, 공감하는 그 순간을 포착하고자 했다. 멀리서 바라보면 멈추어 있지만 가까이서 들여다보면 쉼없이 요동치고 있는 먼 바다의 이미지와도 같이 우리가 갖게 되는 시시각각의 감정들과 그것이 서로에게 공감되어지는 그 순간을 각자에게 가장 익숙한 형식인 사진(빛)과 음악(소리)으로 기록하기로 하였다. 사진을 찍는 현장에 동행하기도 하며, 함께 나눈 수많은 대화와 음주, 침묵... 그리고 즉흥적인 연주등을 통해 여러 컷의 사진과 그와 함께할 몇 가지 테마의 음악을 가질 수 있게 되었고 그것을 바탕으로 이야기를 만들기 시작했다. 이는 마치 한 편의 무대극을 제작하는 과정과도 유사한 경험이었다. 이 이미지와 음악들이 함께 만들어 낼, 쉽게 구분짓거나 설명되어지기 힘든 그 감정들을 경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서 우리는 전시장을 선택했다. 나아가 그 감정들을 감상자와 더욱 내밀하게 공유할 방법으로 공간의 빛의 변화, 사적인 음악감상을 위한 감상인원 제한, 그리고 이미지들의 절제된 배치를 생각하게 되었다. 이 모두를 제어할 장치로서 'photo-phonics' 라는 새로운 인터페이스를 개발하게 되었는데 절제되어 배치된 모노크롬 풍경사진들은 'photo-phonics'에 의해 제어된 연극적인 조명효과와 그에 따른 착시에 의해 정지된 듯 하나 움직이는 듯 혹은 움직이는 듯 하나 정지된 독특한 이미지로 전환된다. 마치 어두운 공간에서 촛불 하나가 타고 있을 때 그 뒤로 보여지는 이미지들의 다양한 표정처럼 빛의 밝기에 따라, 또 소리의 흐름에 따라 이미지가 만들어내는 감정이 계속해서 변화하는 것, 사진이라는 매체가 빛에 의해 기록된 것임에도 불구하고 빛이 없을 때는 그것을 볼 수 없다는 것이 이 장치를 고안하게 된 발상의 시작이다. 동시에 소리가 조명과 동기화 될 수 있도록 장치의 기능을 지속적으로 개선하였다. 이러한 기술을 이용하여 감상자의 감각을 더욱 집중시키고 빛과 소리를 동시에 경험하게 만듦으로서 무의식에 잠재된 특정한 감정과 기억의 일깨움을 보조하는 역할이 photo-phonics의 궁극적인 기능이다. 통속적이고도 단순한 주제와 형식들, 사진, 음악, 빛, 그리고 공간 모두가 하나의 유기체가 되어 개인의 경험과 기억이라는 프리즘을 통해 각자의 내면을 비춰볼 수 있는 특별한 경험, 순간(moment)으로 이어지기를 희망해본다. ■ 장민승

장민승+정재일_sunset 6' 4"_the moments展_pilot in Singapore

The moments ● We decided to share with each other our feelings about the winter 2009 – 2010, and to capture the moment when we see eye to eye about those feelings. Like the image of a sea that appears static when viewed from afar yet endlessly moving when examined from close, the moment when we see eye to eye about the emotions that we get to feel each and every moment of our lives is what we decided to record in the mode that is the most familiar to us, respectively, i.e., photography (light) and music (sound). Through trips made to the places where photos are taken; through numerous conversations, drinkings, and silences we shared with each other; and through improvisational music-making and what not, we secured multiples cuts as well as music with a few themes to go with. Then we started to create a story using those materials. It was an experience similar to that involving the production of a theatrical play. For a space wherein one can experience the emotions to be co-created by the images and music ― the emotions that are difficult to define or describe, we chose our exhibition place. Furthermore, for a manner in which those emotions are to be shared with the audience, We thought about changes of light in space, about limiting the number of audience for private music-listening experience, and about arranging and presenting the images in an austere, controlled manner. And as a device to orchestrate all of the above, we got to develop a new interface called photo-phonics. With photo-phonics, the mono-chromatic landscapes arranged in an austere fashion are transformed by theatrical lighting and the resulting illusory effects into unique images that appear static yet moving and at the same time moving yet static. Like with the variety of effects created by shadows projected behind a candlelight burning in a dark place, images, and the emotions thereof, continue to change according to how bright the light is and in what manner the sound flows. And the fact that photography is a record of light yet it cannot be seen without light is where we got our idea about creating this interface/device. Not only did we develop the device, we continuously improved it as well to make sure sound and lighting are in sync with each other. Using the technology, we aspired to make the audience focus more on the sensations, and to help them experience both light and sound simultaneously. We wanted to awaken in them certain emotions buried deep in subconscious and to assist in the awakening of their memories which by the way are the ultimate function of photo-phonics. Popular and simple themes and modes; photography, music, light, and space. We want all of the above, an organism, to be transformed into a special experience, a special moment that will help each and every one of us to take a look inside us, through a prism called 'private experience and memory.' ■ JANGMINSEUNG

Vol.20121129h | 장민승+정재일展 / JANGMINSEUNG+JUNGJAEIL / mixed medi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