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rom Hysteria - To the Stage of Drive

염지희展 / YEOMJIHEE / 廉智嬉 / painting   2013_0102 ▶ 2013_0120 / 월요일 휴관

염지희_When Strangers Meet, in the silence park_종이에 혼합재료_112.1×162.2cm_2012

초대일시 / 2013_0102_수요일_05:00pm

관람시간 / 10:30am~07:00pm / 월요일 휴관

갤러리 아트사간 GALLERY ART SAGAN 서울 종로구 삼청로 22 영정빌딩 3층 Tel. +82.2.720.4414 www.artsagan.com

히스테리의 주체에서 충동의 무대로 From Hysteria / To the Stage of Drive ● 나의 작업에 있어 집요하게 파고드는 키워드는 '분열(split)'이다. 그것은 일관적인 정체성(identity)의 가능성에 대한 물음이자 그것의 불가능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나는 히스테리적 분열에 집중했는데, 히스테리는 심적 분열이 육체적으로 발현되는 증상으로, 분열이 체화(體化)되어 발현되는 모습을 상상적으로 형상화하는 것이 나의 주된 작업이다. '히스테리적 분열'의 형상화는 곧 '분열된 주체'의 모습을 탐구하는 것과 밀접하게 연관된다. '분열된 주체'는 '타자'적인 자신의 틈(결여)을 내포하는 주체의 모습으로, 정체성의 형성에 있어서 '그게 아니야'라고 답하며 스스로를 끊임없이 분열시키는 '히스테리적 주체'의 모습에 가까울 것이다. 또한 '히스테리적 분열'은 이것, 저것으로 주체성이 전환되는 다양성의 차원이 아니라, 포기하지 않은 주체 본연의 차원에서 외상적인 불안(Žižek 1999: 400)과 긴장을 대면하는 차원이다. 즉, 지젝의 언급을 빌리자면 '히스테리적 주체'는 '근본적 불확실성의 곤궁' (Žižek 1999: 400)이라는 타자를 떠안고서 분열하는 주체인 것이다.

염지희_Before the dust wall_종이에 혼합재료_130.3×162.2cm_2012
염지희_Happening in your moment of decision_종이에 혼합재료_112.1×162.2cm_2012

히스테리적 분열의 주체와 더불어 그들이 위치해야 할 장소는 어떤 곳이어야 하는가? 히스테리적 주체가 자신의 잃어버린 대상-원인에 대한 영원한 추구에 붙잡혀 있는 멜랑콜리적 주체가 되지 않기 위해서는, 자신이 제거할 수 없는 '구성적 과잉'에 근거하는 '충동'(drive)의 무대에 서있는 주체이기도 함을 전제해야 할 것이다. 즉, 히스테리적 분열이 발생하고 거주하는 곳은 결여와 틈이나, 그 틈이 온전하게 결여로써 기능하지 못하게 하는 나머지로써의 틈이 필요하다.

염지희_Hysteria in silence_섬유에 혼합재료_40.9×31.8cm_2012

본인의 작업은 분열하는 히스테리적 군상과 더불어 그들이 위치하는 '무대'라는 시공간을 표현하는 것이다. 히스테리적 군상들은 어떠한 의미로도 환원될 수 없는 것으로 전락한 분열하는 대상들의 모습이며, 그들은 히스테리적 위치에서 히스테리증자가 갖는 의혹, 물음이 생산하는/되는 일종의 무대에 위치한다. 그리고 히스테리적 주체와 무대는 다른 대상들에 의해 '노출'(expose)되는데, 이는 나의 무대를 이미 바라보고 있었던, 무대 밖 나머지의 존재이자 무대를 가능하게 하는 자에게 노출되는 것이다. 이로써 히스테리적 주체의 분열은 무대 위의 결핍을 드러냄과 '동시에' 무대 바깥과 함께 발생하는 장면이 된다.

염지희_Light them in the mistery stage_종이에 혼합재료_112.1×162.2cm_2011
염지희_Ophelia's chess board_종이에 혼합재료_112.1×162.2cm_2012

히스테리적 주체로써의, 그리고 충동의 무대를 전제하는 분열이 귀결되는 곳은 '타자'이다. 타자라는 존재는 나의 결여이자 나의 나머지로써 결코 채워지지 않고 지워지지 않는 것이 우리를 구성하는 핵으로 자리잡고 있음을 보여준다. 그러한 틈의 공간을 마련할 수 있는 제스쳐가 바로 '자기 분열'일 것이다. 그럼으로써 어떠한 것으로 구분되고 배제되는 것에 저항하며 변화할 수 있는 가능성인, '끊임없는 분열'이 우리에게 남겨져야 하지 않을까. ■ 염지희

Vol.20130102a | 염지희展 / YEOMJIHEE / 廉智嬉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