젊은 모색 2013

New Visions New Voices展   2013_0312 ▶︎ 2013_0623 / 월요일 휴관

구민자_대서양 태평양 상사 Atlantic Pacific co._혼합매체_가변크기_2011

별도의 초대일시가 없습니다.

참여작가 구민자 GUMINJA_김민애 KIMMINAE_김태동 KIMTAEDONG 박재영 PARKJAEYOUNG_박제성 BAAKJE_백정기BEAKJUNGKI 심래정 SIMRAEJUNG_유현경 YOUHYEONKYEONG_하대준 HADAEJOON

기획 / 박수진

관람료 / 성인 3,000원 / 단체(10인이상) 2,400원

관람시간 / 10:00am~06:00pm / 주말_10:00am~09:00pm / 월요일 휴관

국립현대미술관 NATIONAL MUSEUM OF CONTEMPORARY ART, KOREA 경기도 과천시 막계동 산58-1번지 제1전시실 Tel. +82.2.2188.6000 www.moca.go.kr

올해로 17회를 맞이하는 『젊은 모색 2013』展은 1980년대 국립현대미술관이 제도적 관성을 깨고 젊은 작가들의 실험정신에 초점을 맞춰 젊은 의식을 대변한 전시이다. 한국 미술의 미래를 바라보면서도, 그 시대 미술의 시각을 반영하겠다는 미술관의 전시 정책과 기획력이 반영되어 온 가장 오래된 격년제 장례전이다. ● 이번『젊은 모색 2013』展 역시 미술관 학예직들이 조사하고 연구하여 작가를 추천하고 학예직 전체회의를 통해 작가들을 선별하였다. 총 97명의 작가들이 추천되었으며 7차 회의와 작가들과의 인터뷰를 거쳐 회화, 사진, 영상, 설치, 애니메이션 등의 분야에서 작가 9명이 최종 선정되었다. 선정기준은 발상이 신선하고 실험적이며 표현 방식에 있어서 시각적 설득력이 있으며 작가의 향후 가능성 등이 고려되었다.

김태동_Day Break 018 Day Break 018_피그먼트 프린트_150×190cm_2011
박재영_다운라이트 디지털 최면 의자 DownLeit Digital Hypnosis Chair_ 어린이용 썰매, 식기건조대, 컴퓨터 의자, 야채 믹싱볼, 모터, 차량용 LED_180×120×100cm_2013

오늘날 미술의 흐름은 어떠한가? 사회가 다원화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Social Network Service)가 소통의 수단이 되고 있는 요즘, 단지 새롭다거나 이데올로기를 주장하는 것 자체가 미술에서 하나의 기준이 되고 있지 못하다. 오히려 기존의 매체를 추구하는 방식에서 보다 경험 지향적이고 관계 지향적인 경향을 살펴볼 수 있다. 젊은 작가들은 사회의 구성원으로서 다른 사람들과 관계를 맺고 함께 경험하며 그 과정 속에서 작업을 완성해 나간다. 이 때 작가는 그 관계를 직접적으로 만들고 조정하며 다층적인 의미를 제시해 나간다. 이 과정에서 하나의 권위적인 진실, 고정된 의미가 아니라 예기치 못한 우연이 발생하며 상황에 따라 가변적인 의미가 생성된다. ● 이번『젊은 모색 2013』展에서는 경험, 관계, 과정과 연관된 작업들이 전시된다. 신체를 통해 세상과 관계 맺기를 시도하는 박제성, 도시적 만남을 보여주는 유현경, 김태동, 작품제작 과정에 참여자나 관객을 상정하는 구민자, 박재영, 실험 과정을 통해 사물의 본질에 접근하는 백정기, 세계와의 관계를 인식하는 김민애, 심래정, 하대준의 작업을 전시한다. 이 작품들은 현실을 예리하게 주시하며 예술의 역할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여 나온 결과물이다.

박제성_의식 085 환원과 분리 Rituals 085 Return&Separation_ 벽면에 사포로 표면을 지운 지폐와 좌대 위에 갈아낸 가루_372×685×70cm, 26×252×140cm_2013
백정기_Is of: 서울 Is of: Seoul_리트머스 종이에 강물 프린트_29.7×42cm_가변크기_2013
심래정_층층_셀 애니메이션, 2채널 비디오_00:03:14_2013

전시장 구성은 작가들 개별 섹션을 위주로 하되 작품들이 서로 관계하고 개입되는 것을 염두해 공간을 연출하였다. 신작 위주로 전시를 하되 이전 작품을 함께 선보여 관객들이 작가의 작품 세계에 대한 전반적인 이해도를 높일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동선의 후미에는 참여작가 9인의 개성을 살린 소개영상이 상영되며, 전시실 출구로 나서면 관람객들이 전시에 대한 감상 글을 작가에게 남길 수 있도록 '작가에게 보내는 편지' 코너가 마련될 예정이다. ● 전시관련 교육으로는 고등학생 대상 현대미술 감상과 토론을 통한 비평문 쓰기 프로그램인「청소년 Critic 워크숍」이 5월 중에 진행되며, 작품의 새로운 해석을 통해 이야기를 만들어가는 가족 체험 프로그램「작가와 함께하는 가족 워크숍」이 6월 중에 진행될 것이다. 부대행사로는 매달 마지막 주 토요일 오후 1~4시 구민자 작가의「대서양 태평양 상사」 상품을 판매 할 예정이다.

유현경_장희영 Chang Heeyeong_캔버스에 유채_170×120cm_2013
하대준_닭 Chicken_순지에 수묵, 목탄_188×260cm_2006
김민애_젊은 모색 2013-New Visions New Voices展_국립현대미술관_2013

『젊은 모색 2013』展을 통해 젊은 세대의 풍부한 상상력으로 여러 가지 해석의 가능성을 제시하는 작품들을 살펴봄으로써, 우리 미술에 나타난 젊은 정신과 향후 미술의 가능성을 유발하는 계기를 마련하고자 한다. 또한 이 시대의 조형담론을 예견해 보고 논의할 수 있는 장이 마련되기를 기대해 본다. ■ 박수진

Vol.20130312d | 젊은 모색 2013-New Visions New Voices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