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iaspora 손아유의 추상세계 Diaspora 孫雅由の抽象世界

손아유展 / SONAHYOO / 孫雅由 / painting   2013_0315 ▶︎ 2013_0428 / 월요일 휴관

손아유_공간의 틈_수채_52×35cm_미상

초대일시 / 2013_0320_수요일_05:00pm

세미나 / 2013_0321_목요일_02:00pm

관람시간 / 3월_10:00am~06:00pm / 4월_10:00am~07:00pm / 월요일 휴관

포항시립미술관 POHANG MUSEUM OF STEEL ART 경북 포항시 북구 환호동 351번지(환호해맞이공원 내) 제1,3,4전시실 Tel. +82.54.250.6000 www.poma.kr

포항미술사는 태동기인 1950년대를 거쳐 현재에 이르기까지 포항의 경제성장 만큼이나 비약적인 발전을 거듭해 왔다. 그러나 양적인 팽창만큼 한국미술사에 큰 발자취를 남긴 작가나 지역미술사의 여백을 채울 질적인 성과는 아직 미비한 실정이다. 이런 측면에서 동강 하정웅 선생께서 기증한 포항이 고향인 재일교포 손아유의 1,680점의 작품은 포항 미술의 깊이를 더하고 맥을 형성하는데 큰 의미를 지닌다. ●『디아스포라 손아유의 추상세계』展은 작가 손아유와 컬렉터 하정웅과의 아름다운 인연과 약속에서 비롯되었다. 평소 손아유는 자신의 분신과도 같은 작품이 자신의 고향인 포항에 수장되기를 하정웅 선생께 얘기하였다. 지난한 한일근대사의 무대에서 두 개의 조국, 두 개의 고향이라는 재일작가로서 형이상학적인 그리움을 펼쳐 보인 작가 손아유와 하정웅 선생의 메세나 정신의 만남, 그런 두 분의 만남이 지역에 더욱 특별한 의미로 기억되는 전시이다.

손아유_색의 어울림_종이에 유채, 아크릴채색_65×53cm_1992
손아유_색의 위치_종이에 수채_8×59cm_미상

손아유는 어려운 환경과 정체성의 혼란을 극복하고 한국과 일본의 중간적 존재로서, 화려한 색점과 춤을 추듯 자유분방한 선으로 자신의 존재를 예술혼으로 승화시킨 작가이다. ● 불운한 환경은 오히려 예술가들에게는 창작의 재료로서 훌륭한 작품의 배경으로 작용 된다. 인간의 심리적인 불안은 자신의 육체를 혹사 시키며 무엇인가에 집착하고 몰두하게 되고 거기에서 파생된 행동들은 또 다른 세계관을 발견하면서, 불안한 정서를 정화하려는 심리가 내포 되어 있다. '손아유는 자신의 작품들은 자신의 치유를 위해서 그린 것이라고 하였다. 그의 작업들에서 엿 볼 수 있는 것은 평생 그가 겪었던 우울증 증세와 재일작가로서 정체성의 불안이 작업에 몰두하고 집착하는 요인으로 작용 되었을 것으로 보인다. 이것은 다양한 회화적 표현 방법과 실험의 결과물인 다작의 작품을 남기게 되었고, 국제적인 작가로서의 명성을 얻게 되었다. 손바닥 만한 종이 조각에도 펜과 붓의 놀림으로 생명을 불어넣은 손아유의 작품들은 수도자의 수련하는 마음으로 비우고 또 비우면서, 작품은 산이 되어 갔으며, 마치 구도자적인 방법으로 자신을 찾고 알아가는 과정으로 작업에 임하였다고 볼 수 있다.

손아유_색의 위치_종이에 수채_54×37.5cm_1978
손아유_예향색_종이에 수채_74×57cm_1996

손아유 작품에 대하여 야마구치 요조(후쿠오카시 미술관 학예원)는 '회화의 근원에서 나오는, 시각적 실험'이라 논하였다. 손아유는 자신의 신체성을 수반한 무의미한 반복행위를 통해 사물의 보유한 물질성을 드러내고자 하였으며, 작가의 행위에 의해 드러나는 선과 색 그리고 공간을 통하여 사물에 근본 존재 양식을 보여 주었고, 그것들의 위치와 간격(사이)의 탐구를 통해 존재의 의미를 확인 하고자 하였다. 손아유의 작품들은 색의 위치, 형태의 소거 또는 거리의 위치, 공간의 표리의 명제에서 볼 수 있듯이 공간성을 중요시하고 있다. 의식 혹은 무의식 상태에서 점을 찍어나가거나, 색과 선을 그어나가면서, 선하나 점하나에 대한 존재감은 우주적 질서와 조화를 꿈꾸고 있으며, 작가의 정체성과 존재를 확인 해 가는 과정을 수없이 반복하면서 같으면서도 상이한 작품들을 많이 제작 하였다. 선하나가 주는 긴장감, 또는 색채와 색채와의 관계에서 오는 감성들을 평면이라는 공간에 우주적 질서를 부여하였으며, 물성으로서의 존재의 중요성을 부각시켰다. ● 손아유가 재일작가로서 두 개의 조국, 두 개의 고향에서 담금질 해온 감성을 원초적이고 모성적인 형이상학적인 그리움으로 우주관을 펼쳐 보였던 작업세계의 마지막 정점은 그의 정신세계의 중심지인 고향이었다. 그의 우주관의 중심이었던 뿌리를 찾아 숱하게 고민하였던 그리움의 정서를 바탕으로 변모된 현대의 미감을 담은 그의 폭넓고 다양한 예술세계를 재일작가로서 새로운 추상적 미감을 펼쳐 내었다.

손아유_형태의 소거 또는 흑의 어울림_종이에 먹_91×72cm_미상
손아유_형태의 소거_동판화에 채색_71×53cm_미상

『디아스포라-손아유의 추상세계』展은 포항지역 미술사에서, 굵은 마디를 형성해 주는 의미 있는 전시이다. 이번전시를 시작으로 지역미술을 보다 더욱 깊이 있고 가치를 만들어 내어 지역문화발전과 지역민들에게 감동을 주고자 하는 포항시립미술관의 지향을 더욱 굳건히 해주는 계기가 될 것이다. ■ 포항시립미술관

학술세미나 주제 : 컬렉터 하정웅과 손아유의 삶과 예술 일정 : 3월 21일 목요일 오후 2시 장소 : 포항시립미술관 세미나실 발표     사회 : 윤익 (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     1. 하정웅과 손아유와의 인연 - 하정웅 (광주시립미술관 명예관장)     2. 손아유의 화론 연구 - 나카이 야스유키 中井 康行 (국립국제미술관 주임연구원)     3. 손아유의 삶 - 사쿠라이 카츠코 樓井和子 (손아유 미망인)     4. 하정웅 인물론 - 김복기(아트인컬쳐 대표)     5. 하정웅 컬렉션에 대한 연구 - 김희랑(광주시립미술관 학예연구사) 토론자 소개     이상수 (부산시립미술관 학예관)     김준기 (대전시립미술관 학예연구실장) 문의 054.250.6000

Vol.20130315d | 손아유展 / SONAHYOO / 孫雅由 / painting