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IDEO & MEDIA

2013_0502 ▶ 2013_0602 / 월요일 휴관

초대일시 / 2013_0502_목요일

참여작가 육근병_김희선_전가영_전소정_염지혜

후원 /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협찬 / 운생동 건축사 사무소㈜_월간객석_파라다이스문화재단_샘표식품㈜

관람시간 / 11:00am~07:30pm / 월요일 휴관

아트스페이스 갤러리 정미소 ART SPACE GALLERY JUNGMISO 서울 종로구 동숭동 199-17번지 객석빌딩 2층 Tel. +82.2.743.5378 www.galleryjungmiso.co.kr

1980-90년대는 비디오라는 장르가 현재 다양하고 복잡하게 읽히는 미디어아트의 전부였을 수 있다. 따라서 2000년 중반에 흔히 미디어아트를 칭할 때 많은 사람들은 그 출발을 비디오 혹은 영상작업을 분류 할 때 사용하였다. 하지만 비디오와 미디어의 발전, 확장 진화의 출발을 같은 선상에 두더라도 이젠 비디오아트와 미디어아트의 차이는 분명 존재한다. 따라서 본 전시는 현재 영상작업의 위치를 다시금 재조명하고 본 장르의 원활한 창작활동을 도우며 비디오와 미디어아트의 현격한 변화를 마주하는 동시대 작가들의 작품과 담론을 제기하는 것을 목표로 한다. ● 비디오아트가 분명 특정시기에 동영상작업으로 한정되었다면 최근 미디어아트는 게임, 애니메이션, 광고, 빛 연출, 조명, 영화, 디자인 등과 통합되고 있으며, 따라서 그 테두리 안에서 비디오와 미디어의 구분이 다분히 시대착오적인 행위로 읽히기도 한다. 하지만 이처럼 미디어아트의 경계가 점차적으로 모호해 지고 있는 오늘날, 비디오&미디어아트의 경계에 대한 고민하는 순간은 분명 순수예술 영역에서 미디어아트의 담론화 될 수 있는 상황들을 제기하기 위한 밑거름이 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즉 혼돈된 상황에서의 또 다른 질서와 규칙을 생산해 내기 위한 반성적 기록차원의 움직임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육근병_by night_Wall Screen & Beam Projector, foundation caltier. Lyon. etc-03_1996
육근병_by night_Wall Screen & Beam Projector, foundation caltier. Lyon. etc-02-05_1996

또한 비디오와 미디어에 대한 경계와 차이는 이 전시를 치루고 3년, 5년, 10년 뒤에 또 어떠한 상황이 벌어지더라도, 현재 2013년의 우리의 현재의 모습을 기록해 내는 취지가 담겨있다. 비디오와 미디어의 차이와 "비디오아트가 되기 위한 조건"과 "미디어아트가 되기 위한 조건"을 다시 의미해 볼 수 있는 시간이 되었으면 한다.

김희선_4채널 비디오 & 사운드 설치_2001
전가영_Color Notation - Clouds_한지, 염색, 전구, 거울아크릴, Sound_가변크기_2011

전시는 육근병, 김희선, 전가영, 전소정, 염지혜 등 5명의 작가로 진행되며, 1980~2000년대에 활동을 시작한 비디오, 미디어작가들의 작업으로 꾸려지는데, 작업을 통해 드러나는 비디오와 미디어의 특성이전에 현재 미디어아트에서 진단하고 있는 문제의식을 필두로 전시소개를 진행한다.비디오와 미디어에 대한 차이 혹은 경계는 '아날로그와 디지털 편집방식', 컴퓨터 프로그램을 통한 편집방식으로서의 미디어아트(영상을 비롯한 3D프로그램 등)', 모니터의 프레임 안에서의 공간감과 지각방식', '컴퓨터 내재된 장치를 통한 인스톨레이션의 확장' 이라는 4가지 섹션을 통해 드러낼 것이다.

전소정_Sun and star: record of the words_단채널 비디오, 2.1채널 사운드, HD, 16:9, 00:06:03_2012
전소정_sun and Star 08_2012

이러한 주제의식을 바탕으로 참여작가 5명의 작업을 마주해 보자. 1960년대 군사적 전유물로 개발된 컴퓨터 기술을 누구나 사용할 수 있도록 개인 PC화되기 훨씬 이전, 아날로그 매체로 작업을 시작했던 육근병은 아날로그와 디지털 편집기로 작업을 하게 되면서 겪게 되는 매체의 변이현상에 주목한다. 스크린기반의 온몸지각방식에 관한 주제를 적극적으로 사용해온 김희선의 작업으로는 관객이 이미지 안에 들어가게 되는 지각 체험을 드러낸다. 뉴미디어아트의 소재로 급부상하고 있는 LED를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 전가영의 작업을 통해서는 미디어의 새로운 소재사용 지점을 목격하게 되며, 전소정의 작업으로는 디지털 편집기를 통해 아날로그적 감성을 영상으로 담아내는 상황 및 현상을 점검하게 될 것이다. 또한 염지혜의 작업에서는 컴퓨터 프로그램에 내재된 장치의 확장으로 파생되는 미디어아트 설치현황을 들여다보는 계기를 마련할 것이다.

염지혜_Solmier (A Foreigner)_단채널 비디오 설치_00:03:20_2009

비디오아트와 미디어아트의 경계를 묻고, 공론화 시키고자 하는 본 전시에서는 각 참여 작가들의 작업을 통해 매체의 매개적 상황을 상상하고, 각각의 시대를 다르게 두고 생산된 작업들의 순차적 시간의 연결고리를 의미해 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다. 이와 관련된 비디오&미디어에 대한 경계에 대한 논의는 전시뿐 아니라 세미나를 통해서도 다양한 의견을 모을 것이며, 이를 통해 오늘날 구축되고 있는 미디어아트 분야에 생산적인 전시담론의 장이 형성되기를 기대하고 있다. ■ 이은주

Vol.20130502e | VIDEO & MEDIA展